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비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26 [D+6] 아름다운 선셋세일링
  2. 2014.02.22 [D+2] 여긴 지상낙원이야! (1)

오늘부터는 조식을 먹어야하기 때문에 아침에 조금 더 일찍 일어나야 한다. 비치쪽 식당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좋다.

보라카이의 대부분의 관광객은 한국인과 중국인인 것 같다. 서양인들도 보이긴 하지만 여기처럼 한국 여행사나 한국인 오너가 많거나 한국어를 잘 구사하는 현지인을 본 적도 드물다. 그래서 그런지 식당에서도 거의 한국인과 중국인이 양대산맥처럼 자리잡고 있다.

여유로운 아침 시간! 이것저것 다양하게 먹어봤다.

조식을 먹고 호텔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고 놀았다. 미끄럼틀도 있어서 타고 놀고 오늘도 역시 넓은 수영장을 이용하며 노는 사람은 우리와 어떤 서양남자 한 명! 나중에 중국인들이 또 몰려오긴 했지만 우리의 휴식시간은 여유롭고 좋았다.

뉘신지 우리만 아는 ㅋㅋ

물놀이를 마치고 오늘도 디딸리빠빠로 해산물을 먹으러 갔다.

오늘은 큰 새우 1kg, 작은 새우 1kg, 라푸라푸, 깔라마리 이렇게 먹었다.

오늘이 벌써 4번째 해산물 식사!

정말 너무 많이 먹어서 오늘 처음으로 물리는 맛을 경험한 듯 하다.

하지만 한국가면 또 엄청 생각나겠지?

오늘은 보라카이 마지막밤이라서 꼭 선셋세일링을 해야한다. 딸리빠빠부터 스타벅스까지 오는 동안 엄청 많은 삐끼들이 있었다.

저 검정 티셔츠는 처음으로 흥정해서 1000페소에 해달라고 했는데 싫다고 해서 헤어졌는데 계속 따라와서 내가 다 깎아놓은 계약을 파토내곤 했다. 나쁜...

오늘은 선미와 어쩌다보니 커플티!

결국엔 착해보이는 이 두 사람들과 프라이빗으로 1000페소에 하기로 하고 우린 오늘은 스테이션1까지 걸어가서 윌리스락 앞에 있는 Jonah's로 망고쉐이크를 먹으러 갔다.

나는 여기 망고쉐이크가 마냐나보다 더 맛있었다. 설탕이나 첨가물이 덜 들어가있는 진한 망고 맛이 좋았고 가격도 마냐나의 2/3가격이다.

페트병 뚜껑에 둥근 구멍을 뚫어서 빨대를 꽂아준다.

다 먹은 망고쉐이를 아쉬워하는 윤선미 ㅋㅋ

Jonah's에서 쉬고 우리는 예약해놓은 선셋세일링을 하러 스타벅스 앞으로 다시 갔다.

스테이션1 앞쪽의 풍경도 이렇게 멋지다.

우리는 해가 조금 더 떨어지길 기다리며 해질녘의 부드러운 빛을 받으며 사진 찍고 놀았다.

우린 쌍둥이 ㅋㅋ

이제 본격적으로 해안가에서 배를 탈 준비를 하며 또 사진찍기!

어 어 엇! 근데 우리가 배를 아직 타지 않았는데 해가 지려고 한다. 하지만 아쉬워할 틈도 없이 몇 번이나 본 풍경이지만 너무 아름다운 풍경 앞에 마음이 녹아버린다.

해가 거의 지평선에 걸렸을 때 쯤 우리의 세일링은 시작되었다.

신기하게 동력이 없는데도 엄청 빨리 달린다. 멋진 선셋과 바다 풍경을 바라보고 바람을 맞으며 하는 세일링은 정말 모든 생각을 잊게 만들어주는 최고의 시간이었다.

흰 천과 바람만 있으면 나는 어디든지 갈 수 있어. ㅋㅋㅋ

말이 필요없는 선셋세일링 사진들~ 다들 예쁘다!

짧은 세일링이 끝나고 해변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이곳의 풍경도 만만치 않게 멋지다.

