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0

학교 도서관에 공개 수업에 사용할 책이 있는지 보러 들어갔다가 괜한 네팔 여행책만 들고 나왔다. 네팔 트레킹 하러 가는 건 내가 늘 생각하고 있는 여행이다. 히말라야 봉우리를 정복하러 간다는게 아니라 나같은 저질 체력도 할 수 있는 트레킹 코스가 있다.​​​

언젠가 히말라야 산맥 언저리에서 멋진 설산이 깨끗하게 보이는 풍경을 보며 감탄을 쏟아내는 날이 오길...​

Posted by 릴리06

2017.10.09

3년 전 이맘때 베트남 여행을 준비하던 계선언니가 우리 집에 두고 간 책인데 요즘 내 마음과 통해서 이제야 읽어봤다. (언니, 혹시 이 글을 읽는다면 우리집에 있음을 알립니다용ㅋㅋㅋ)

카페쓰아다는 아이스연유커피를 말한다. 베트남 사람들은 진한 커피에 연유를 타 시원하게 마시는 걸 좋아한다. 베트남의 대표적 음료!!

최근에 계속된 강행군같은 여행에서 벗어서 처음에 배낭메고 다녔던 그 설렘 있는 여행이 그리워졌다. 그래서 여행하는 기분으로 읽어본 책이다. 연휴의 끝자락에 집에 누워서 베트남 여행을 한 기분이 든다.

다가오는 겨울방학에는 배낭을 메고 베트남으로 떠나봐야겠다.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