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8.19 [D+22] 아직도 헷갈리는 브라티슬라바 (2)
  2. 2015.08.01 [D+6] 아베이루와 코스타노바 (2)

오늘은 슬로바키아로 이동한다. 부다페스트를 좀 더 둘러보고 갈까 했지만 그냥 귀찮아서 슬로바키아로 11:25 기차로 이동했다. 그런데 헝가리 돈이 좀 남아서 어떻게 써볼까 했지만 막상 기차역엔 빵집 몇개가 전부다. 그냥 슬로바키아로 가자!

브라티슬라바인지, 브라티슬바야인지 아직도 입에서 제대로 나오지 않는 그 도시로!

기차 2등석은 6좌석씩 칸으로 되어 있다. 오랜만에 에어컨 바람을 쐬니 어찌나 좋던지!! 부다페스트에선 아무리 더워도 에어컨을 틀지 않아서 땀을 흘리면서 밥 먹기가 일쑤다. 세계 어디서나 제일 시원한 곳은 스타벅스ㅋㅋㅋ

게다가 아무도 안타서 나 혼자 널널하게 짐도 안 올리고 다리도 올리고 편하게 갔다.

숙소에서 한식으로 아침 먹고 나왔는데도 돈이 남아서 남은 돈으로 빵하고 레모네이드를 샀다. 역사에서 파는 빵도 맛있다. 유럽은 우리처럼 빵이 간식이 아니라 주식이라서 매우 저렴해서 좋다.

한참 자고 일어났더니 에어컨이 왜 또 시원치않은지 더워 죽겠다.

어쨌든 3시간 가까이를 달려서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에 도착을 했습니다!! 숙소에 버스 타고 가서 체크인하고 샤워를 하고 에어컨을 빵빵 틀어놓고 있으니 이리 좋을 수가 없다. 부다페스트에서 에어컨 없는 숙소에 있다가 더위에 질려버린 것 같다. 으매

씻고 쉬다가 배가 고파서 구시가지쪽으로 슬렁슬렁 걸어갔다. 지금까지 내가 갔던 유럽의 도시들은 정말 컸었구나...다시 한 번 느끼며 신기한 마음으로 식당을 찼았다.

그런데 오늘따라 고추장이 땡긴다.ㅋㅋㅋ 그래서 중국집에 가서 닭고기 볶음밥 하나 포장해와서 고추장에 비벼먹었다. 한식이 많이 땡기지도 얂지만 생각날 때는 이렇게 먹으면 해소가 된다. 중국집이라 양도 많다.

슬로바키아 맥주랑 감자칩, 오스트리아 유명(ㅋㅋ)웨하스도 사왔다. 드링킹드링킹

밥 잘 먹고 침대에 누워서 무한도전 가요제 시리즈를 보면서 배꼽빠지게 읏고 있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진다. 으잉? 소나기인가? 계속 무한도전 시청!!

근데 갑자기 쥬르륵 쥬르륵

헉...이게 무슨 소리?

비가 엄청나게 갑자기 쏟아지더니 엄청 큰 우박들도 우두둑 떨어지고 창문에 틈이 어디있는지 정말 많은 물이 창문 틈으로 쏟아져 들어온다. 창문은 분명 굳게 닫혀있는데...내 눈으로 보고도 믿기 힘든 광경! 급한대로 욕싳에 큰 타월이고 뭐고 다 갖다 닦고 흥건해져서 어찌할바를 몰라할 때쯤 비가 그쳤다. 교장선생님 따라 숙소 잡는다고 그래도 4성 호텔인데...옴마야...리셉션에 전화해서 방을 바꾸려다가 그 방에는 에어컨이 없어서 말았다. 짐 다 옮기려면 귀찮기도 하고ㅜㅜ 어쨌든 무서운 밤이었다.

체크인 하고 방으로 들어가니 모니터에 이렇게 표시되어서 살짝 감동했는데....이런거 신경쓰지말고 창문이나 고치라규!!!

어쨌든 내가 브라티슬라바에서 잠든다는 것이 새삼 신기한 밤이다.

교장선생님 빨리 오세유~

Posted by 릴리06

어제 늦어진 저녁식사와 와인 두 병으로 인해 우리는 아베이루로 가는 계획했던 9:05 기차를 탈 수가 없었다. 기차역에서 첫 차가 몇 시냐며 의미없는 질문을 했었구나 ㅋㅋ

어쨌든 숙소에 있었던 체리와 오렌지를 먹고 체크아웃을 했다. 포르투에 있는 유명한 아로마 비누 가게인 castelbel에 들렸다 기차역으로 가기로 했다.

Castelbel에 있는 제품들은 정말 포장이 하나같이 모두다 예쁘다.

쇼핑을 끝나고 진짜 이제 차오, 포르투!!

12:05기차를 타고 아베에루로 이동했다.

