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14-2013.03.18

 

 

새 학교에는 전에 학교보다 다양한 책이 없다. 교실 1개 반을 붙여서 만든 도서실이 고작이라서 책이 없어서 아쉽다. 월요일에 빌린 책인데 그냥 나이지리아라는 나라가 제목에 있고 다문화적인 도서가 아닐까 해서 그냥 골라봤다. 그런데 초반에는 마치 연을 쫓는 아이들을 읽던 그 느낌이 되살아날 정도로 재미있었다. 그런데 뒤로 갈수록 잔잔해지고 구성이 단순해지긴 했지만 아프리카 내전으로 인한 혼란과 민주주의를 향한 목마름, 그리고 그 사이에서 고생하는 어린 아이들의 이야기가 이미 있게 그려지고 있다.

 

책을 읽다보니 출판사의 이름이 검둥소이다. 검둥소? 검둥? 왠지 다문화적 냄새가 폴폴 풍기는 이건 뭐지? 검둥소 출판사는 홈페이지는 없는지 내가 못 찾는 건지 찾아도 없었지만 그들이 출판한 책을 보니 출판사의 성격이 드러나는 것 같았다.

이 외에도 많은 책들이 있지만 소수자의 인권인 세계의 평화, 정의, 양심 등 의미있는 책을 출판하는 곳인 것 같다. 앞으로는 검둥소의 책이라면 한 번 다시 눈여겨 봐야겠다.

 

아프리카의 내전과 부족간의 싸움, 민주주의의 묵살. 이런 것들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작은 계란이나마 바위에 부딪혀서 많이 깨지다 보면 언젠가 그 바위가 깨지던지 사람들이 지나가다 계란이 엄청나게 깨져있는 바위를 보고 이상하게 여겨 도움을 줄런지 ... 어쨌든 변화의 시작이 될 것이다.

 

페미와 샤데이의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 주변에 만연해있는 인종차별주의의 문제점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킬 필요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의와 진실을 말할 수 있는 기자가 많이 있을 때 세상은 더욱 아름다워질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기자보다 그렇지 못한 기자가 더 많은 시대가 아닌가 싶다.

 

우리 세상이 좀 더 정의로워지고 좀 더 평등해지길 바란다.

 

- 폴라린, 이거 봐라. 우리 모두 네가 얼마나 용감했는지 알고 있어. 어느 누구보다도 용감했지. 하지만 네가 지혜롭다고 생각하니?

 

- 진실은 누가 뭐래도 진실이야. 내가 어떻게 거짓을 진실인 양 쓸 수 있겠어?

 

- 우리는 날마다 눈앞에서 버젓이 강도를 당한다. 하지만 경찰에 아무리 하소연을 해도 소용없다. 도대체 왜? 그들이 바로 강도들이기 때문이다.

 

- 거짓에는 꼬불꼬불한 일곱 개의 길이 있고, 진실에는 곧게 뻗은 한 길뿐이다.

 

 

Posted by 릴리06

2012.08.23-2012.28.28

 

 

알코올중독자 쇼코와 동성애자 무츠키가 서로 계약결혼을 하고 살아가는 이야기.

 

다문화전공을 시작하고 나서 다문화 아이들과 같은 소수자들의 인권에 대해서 관심이 많아졌다. 그리고 팟캐스트 '나는 딴따라다'에 나오는 김조광수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내가 얼마나 성적 소수자에게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지 느껴졌고, 그들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진 것 같다. 김조광수처럼 사회적으로 당당하게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는 소수자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도 우리 사회의 성숙도를 높이는데 중요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동성애자들은 사회적 관습을 깬 굉장히 용기 있는 사람들이다. 사회의 변화 속도보다 더 빠른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들, 난 오히려 그들의 용기와 틀에 박히지 않은 개방적인 사고가 부럽기도 하다. 때론 평범한 건 재미없다.

 

많은 소수자들이 더 당당하게 발 내딛고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얼마 전에 본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김조광수의 영화랑 비슷한 컨셉을 가지고 있다. 소설이 현실을 많이 반영한다고 봤을 때 생각보다 이런 일이 흔한 일일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그들은 자신의 정체성을 사회로부터 인정받지 못해 기형적인 가족을 만들게 되는 피해자이다.

 

다양한 분야의 소수자들의 인권이 향상되고 특수성을 인정해줄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가는 숙제가 한국 사회에는 왜 이리 먼 일처럼 느껴지는지...

 

예전부터 느끼고 생각한 일이지만 내가 만약 소수자였다면 (어쩌면 나도 어떤 면에서는 소수자일지도..) 우리 나라에서 살지 않았을 것 같다. 우리나라는 일반일들도 틀에 죄어 살고 있는데 그들을 받아일일 사회적 여유와 공간이 부족하다.

 

- 내일도 모레도 글피도 우리는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다.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