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31 [D+8] 가는 친구, 오는 친구 (4)

오늘은 희진 지수 선미와 마지막으로 보내는 날이다.

어제까지 대충 하고 싶은 것들을 다 했기 때문에 오늘은 뭐할까 이야기하다보니 다들 쉬고 수영이나 하다가 쇼핑을 하자는 것이었다. 그래서 느지막히 일어나서 밥을 먹고 수영을 하고 놀았다.

라면과 누룽지를 먹고 갤러리아 근처에 있는 비치 웨어 팩토리 아울렛으로 갔다.

그런데 우리가 길을 나선지 몇 분만에 하늘에서 비가 무섭게 쏟아진다.

우산은 희진이의 0.5인용짜리 우산 하나뿐.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연말이고 비도 오고 차도 막히고 하니까 1000원이면 될 택시비를 2만원씩 부르니 우리는 탈 수가 없다. 근처 식당에 들어가서 차와 간단한 간식을 먹으며 비가 멈추길 기다린다.

20분 정도 가다리니 빗방울이 가늘어져서 서서히 나가본다. 내가 GPS로 확인한 바로는 샛길이 있다고 나와있어서 들어갔는데 이건 뭐지.. 점점 답이 안나오는 풍경.

주민들이 여긴 길이 없다고 하는데도 나는 길이 있다며 이야기를 하다가 답답한지 자기를 따라오란다. 따라 갔더니 오마이갓! 바로 옆에 멀쩡한 샛길이 있는 걸...

다행히 길은 찾았지만 이것도 멀쩡한 길이 아니다.

비가 와서 길은 다 고여있고 지수는 실지렁이를 봤다고 하고 닭들이 뛰어다니고 오리가 수영하고 있는 기이한 풍경. 그 물에 다리가 닿으면 발이 썩을수도 있을 것만 같은 불안한 마음,

우리의 어드벤처가 끝난 후의 뿌듯한 표정들!

바로 팩토리 아울렛 화장실에 들어가서 슈퍼 파워 수동 비데에 다리를 씻고 나니 한결 낫다.

이 곳은 적게는 30%에서 많게는90%까지 세일을 하는데 잘 찾으면 괜찮은 물건을 아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우린 아주 다들 정신줄을 놓고 쇼핑을 하기 시작했다. 나는 다른 건 관심없고 비키니와 보드숏 위주로 열심히 찾아봤다. 빌라봉 아웃렛에 75%세일하는 비키니와 30%세일하는 비키니 두 개를 약 50,000원을 주고 구입!

아오 신나~

2시간정도 쇼핑을 하고 배가 고파서 저녁을 마데스와룽에서 먹고 꾸따비치로 석양을 보러 갔다.

가는 길에 우리는 맛있는 사테를 사먹었다. 어쩜 사테는 이렇게 맛있을까? 이 치킨과 땅콩 소스는 정말 환상이다.

사테를 길에서 사먹고 맛있어서 마데스와룽 가서 또 시켜 먹었다. 우히히

우리는 빨리 속력을 내서 꾸따비치로 갔다. 그런데 오늘 날이 흐려서 그런지 내가 2년 전에 봤던 그 환상적인 석양이 아니었다. 이게 지금 같은 비치가 맞나 싶을 정도로 나는 실망스러웠지만 그래도 바다가 주는 특유의 확트이는 풍경과 시원한 바람으로 위로를 해본다.

제대로 나온 사진은 하나도 없지만 다 재밌는 사진들이다. 푸하하 디테일하게 보라!

우린 마지막으로 커피빈의 시원하고 단 커피를 마시며 우리의 발리 여행을 마무리 한다. 이제 나는 새로운 친구들, 란옥이와 민정이를 데리러 다시 공항으로 간다.

네 명이서 같이 여행해본 적이 없어서 과연 우리가 아무런 서운함이나 불만 없이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걱정도 됐지만, 다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배려심 있는 친구들이었다. 너무 재밌고 즐겁게 여행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이런 친구들과 함께 일주일을 함께 이 먼 발리에서 보낼 수 있었던 것은 내 인생에서도 큰 행운이었던 것 같다.

친구들아, 싱가포르에서도 잘 지내다 돌아가렴!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미 2013.01.01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즐거웠던 발리!!! 저 아웃렛에서 산 유쥬바지 대만족이야 ㅋㅋ 오늘 하루 종일 입음ㅋㅋ 싱가폴 와보니 뭐만 하면 다 돈이야. 발리서 너가 자꾸 쇼핑하라고 했던 이유를 완전 알겠음ㅋ 지금 호스텔에 누워있는데 누가 코골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꾸따 타운 하우스 완전 그리워!!! 그런 곳에 머물렀다니 꿈만 같아 ㅋㅋ 그래도 또 싱가폴 오니까 '가이더'없이 삽질하며 찾아가는 맛이 있음ㅋㅋㅋ 낼은 칠리 크랩 먹으러가 ㅋ 경은아 건강히 여행 잘하고 해피 뉴 이어~!!!

    • 경은 2013.01.01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계속 쇼핑하라고 그랬니? ㅋㅋㅋ 거기 가니까 더 비싸게 느껴지지?ㅋㅋ 재밌게 놀아~ 나도 너희가 고마웠단다 ^^ 새해 복 많이 받어~

  2. 선미 2013.01.01 0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경은아 너 덕분에 발리랄 500% 만족도로 여행할 수 있었엉~!!!!! 정말 정말 고마워~~~♥

  3. 이하님 2013.01.04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사진들은 마치 홍수 난 느낌인데요?ㅋㅋ 언니 현지 가이드군요 ㅋㅋ친구 보내고 또 다른 친구들 맞이하고 ㅋ 언니 친구들은 언니 덕분에 200% 여행 즐기다 가겠어요ㅠ 부럽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