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치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31 [D+2] 춥지만 따뜻한 하루 (1)

아침에 일어나면 온천부터 하고 아침을 먹자고 어젯밤에 이야기를 하고 잤지만 늘 그렇듯 늦게 일어나 아침부터 먹으러 갔다.

정갈하게 차려진 아침 식사, 창문을 열어보니 눈발이 흩날린다. 참 평화로운 아침 풍경이지만 오늘 산길을 달려야 하는 일정에 대해 잠시 걱정이 되었다.​

아침을 먹고 오늘은 실내탕으로 온천을 하러 갔다. 온천을 자주 하니 왠지 피부도 좋아진 것 같고 피로도 싹 사라진다.​

료칸 체크아웃을 하고 도 높은 산쪽으로 가면 위함할 것 같아서 일정 변경!!

히타를 갔다 어제 못갔던 다자이후로 가기로 했다. 유후인을 벗어나 고속도로 휴게소에 가서 커피와 계란샌드위치, 요거트를 사 먹었다.

휴게소에 앉아 폭풍 수다를 ㅋㅋㅋㅋ 역시 언니랑 다니니 할 얘기도 많고 재미있고 여유롭다.​

1시간 정도를 달려서 히타에 도착했다. 이 지역은 야끼소바가 유명해서 그걸로 점심을 하기로 했다.​

양이 꽤 많지만 숙주가 많아서 배고프지 않았지만 거의 다 먹었다. 그리고 느끼하지 않고 소스맛도 굿굿!! 지금까지는 1등 야끼소바 ㅋㅋ​

히타는 작은 교토라 불리는 전통 일본 거리가 있는데 사실 교토에 비하면 아주 작은 편이지만 소소하게 둘러보긴 괜찮았다.​

일본은 어디나 마을마다 졸졸 흐르는 개천도 참 맑다.​

마메다마치는 기념품가게들이 많았다.​

지나다니다 어느 ​가게 안쪽으로 일본정원에 이끌려 안으로 들어가보았다. 길에서는 볼 수 없지만 집집마다 뒤편으로 이렇게 잘 가꾸어진 정원을 두고 있는걸까? ​

대왕게타 ㅋㅋㅋㅋ 4m가 넘는 길이었다. 일본 사람들이 나무로 만드는 걸 그렇게 좋아한다지만 불편한 신발까지 나무로 만든 이유가 궁금했다.​

인력거를 타는 사람들도 있지만 한적해서 좋았다.​

히타에서 다자이후는 진아언니가 운전하심ㅋㅋㅋ언니는 가족과 다음에 꼭 렌트를 해서 여행을 해보겠노라며 오늘 짧은 구간 시운전을 해보았다.​

다자이후 도착!!

다자이후 텐만구보다 유명한 다자이후 스타벅스 ㅋㅋ​

안에도 온통 나무로 장식되어 있다. 일본에 몇개 안되는 컨셉스토어라고 한다.​

다자이후는 한문의 신을 모신 곳으로 이곳 잎에는 우매가에모치라고 합격을 비는 떡을 많이 팔고 있다.​

갓나온 따끈한 매화가지떡

겉은 바삭, 안은 촉촉 많이 달지않고 맛있었다.​

귀양 돌아가는 길에 소가 가기싫어서 걸음을 멈쳤다는 전설이 있어서 이곳에는 황소 동상이 있다. 저 뿔을 만지만 머리가 좋아진다는데 사람이 너무 줄을 서 있어서 패스 ㅋㅋ​

연못 위로 놓인 다리를 따라 들어가면 신사가 나온다.​

신사입구에 있는 손과 입을 닦는 곳인데 예전엔 마시는 물인 줄 알고 많이 마셨지 ㅋㅋ 지금도 보니 많은 한국 사람들은 물을 마시고 있었다.​

이곳 사원은 꽤나 크고 유명한 사원이라 이렇게 사원 앞에 있는 손 씻는 곳이 이렇게나 크다. ​

엇, 근데 그 옆에 보니 황소가 또 있다.ㅋㅋㅋ 사람은 아무도 없어 냅다 황소의 뿔을 잡았다.