보라카이 여긴 어디니!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약간의 쇼핑을 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마지막 밤은 숙소 수영장 옆에서 맛있는 하와이안 피자와 산미구엘을 마시며 마무리했다.

마지막이라 아쉬웠는지 산미구엘 맥주를 마구마구 마셨다.

하와이안 피자는 사진은 맛없게 나왔지만 예로우캡 피자보다 맛있다고 다들 입을 모았다.

분위기 있는 승혜언니와 희진

풀바는 10시까지 밖에 안해서 우리는 짐도 싸야하니까 아쉬운 마음으로 방으로 들어왔다.

다섯명이서 웃고 떠들다보면 어느새 하루가 훅 지나간다. 그렇게 훅흑 지나간 날들이 쌓여 이제는 어느새 여행의 끝에 와있다. 끝나가는 여행이 아쉬운 마음도 있지만 함께 했던 순간들이 아름답고 행복하게 남아서 아쉬워할 틈이 없다.

이번 여행은 다섯명이라서 다섯배 즐거운 여행인 것 같다.

'On The Road > 2014.보라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7] 보라카이 Bye-bye  (0) 2014.02.27
[D+6] 아름다운 선셋세일링  (0) 2014.02.26
[D+5] 화이트비치로 진출  (1) 2014.02.25
[D+4] 럭셔리 마사지 받아볼까?  (0) 2014.02.23
[D+3] Cloudy 호핑투어  (1) 2014.02.23
[D+2] 여긴 지상낙원이야!  (1) 2014.02.22
Posted by 릴리06

아침에 일어나 방에서 나오는데 너무 멋진 풍경에 다시 한 번 말문이 막혔다. 숙소에서 풍경의 중요함을 절실하게 느끼는 날들이다.

조식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우리는 어제 장을 봐온 음식으로 아침을 준비했다. 우리 베란다가 엄청 넓어서 멋진 풍경을 바라보며 맛있는 아침 식사를 했다. 눈이 너무 부셔 씻지도 않고 편안한 옷이지만 선글라스는 꼭 껴줘야한다.

너무 평화롭고 행복한 아침이다.

내가 젤 앞에 큰 얼굴인데 초첨이 나갔지만 분위기가 좋고, 다들 잘나와서 이 사진도 올린다.

우리 숙소에서 내려다보이는 비치는 앞바다 화이트비치의 반대편인 뒷바다 불라독비치다. 이곳은 일반적인 관광객보다는 해양스포츠를 많이 하는데 아침부터 낙하산이 엄청 많이 떠있다. 처음보는 레포츠에 다들 의견이 분분했지만 알아보니 카이트보딩이라는 레포츠로 손으로 낙하산을 잡고 바람을 이용해서 보드를 타는 운동이었다. 생전 처음보는 레포츠의 종류인데 엄청 많은 사람이 이렇게 카이트보딩을 하고 있는 모습이 충격적이기도 했다.

조식을 먹고 숙소 수영장에 가서 물놀이를 했다. 오랜만에 하는 수영이 너무 시원하고 상쾌했다. 넓은 수영장은 아니지만 이용하는 사람이 없어서 우리끼리 한적하게 놀기엔 완전 최고!

우리의 비키니 사진은 공개 거부 ㅋㅋ
대신 몽키찾는 섹시한 조혜정의 사진으로 갈음합니다.

점심시간 지나가는 줄 모르고 놀다가 늦은 점심 겸 이른 저녁을 먹으러 또 딸리빠빠에 갔다. 오늘은 랍스터는 빼고 큰 알리망고 두 개와 새우 2키로를 사서 또 어제의 그 식당에서 조리해 먹었다. 알리망고는 우리나라 게랑은 다른 종인데 살이 쫄깃한 맛이 최고다.

오늘도 산미구엘과 함께 즐거운 해산물 파뤼~

이건 어제 호응이 좋았던 갈릭버터새우

이건 철판볶음 새우!

이건 칠리소스에 요리한 알리망고게!

이건 커리로 요리한 알리망고게! 저 튼실한 집게를 보라! 판타스틱!

그릴한 새우도 있었는데 음식에 너무 집중하다보니 사진찍기를 깜박! 알리망고게를 먹기위해선 고도의 집중력과 섬세함이 필요하다. 너무 맛있다. 오늘도 우리는 감탄사를 연방하며 폭풍흡입을 했다.

