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수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15 [D+9] 집으로 (feat.강추위) (1)

​​오늘은 체크아웃 하고 늦은밤 3시 비행기로 한국으로 돌아간다.

짐을 단디 싸야하니까 일단 밥부터 먹어야겠다.

​짐 싸면서 티비를 틀어놓았는데 한국 패션 따라잡기 프로그램이다 ㅋㅋㅋ

공효진의 패션, 메이크업 등을 흉내낸 사람들이 계속 나와서 이러쿵 저러쿵 거린다 ㅋㅋㅋㅋ 그리고 대만 엠넷에서는 프로듀스 101같은 프로를 하는데 멘토로 승리가 나온다.

한류의 영향이 엄청 많이 느껴진다.

​짐을 싸다보니 생각보다 부피가 커서 애를 먹었다.ㅠㅠ

어쨌든 12시에 체크아웃을 하고 온천마을 베이터우로 간다. 베이터우에서 신베이터우로 가는 mrt는 완전 관광용라서 의장 앞에 이런 홍보멀티미디어도 설치되어 있다.

​신베이터우에서 가장 먼저 간 곳은 가장 가까운 도서관부터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10에 선정되었다는데.....누가 뽑은 건지 아무도 모른다.ㅋㅋ

그래도 꽤나 자연친화적이고 감성적인 도서관이다.

​​의자고 큼지막하다. 모든 가구는 나무로 만들어져 있다.

​앉아있는데 민주가 계속 사진을 찍어서 시무룩 표정으로 ㅋㅋㅋㅋㅋ 확대해보면 엄청 웃기다.

​도서관 바로 옆에는 온천 박물관이 있다.

이곳은 일제강점기때 만들어진 일본식 대중탕인데 세계2차 대전 이후에 버렸다가 20년 전에 베이터우 교사와 학생들이 시에 건의를 해서 박물관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휴식공간로 사용된 다다미실이다.

​소온천장은 여성 전용이다. 남존여비의 사상이 반영된 건물이라고 한다.

​대온천장은 남성용인데 생각보다 많이 깊은게 이상했는데 '입욕'의 형태로 서서 온천을 즐기는 신기한 곳이었다. 장식은 고대 로마 양식이라는데 ㅋㅋㅋ

​온천 박물관을 재미있게 둘러복고 지열곡으로 올라갔다. 베이터우지역의 개울은 뜨거워 연기가 난다.

이곳은 특히 온도가 높아 90도 정도가 되어 예전에는 계란을 삶아 먹을 수 있도록 개방도 되었었다고 한다.

​유황가스 냄새가 폴폴 난다. 그래도 오늘 날씨가 쌀쌀한데 따뜻한 수증기가 왠지 반갑다.

​​지열곡을 나가는데 어떤 커플이 남자가 여자가 사진 예쁘게 찍으라고 위에서 각도를 잡아 준다.ㅋㅋㅋ

우리도 셀카봉으로 남자친구놀이 하자 ㅋㅋㅋㅋ 그 커플 따라함ㅋㅋㅋㅋ

​다시 길을 따라 내려오다 보니 아까 봤던 도서관의 외부를 더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밤에도 참 멋있던데 다음엔 베이터우에서 1박하면서 온천도 즐기고 해야겠다.

​원래 수영복 입고 온천할 수 있는 노천 온천탕에서 온천을 하기로 했는데 내가 깜박하고 수영복을 가져오지 않았다.ㅠㅠ 힝힝

그래서 아쉬운대로 공중 족욕장으로 갔는데 생각보다 규모가 엄청 크다. 동네 어르신들 다 나와 계신듯ㅋㅋㅋ

​족욕이 아니라 반바지 입고 와서 허벅지까지 깊숙히 넣고 계신 분들도 많다. 물도 뜨겁고 미끌 미끌 좋았다.

​족욕을 10분 조금 넘게 하고 있으니 상체에서 열기가 올라오는 것 같아서 발을 닦고 나왔다. 잠깐 족욕 했을 뿐인데도 발이 엄청 가뿐하다.