안으로 들어가보니 곳곳에 황소들이 있다. 굳이 입구에서 줄을 오래 서지 않아도 될 듯ㅋㅋㅋ​

이곳이 메인 신사​

어느 나라든 사원에 가면 사람들의 소망이 한 가득 있어서 왠지 희망차보이면서도 그렇지 못한 현실에 씁쓸하기도 한 것 같다.​

대부분이 흉점괘일 오미구치​

학문의 신은 모시는 사원에는 붓 비석쯤은 하나 있어야지 ㅋㅋㅋㅋ 사실 좀 웃겼음ㅋㅋㅋ​

작은 황소도 여기저기에 있다.​

날씨가 꽤 춥다. 사진을 찍느라 손이 시리기도 하고 몸도 얼어서 차를 한 잔 마시러 들어갔다. 안에 들어가니 길에선 볼 수 없었던 이렇게 예쁜 정원이 있다. 너무 마음에 드는 공간이다.​

​녹차를 한 잔 시켰는데 이게 주문한 음료인 줄 알고 사진을 찍음ㅋㅋㅋㅋㅋ 역시 관광지라 음료는 허접하군 하며 ㅋㅋㅋㅋ​

하지만 곧 진짜 말차가 나왔다. 대접사이즈로 ㅋㅋㅋㅋ 따뜻하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 또 다시 들어가는 폭풍 수다 블랙홅ㅋㅋㅋ​

이제 후쿠오카로 돌아와 차를 반납하고 호텔 체크인을 했다. 이번에도 도미인으로~​

역시 좁지만 깨끗하고 아늑하고 좋다.​

갑자기 배가 고파와서 고민하다가 오징어회를 먹으러 가기로 했다. 근데 오징어가 날씨때문에 없다고....ㅠㅠ

그래서 라멘을 먹으러 이치란으로 갔다. 이치란은 어디에 가나 늘 있는 일본 대표 라멘체인인데 언제나 인기가 폭발이다. 그래서 한 번쯤은 가보고 싶었다.

밖에서 자판기로 주문을 하고 들어오면 도서관같은 좌석을 안내받는다. 그럼 종업원은 얼굴이 보이지 않은 채 서빙을 해준다. ​

언니 도서관 온 줄ㅋㅋㅋㅋ​

드디어 나온 라멘!! 근데 뭔가 맛있어보임.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오오오 맛있다. 사실 일본에서 먹은 라멘 중에 제일 맛있게 먹었다. 맵기는 한국사람들이 추천하는 5로 먹었지만 다음엔 4로 먹어봐야겠다. 어쨌든 또 오고싶은 라멘집이었다.​

돈키호테에 가서 쇼핑을 했다. 나는 아주 조금, 언니는 조금 많이 ㅋㅋㅋ

호텔에 돌아와서 또 온천을 하고 씻었다. 그리곤 10시가 조금 넘어서 호텔 주변에 찾아놓은 꼬치집으로 갔다.

다찌에 앉아서 먼저 나마비루를 시켰다.​

꼬치를 이것저것 시키고 맥주만 홀짝

근데 이거 뭐임? 데쓰소스 ㅋㅋㅋ 이름 마음에 드는군​

첫 꼬치는 닭안심, 이렇게 감질나게 나오는건가 ㅋㅋ

근데 겉만 살짝 익혔지 안은 하나도 안익었....주방장을 쳐다보니 먹어도 된다고...음...용기내어 한 입!!

뜨어! 엄지 척ㅋㅋㅋㅋ오이시 엄청 부드럽고 맛있었다. ​

다음 나온 꼬치는 닭연골, 오독오독 맛있었다. 닭연골 튀김이 그렇게 맛있다던데 ㅋㅋㅋ​

다음은 완자! 오오 이것은 진짜 맛있다.

하나 더 주세욤​

소고기 구이도 맛있음 ㅠㅠ​

주종도 하이볼로 바꿔봄ㅋㅋㅋ 그 뒤에도 여러 꼬치가 나왔지만 귀찮아 찍을 수 없었다.​

1시까지인 줄 알고 갔는데 12시까여서 2시간도 못 있어서 아쉬웠다. 음식도 맛있고 박명수 닮은 주방장도 엄청 웃기고 친철하고 음식도 맛있어서 좋았다. 이제 후쿠오카 올 때마다 여기 와서 한 잔씩 해야겠다. 무엇보다 진아언니와 함께여서 더 즐겁고 만족스러운 느낌이었겠지?

참 행복했던 밤이다.

'On The Road > 2018.힐링후쿠오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3] 집으로 가는 길  (0) 2018.02.01
[D+2] 춥지만 따뜻한 하루  (1) 2018.01.31
[D+1] 휴식이 필요해  (2) 2018.01.28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