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23 [D+3] Cloudy 호핑투어 (1)
  2. 2014.01.23 [D+25] 끝까지 배부른 여행

오늘도 느지막히 일어나서 발코니에서 아침을 챙겨먹었다. 처음에 조식이 포함되지 않아서 걱정이 되었지만 완전 이런 풍경에서 우리끼리 편하게 맛있는 아침을 먹는 시간이 너무 좋다. 아침 다 먹고 두 시간 정도 그대로 앉아서 수다를 떨었나보다.

오늘은 호팽투어를 3시에 예약을 했는데 구름도 많고 바람도 어제보다 강하다.

점심을 제대로 못챙겨 먹어서 샌드위치를 사갔다.

스위트콘도 팔아서 두 개 사 먹었다.

근에 어제 우리랑 예약한 애가 스노클 장비값을 1인당 300페소를 내라고 한다. 정말 화가 나서 다다다다 말하고 다 해서 100밖에 못준다고 했더니 가격이 점점 가격이 내려서 다 해서 150페소에 하기로 했다. 현지에서 바로 컨택하면 싸게할 수 있고 우리가 일정을 원하는대로 조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말 바꾸기를 하거나 잘못하면 더 바가지 쓸 수 있는 단점도 있다.

어쨌든 방카를 타고 출발!

처음으로 먼저 도착한 곳은 크로커다일섬 주변에서 스노클을 하는 것이다. 장비를 하고 무작정 바다로 달려들었늦데 파도가 세고 조류도 느껴져서 엄청 열심히 팔을 젓고 물장구를 쳐도 앞으로 잘 나아가지 않는다.

가만히 둥둥 떠있는 걸 좋아하는데 여기서 가만히 있다간 저 멀리 떠내려갈판이다.

희진이의 필사적으로 잡은 두 손에는 왠지 절박함이 느껴진다.

그런데 계속 물에 있다보니 점점 지쳐서 배 위로 올라가고 싶은데 배도 엄청 많이 흔들려서 올라가기도 싫고 물에도 있기도 싫은 진퇴양란의 상황! 배 위에 계속 있는 승혜언니가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힘든 우리는 일단 가까운 육지에 내리고 싶었다. 1인당 200페소의 비싼 입장료가 있었지만 그냥 땅을 밟고 싶어서 크리스탈코브 섬으로 갔다.

직원은 이곳에 사람들이 허니문을 온다는데 대체 누가 이런 버려진 섬같은 곳에 올까? 허니문 와서 맨날 싸울 것 같다는 허니문 경험자 희진의 말에 모두들 공감한다. 헝거게임같은 영화를 찍으면 좋을 것 같은 섬이다.

우리는 한참을 앉아 쉬다가 섬 구경에 나섰다. 이젠 다들 정신이 들어 웃기도 한다.

여긴 작은 동굴같은 것이 두 개가 있다. 우선 cove2부터 갔다.

언니가 첫번째로 도착했지만 무섭다고 내려가지 않았다.

나는 용감하게 내려가봤지만 썩 볼만한 풍경은 아니었다. 그리고 나도 이런 동굴은 좀 소리도 더 크게 들리고 어두워서 무섭다. 으흣

내려오지 않고 어떠냐고 물어보는 친구들에게 나는 내려올 필요가 없다고 이야기해줬다ㅋㅋ

cove2를 먼저 보고 cove1을 보러 갔다. 가는 길엔 확트인 전망이 시원하고 좋았지만 역시나 우중충한 날씨와 강한 바람때문인지 황량해 보인다.

열심히 cove1으로 가고 있는 우리를 우리 가이드가 찾는다. 곧 섬이 문을 닫아서 지금 나가야 한다고! 하지만 우린 가이드를 잡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희진이는 뭔가 힘들어 보인다.
혜정이가 뒤에 숨긴 것은 옥수수이다.
선미는 이순간에도 빈틈없이 다리를 꼬고 있다.
승혜언니는 앞머리 파마를 못해 갈라진 앞머리를 싫어한다.

나는 시커멓다.

우린 늦었어도 cove1은 봐야겠다며 동굴로 내려갔다. 여긴 뻥 뚫려있어 내려가면 밀폐된 공간에 소리가 더 크고 어두워서 더 무섭다.

이젠 다시 화이트비치로 돌아가야하는데 고맙게도 우리 숙소가 있는 뒷바다 쪽에 내려주겠다고 했다. 그런데 왜이리 파도는 심하게 치는지 바람도 많이 불고 울렁울렁이는 배가 야속했다.

불라복 비치에 내려서 카이트보딩에 대해서도 물어보고 쉬엄쉬어 걸어서 숙소까지 걸어왔다. 육지가 이렇게 좋은 곳인 걸~

앞바다와 다르게 뒷바다는 로컬의 모습을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숙소로 가는 길도 한적하고 우리네 시골같은 풍경이 편안했다.

호핑투어에서 진을 뺀 우리는 다시 밥 먹으러 나가기도 힘들어 보라카이 배달 피자 yellow cap을 시켜먹었다. 코스트코 피자만큼 큰 피자다. 어마어마한 크기!

대표메뉴라는 하와이안 피자로 가장 큰 것으로 시켜서 5명이서 다 먹지 못했다.