나오면서 이런 생각이 든다.

또 먹고싶다...ㅋㅋㅋ

딸리빠빠를 나와서 쭉 걸어나오면 화이트비치다.

모래도 너무 곱고 바다도 정말 아름답지만 햇살도 정말 강렬했다. 지글지글하는 태양이다.

일단 작전상후퇴!

망고쉐이크가 맛있는 마냐나에 가서 또 망고 쉐이크를 신나게 마셨다. 양도 많고 맛도 좋고 햇빛이 비추지 않으니 선선하니 딱 너무 좋다.

마냐냐에 앉아서 화이트비치 쪽을 바라보는데 해가 지기 시작하면서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졌다. 다른 어떤 휴양지에서보다도 아름다운 색깔로 하늘과 바다가 점점 물들어가는데 빨리 나가서 느껴보고 싶었다.

햇빛이 한층 부드러워지니까 풍경도 더 아름다워지고 사람들의 모습도 더 예뻐보인다.

엄청 크게 보이는 해가 점점 지평선 아래로 내려간다.

떨어지는 해를 잡으려는 혜정이의 부질없는 노력! 하지만 당신은 포토제닉 ㅋㅋ

비치에는 여러가지 각종 투어를 판매하려는 삐끼들로 귀찮을 때가 많다. 근데 호핑투어는 한번 나갈 생각이어서 가격도 물어보고 흥정해서 내일로 일단 예약을 했다.

그래서 우린 내일 호핑투어를 나가는 것으로!

화이트비치 곳곳에는 이렇게 모래조각(?)을 해놓은 곳이 많다. 우리가 사진을 찍고 있으니까 어디선가 아이가 나타나서 팁을 달라고 한다. 그래서 수고했으니 주지!16살인데 오전엔 학교갔다가 오후에 와서 매일 만든다고 한다.

보통 사람들은 해가 지면 다들 그 자리를 떠나지만 사실 해가 지고 30분 후가 가장 하늘이 붉게 불타오른다. 보라카이 바다도 하늘도 점저 붉은 빛이 번져가는데 다시 한 번 카메라의 한계를 느낀다. 내가 내 눈을 바라보는 세상은 절대로 카메라에 온전히 담길 수 없다.

정말 바다위에 아릅답다고 새겨져 있는 것 같이 사람을 황홀하고 행복하게 만드어주는 비치다. 정말 멋지다. 오래도록 시간을 보내고 싶은 곳이다.

이곳을 아리아라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인데 너무너무너무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 우리가 꼭 다시 와서 먹으리라 다짐한 곳이다. 뭔가 너무 아름다워 비현실적인 느낌까지 든다.

디몰에 있는 가게들을 둘러보고 내일 아침을 먹을 음식과 과일을 사서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그런데 달빛이 너무 밝다. 밝아도 너~무 밝아~

달빛이 비친 바다의 신비로움은 나름 충격적이었다. 달이 이렇게 밝을 수 있다니... 그것도 지금은 반달인데~ 풀문이면 엄청 더 밝겠지?

이것마저도 너무 좋은 보라카이다.

줄줄이 앉아 달빛이 비친 바다를 바라보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보라카이는 생각 이상으로 너무 멋진 곳이다.

바다물빛은 내가 봤던 지금껏 가장 맑은 바다였던 에게해, 지중해 물빛만큼 아름다웠고 석양은 정말 환상적이다. 맛있는 음식과 좋은 사람들, 그리고 여유로운 시간까지 있으니 더 바라면 나는 욕심이 너무 많은 사람일 것이다.

그냥 여기서의 이 시간들이 좋다.

'On The Road > 2014.보라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아름다운 선셋세일링  (0) 2014.02.26
[D+5] 화이트비치로 진출  (1) 2014.02.25
[D+4] 럭셔리 마사지 받아볼까?  (0) 2014.02.23
[D+3] Cloudy 호핑투어  (1) 2014.02.23
[D+2] 여긴 지상낙원이야!  (1) 2014.02.22
[D+1] 보라카이, 멀다 멀어  (1) 2014.02.22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