앞에 5000보 정도 걸었던거 완전 리셋되는 기분ㅋㅋㅋ

배는 고프지만 일단 단수이로 이동합니다!

일몰이 아름다운 단수이...하지만 오늘은 안개가 자욱 ㅠㅠ 날씨도 쌀쌀 ㅠㅠ

​주변에서 찾을 수 있는 소소한 재미를 느끼며 워런마터우까지 걸어가본다.

​가는 길에 들린 진리대학교와 담강중학교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찍은 학교로 유명해서 언제나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다.

매캐이가 세운 진리대학의 전신인 옥스포드 대학이다.

​아기자기한 분위기가 생각보다 좋았다. 담강중학교는 들어가보지는 못했지만 밖에서 보고 정말 주걸륜과 계륜미가 뛰어다닌 듯한 그 풍경이 잠시나마 나를 설레게 만들었다.

​분위기가 좋고 예뻐서 많은 영화 촬영지로 이미 사용되었다고 한다.

​우리는 조금 더 걸러서, 아니 생각보다 많이 걸어서 워런미터우까지 갔다. 이곳에서 가장 풍경이 예쁜 곳은 바로 스타벅스 ㅋㅋ

일단 다리 아프니까 입장

​해가 지는 풍경을 바라보았지만 노을을 볼 수는 없었다. 연인 다리는 연인들이 건너면 헤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대만은 참 사랑, 연인 이런거 테마로 사용하는 거 좋아한다.

​여유롭게 쉬고 마지막 저녁을 뭐 먹을까 고민하다 우육면을 안먹으면 후회할 것 같아서 우리 숙소 근처 우육면집에서 먹었다.

우리가 먹은 다른 곳보다는 덜 기름져서 담백했고 맛있었다. 민주는 타이페이와서 제일 맛있었다고 했다.

너 엄청 그리울거야 ㅠㅠ

​스린 야시장에 가서 마지막 숙제 치즈감자와 지파이를 사먹었다.

​치즈 감자는 치즈가 저렇게나 많지만 묽어서 맛과 향이 많이 나지 않고 토핑이나 감자도 별로 어울어지지 않는 것 같은 맛이었다. 짜이찌엔~

​지파이는 생각보다 엄청 괜찮았다. 일단 크긴가 엄청 큰데 저렴하고 닭고기도 신선한 것 싵았다. 겉이 좀 짜긴 했지만 또 충분히 매력있는 간식!

​​아아아아 이제 배도 부르고 짐을 찾아서 공항으로 가야한다. 비가 오면 완전 망인데 안와서 다행이었다.

20kg까지인데 22.2kgㅠㅠ

빼고 넣고 하다가 완벽하게 20kg 를 맞췄다.

3:10비행기인데도 생각보다 많이 피곤하지 않아서 다행이다. 남은 돈은 탈탈 털어서 세븐일레븐(그 시간에 유일하게 열려있는 가게ㅠㅠ)에서 다 썼다.

비행기에서는 내내 졸다가 엄청 빨리 부산에 도착했다. 실제 비행시간이 2시간 정도밖에 안되는 것 같다. 이렇게 가까운 곳이라니!!

한국에 오니 바람이 너무 차다. 비행기 내려 무심코 들이마신 공기가 속까지 시리게 만들었다.​ 한국에 왔음을 실감한다. 이번에도 몸 건강히 사고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무사히 다녀올 수 있어서 참 감사하다.

다음에도 또 대만에 우육면을 먹으러 가지 않을까 싶다. 그때도 역시 돌아오는 내 두 손에는 누가크래커와 펑리수가 가득 들려있겠지?ㅋㅋㅋ

'On The Road > 2017.푸통푸통타이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 집으로 (feat.강추위)  (1) 2017.01.15
[D+8] 우육면과 쩐주나이차  (0) 2017.01.14
[D+7] 대만여행은 과식주의  (2) 2017.01.14
[D+6] YES 진지  (1) 2017.01.13
[D+5] No 웨이팅 타이페이   (0) 2017.01.11
[D+4] 휴식같은 타이중  (1) 2017.01.10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