기차에서 셋다 거의 기절 모드로 잠들었다.

그런데 기차역에 짐을 맡길 곳이 없어서 일단 밖으로 나왔다. 아베이루역에 나오면 바로 이렇게 예쁜 아줄레주를 만날 수 있다.

짐도 맡길겸 정신도 좀 차릴겸 간단한 간식과 커피를 마시러 역앞에 카페에 들어갔다. 아베이루 카페에는 꼭 이 간식도 함께 파는데 아베에루 전통 과자 ovos moles이다. 예쁘게 생겼지만 아주 겉만보고 판단할 수 없는 것!

밖은 흰자와 밀가루로 만든 과자에 안에는 노란자로 만든 속이 들어있는데 정말 노란자 맛이 강하게 나면서 엄청 달아서 내 입맛에는 별로였다.

나에겐 에그타르트가 최고! ^^

어쨌든 다행히도 카페에서 짐을 흔쾌히 맡아주셔서 우리는 아베에루 관광에 나섰다.

그런데 혜린이가 테블릿을 포르투에 두고와서...점심을 함께 먹고 혜린이는 다시 포르투로 갔다가 리스본으로 바로 오기로 했다.

시장 근처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기러 하고 오늘의 메뉴를 시켰다. 내가 좋아라는 연어가 나왔는데 정말 맛있었다. 앞으로 문어도 문어지만 연어도 많이 먹어야지~

이 음식은 우리나라 돼지제육이 생각나는 음식이었는데 이것도 맛있었다. 굿굿

항상 음식 옆에 엄청나게 많이 곁들여 나오는 감자들!

이 사람들에게 감자란 우리에게 쌀과 같은 존재이다.

맛있게 점심식사를 마치고 혜린이는 포르투로 발길을 돌렸다. 에고, 짜증도 많이 났겠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고 웃으며 일을 해결하는 모습이 대견했다. 리스본에서 보아!

우리도 시간이 부족해서 운하는 사실 베네치아에서 실컷 보았고 그것보다 나은 것 같지 않아서 우리는 코스타 노바로 가기로 했다.

코스타노바까지 버스로 다녀오기엔 시간이 부족해서 택시를 왕복 25유로에 우리가 둘러볼 간 1시간을 기다려 주기로 합의를 보고 가기로 했다. 굿굿!

코스타 노바는 대서양 바닷가에 있는 마을로 스프라이프 집들이 유명한 곳이다. 멀리 바닷일을 하고 돌아오면 자기집을 찾기 힘들어 이렇게 스트라이프로 집을 페인팅했다고 한다.

마을 앞으로는 평온한 바다 풍경이지만 뒤로는 대서양의 높은 파도와 센 바람이 일렁이는 곳이다.

마을을 쭉 둘러보고 시간이 남아서 뒤에 대서양 바다를 보러 가기로 했다.

가는 길부터 심상치 않은 모래 언덕이 보였다. 바다에 가까이 갈수록 길은 이미 모래로 모두 덮여버려서 그저 이 곳이 길이라는 것 정도만 알려준다.

그런데 그 언덕을 탁 넘는 순간 눈 앞에 펼쳐지는 대서양의 모습은 정말 인상적이었다. 사실 오늘 하루에 가장 좋았던 순간은 하늘의 경계가 없이 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해가 쨍쨍하지 않아도 반짝이는 대서양의 거친 풍경을 바라보고 있을 때였다.

잔잔하고 맑은 바다만 예쁜 줄 알았지 거친 바다의 매력이 처음으로 느껴졌다.

그 옛날 이 거친 바다 멀리 고기잡이를 떠나는 사람들의 마음과 그 사람을 보내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떠올랐다. 파두의 한은 이 풍경에서부터 시작되는 것 같다.

짧은 시간 안에 코스타 노바를 잘 둘러보고 기차를 타고 리스본으로 향했다. 기차가 어찌나 롤러코스터 타는 것처럼 흔들거리는지 오랜만에 기차 멀미를 느꼈다.

리스본에 도착해서 택시를 타고 숙소까지 찾아갔는데 에어비앤비 주인이랑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되어서 약간의 혼동이 있었다. 그래도 무사히 집을 잘 찾아왔다. 방도 두개나 되고 거실도 꽤 넓직해서 리스본에 있는 동안 잘 지낼 것 같다.

아직 리스본은 둘러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택시를 타고 오는 길에 보았던 풍경만으로도 충분히 멋진 곳일거라는 생각이 든다. 포르투보다 리스본이 못하다는 사람들도 있고 그래서 리스본부터 봐야한다는 사라도 있는데 나에게 리스본은 어떻게 다가올지 궁금해 하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혜린이는 숙소에 12시가 다 되어 도착했다. 고생은 했지만 내공이 차올랐으리라 생각하며 (그런 내공따윈 필요없다고 생각하겠지만ㅋㅋ)

수고했어, 오늘도!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