오늘은 투어 나가서 괜히 힘든 일도 많았지만 뭔가 긍정적인 에너지로 만들어내는 친구들이 있어서 별로 힘들진 않았다.

호핑투어는 우리에게 시련을 주었지만 우린 앞으로도 쭉~ 죽음의 스노클과 황폐한 크리스탈코브 섬을 이야기하며 마구마구 웃어주겠어!

푸하핫!

'On The Road > 2014.보라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아름다운 선셋세일링  (0) 2014.02.26
[D+5] 화이트비치로 진출  (1) 2014.02.25
[D+4] 럭셔리 마사지 받아볼까?  (0) 2014.02.23
[D+3] Cloudy 호핑투어  (1) 2014.02.23
[D+2] 여긴 지상낙원이야!  (1) 2014.02.22
[D+1] 보라카이, 멀다 멀어  (1) 2014.02.22
Posted by 릴리06

오늘도 맛난 조식으로 하루를 배터지게 시작한다.

12시 체크 아웃에 딱 맞춰 나왔다. 오늘은 새벽 2:35 비행기이기 때문에 길에서 돌아다녀야할 시간이 꽤 길다. 오늘이 마지막 남미에서의 하루이구나...

라르꼬 길을 따라서 라르꼬마르로 갔다가 사랑의 공원으로 갔다. 그런데 오늘따라 조금 후덥지근하다. 해안을 따라 걸어서 더 햇빛이 강한 것 같기도 하고 잠시 쉬어갔다.

레몬 파이와 차

잠시 쉬었다가 사랑의 공원으로 갔다. 여기 공원은 정말 사랑을 즐기는 커플이 많은데 잔디밭에서 뒹굴고 있으신다... 누구의 말대로 그래도 옷은 입었으니 다행이다.

남미 여행을 하면서 보니여기 사람들이 생각보다 애정 표현을 많이 한다. 볼리비아에서는 전통복장을 입은 사람들도 길에서 키스를 하거나 껴안고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긴 아예 누워있다. ㅡ.ㅡ '사랑'의 공원이라는 이 곳의 타이틀이 그들에게 마치그렇게 해도 좋다고 이야기해주는 것만 같다.

조각상도 어울리게 키스하는 모습의 연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의 타일 모자이크와 비슷한 구조물도 있다. 몇 개 되지는 않는다.

혼자 앉아 계속 셀카를 찍던 앞에 언니야!

사랑의 공원에서 내려다 보이는 바다가 바로 태평양이다. 여기의 바다 냄새는 꼭 한국의 바다같다. 파도가 강해서 바다물빛이 예쁘진 않다.

이 곳에는 해안선을 따라서 서핑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비치에는 서핑 강습을 해주거나 보드를 빌려주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절벽 아래로 내려가서 서핑하는 것을 구경했다. 역시 보기만 해도 가슴 시원해지는 짜릿함이다. 한 시간 정도 앉아서 구경을 했나보다. 다시 서핑을 하고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가장 무서운 것은 피부가 너무나 까매지는 것이다. ㅡ.ㅡ

정말 서핑 보드에 누워서 바다에 둥둥 떠있기만해도 정말 좋은데!

매력적인 레포츠!

저녁 먹기 전에 어제 먹은 Manolo츄러스를 먹으러 갔다. 츄러스는 마드리드에 산 히네스에서 먹은 츄러스만큼 맛있었는데 초코라떼는 어딘가 오묘한 부족한 맛이 났다.

그래도 츄러스는 참 맛나!

punto azul의 저녁 식사는 7:00부터 시작되고 점심과 저녁의 메뉴가 다르고 세금도 따로 더 붙는다. 문이 열기도 전에 사람들이 식당 앞에 모여든다. 우리도 마찬가지!

어쨌든 우린 이 곳에서 마지막 식사를 했다.

처음엔 해산물 스프랑 여러가지 종류의 세비체 플래터를 시켜먹었다. 스프는 우리나라 해물탕과 비슷한 맛이 나고 세비체는 소스가 여러 종류여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었다.

먹다가 tacu tacu도 하나 더 시켜먹었다. 둘이서 두 개 먹기도 힘든 곳인데 우리는 마지막 식사라 세 개를 먹었다. 다 못 먹긴 했지만 어떤 음식인지, 어떤 맛인지 궁금했다. 언젠가부터 우리의 여행의 테마가 음식이 되어버린 듯한 느낌까지 들 정도로 우린 많이 자주 계속 먹었다.

여기 음식은 전체적으로 푸짐하고 맛있는데 짜서 먹고 나면 물이 계속 먹힌다. 매번 sin sal 이라고 한다는 걸 한 번도 얘기 해보지 못했다. 그래도 마지막 식사에선 처음으로 고수 빼달라고는 이야기 했다! 키키

하나만 할 줄 아는...

숙소로 돌아와 짐을 찾고 우린 이제 공항으로 간다. 택시 타고 35솔에 공항까지 편안하게 갔다. 버스를 타려고 했는데 그 시간에 버스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터질 것 같다. 배낭까지 매고 못 간다.

하루 종일 밖에 있어서 그런지 더 피곤한 것 같은 하루다. 라운지에서 간단히 먹고 씻고 남미를 떠나는 비행기를 탔다.

chao!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