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배낭을 다시 싸고 집 정리를 하니 배가 슬슬 고프다. 2시까지 허지랑 만나기로 했지만 12시에 공항으로 출발했다. 이미 마음은 떠나고 있으니~ 가자

이게 얼마만의 배낭인지... 2011년 유럽 여행 이후 이제 다시 멜 일이 없을 것 같았는데 남미는 배낭이 더 편리하니까! 예전 기억이 새록새록 나기도 하면서 생각보다 가뿐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국기 붙이기는 어느 정도 붙이니까 부끄러워서 더 이상 못붙이겠다.

어쨌든 내 여행을 언제나 함께 한 나의 배낭

외환 크로스마일 카드로 알차게 공항에서 이용해 먹었다. 사실 이 카드는 공항놀이에 쓰지 않으면 평소 큰 혜택이 없기에 기회가 왔다.

일단 워커일 계열 한식당에 가서 밥을 먹고 체크인을 하는 동안 파스쿠찌에 가서 아메리카노를 받아먹었다. 냠냠 맛나다! 그리고 라운지 이용까지 알차게 이용하기!

여긴 밥 먹으면서~

나의 이번 여행 메이트를 소개합니다!

허지은 짜잔!

지은이는 동아리 후배인데 나보다 무려 세 살이나 어리지만 스페인 여행을 함께 해본 결과 참 어른스럽고 배려심 깊은 동생이다. 그래서 이번 남미도 함께 준비하면서 별 문제없이 잘 했고 앞으로 한 달도 그러할 듯~

잘 부탁해 허지!

매번 인천 공항은 이벤트도 많다. 출국장에서는 공연을 하고 있었는데 여기서는 한국 민속 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퍼레이드도 한다. 우리는 인천공항만 자주 이용해서 잘 모르지만 정말 인천 공항은 수준급이다.

나는 아직 한 번도 외국의 공항에서 그 나라의 문화 공연이나 이벤트를 본적이 없다. 그들에겐 그저 도시간 이동을 하는 관문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 같다.

우린 출국 4시간 전에 만났는데도 이리저리 할 일이 왜 이리 많은지 꽤 여유롭지는 않았다.

그동안 인터넷 면세점에서 차곡차곡 샀던 물건들을 찾아서 라운지에 갔다. 아무도 없는 동방항공 라운지로! 면세품 정리하느라 꽤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하나 하나 뜯어보는 재미!
해외 여행의 큰 즐거움 면세쇼핑!

한글로 디자인 된 세계지도.

나는 내가 가리키는 그곳! 남미로 간다.

비행기 타기 전 우리가 탈 비행기를 배경으로 한 장! 반짝반짝 빛나는 실버몸체가 독특하다.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는 구입한면세품 중 액체류를 비행기 타기 직전에 준다. 다시 한 번 비행기 타기 전에 검색을 받고 통과하면 액체류를 준다. 우리 비행기 탑승객 중 입구 앞에서 액체류를 받는 사람의 이름 8개가 쭉 적혀있는데 내 이름만 3번이 적혀있다. 허지은도 한 번. 다들 미국갈 땐 액체류를 안사는데 우린 배짱~ 뭐 기내반입 기준만 지키면 되니까. 미국만 이리 요란스럽다.

나는 심지어 랜덤으로 걸리는 보안검색까지 걸려서 내 짐과 몸을 샅샅이 뒤졌다. 보딩패스를 받았을 때 지은이 보딩패스와는 다른 'SSSS' 네 개의 S가 찍혀있었는데 그것이 표시였던 것이다. 흠... 어쨌든 난 무서울 건 없으니까~

미국이랑 난 안맞나봐ㅡㅡ;;;

그런데 오늘은 운이 좋게도 비상구 자리를 받았는데 왠걸. 이렇게 앞이 넓을수가! 다리를 쭉 뻗어도내 키만큼 남는다. 좋아좋아!

하지만 개인 모니터는 정말 최악이었다.영화도 몇개 없고 재미없어서 행맨 게임 하는데 우리가 이번에 가는 나라 페루가 정답이다! 유후~ 이런 인연이!

하지만 상태 안 좋아 흑백으로 나오는 지은이 모니터

맥주를 시켰는데 살얼음이 동동~ 완전 맛나고! 맛있는 건 딱 여기까지!

기내식 비빔밥과 나머지 음식들은 그냥 그냥 기대 이하였다. 샐러드나 과일도 안 나오고 장거리 노선치고는 매우 부실한 음료와 식사다.

아메리카에어라인 매우 싸게 끊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서비스의 질은 높지 않다. 하지만 나는 가기만 하면 되므로 다음에도 똑같은 선택을 할 것 같다. 그러므로 불만은 없음!

비행을 시작한지도 5시간이 지나 슬슬 잘 준비를 하는데 잠이 쉽게 오지 않는다. 2시간 가까이를 눈만 감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피로는 조금 풀리는 느낌. 야식으로 미니 샌드위치와 컵라면 중 고르라고 해서 하나씩 골라서 나눠먹었다. 역시 라면은 별미라는 생각을 하며!!

아직도 4시간 넘게 더 날아야하다니... 무릎이 아프다.

한 번도 태평양을 건너 비행기를 타 본 적이 없어서 비행기 처음 타는 사람처럼 갑자기 무서워졌다. 난기류를 만나 비행기가 출렁일 때는 더 불안하고 기내도 술렁인다. 그냥 비행기 밑이 큰 바다일 뿐인데

무려 12 시간이 넘는 비행을 마치고 달러스 공항에 도착했다. 미국땅을 밟게 되는구나.

간단하게 입국심사를 마치고 시간이 세 시간이나 남아서 달라스 공항을 구경하다가 재밌는 자판기를 발견했다. 이것은 바로 베네피트 화장품 자판기인 것이다. 와우~

가격 비교를 해보니 우리나라 백화점에서 45,000원(?)쯤하는 단델리온 블러셔가 28$이다. 우리나라에 없는 제품이 있기도 하고 신기한 자판기!

그 옆에는 또 전자제품 자판기가 있다.

이 자판기에는 삼사십만원하는 닥터드레 헤드폰과 아이팟 등 각종 애플 상품들과 이어폰, 케이스 등을 팔고 있었다.

나중에 발견한 자판기에는 각종 여행 사이즈의 상품을 팔고 있었는데 버츠비만 아는 브랜드. 버츠비도 생각보다 저럼한 가격이었다.

면세점은 생각보다 매우 작고 별로 살 것도 없었지만 재밌는 자판기와 미국의 분위기를 아주 조금이나마 느껴볼 수 있었다.

우리는 탑승 전까지 라운지에 가서 샤워하고 간식도 먹었다. 과자와 음료, 알코올의 종류는 많았던 라운지. 그리고 깨끗하고 조용하고 샤워시설도 매우 좋았다.

따뜻한 물에 샤워하고 나니 비행기에서 못잤던 피로가 몰려온다.

잘 쉬고 탑승 게이트로 가는 길에 만난 초콜렛 팩토리! 여기는 최근에 우리나라에서도 본 가게인데 나는 초콜렛에 관심이 없으니까 그냥 패스 했던 곳이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초콜렛과 카라멜이 감 싸고 있는 것이 바로 사과다. 다음에 돌아갈 때 달라스 공항에 다시 들리면 한 번 먹어 봐야겠다.

달라스 공항을 보면서 '뭐야! 한국같아~' 라는 생각을 했다. 이유는 우리에게 매우 익숙한 던킨도넛, 파파이스, 스타벅스, 베니건스, 티지아이,앤티앤스, 잠바쥬스, 스무디 킹 등이 있어서 낯설지 않았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여기가 한국같은 것이 아니라, '우리가 미국같은 것'인 걸... 우리 나라도 우리만의 문화색을 많이 찾아갔으면 좋겠다.

이제 다시 10시간 비행기를 타고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출발!

지은이랑 자리를 떨어지게 줘서 우리는 자리를 바꿔달라고 하려고 옆 자리 사람을 기다리는데 완전 젠틀맨처럼 보이는 잘생긴 남자가 온다. 우리가 말하기도 전이 우리의 의도를 눈차챘는지

자리 바꿔? 니 자리 몇 번이야?
괜찮아?
상관없어!
고마워 ㅜㅜ

정말 몇마디 안하고 바꿨네. 쿨하고 단도직입적이고 군더더기 없는 시크한 사람!

기내식은 전 비행기보다는 조금 나아서 맛있게 먹었다. 이미 기대가 없어져서 만족도가 높아졌나? 그래도 기내에는 잘 없는 샴페인도 먹고 잠 잘 준비 완료!

자고 일어나니 해가 조금씩 비추기 시작하면서 안데스 산맥이 여과없이 보인다. 우리가 10000m상공에서 비행하고 있지만 안데스 산맥도 보통 4-5000m라서 엄청 자세히 보인다. 지난 몇 만년동안 저 곳의 땅을 밟은 사람이 있을까 싶을 정도의 태고적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듯한 '땅'의 모습에 정말 감탄을 자아냈다.

아침도 먹고 이제 곧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도착한다.

두근두근

올라 남미!
내가 드디어 지구 반대편, 여기까지 왔어.

'On The Road > 2013.지구반대편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브라질 Foz do Iguaçu 다녀오기  (1) 2014.01.04
[D+5] 블랙홀같은 하루  (0) 2014.01.03
[D+4] Feliz año nuevo!  (5) 2014.01.03
[D+3] 스테이크 천국  (7) 2014.01.01
[D+2] 올라! 부에노스 아이레스  (4) 2013.12.30
[D+1] 알찬 공항 놀이  (7) 2013.12.30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