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17 #40 7년의 밤 / 정유정

2012.11.12-2012.11.17

 

 

확실히 요즘 독서 집중력이 떨어졌다. 눈은 글을 따라 주욱 내려가고 있는데 머리는 텅 비어서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는 순간이 있다. 너무 습관성으로 의미 없이 읽고만 있는 건 아닌지 허무했다.

 

이 소설에서 승환이라는 인물은 스쿠버 다이빙을 전문적으로 한다. 그래서 많이 접하지 못하고 살았던 주제에 대해서 소설에서라도 만나게 되니까 반가운 마음도 컸다.

 

최현수는 흉악한 범죄자로 몰려 결국 사형 집행이 되고 말지만 결국은 자신의 분신, 아들 서원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행동이었다. 그 원인도 모두 오영제라는 겉으론 지식 상류층이지만 속은 아주 영악한 인물에 의해서다.

 

현대인은 정신병으로 부터 절대 안전하지 않다. 모두들 한 두 가지씩의 정신병은 모두 안고 사는 것 같다. 남들은 이해 못하는 그런 정신병으로 인해 이해받지 못하는 행동들도 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그런 것들도 언젠가 찬찬히 살펴보면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내가 지금 흥분하고 비난하는 현상들을 과연 내가 제대로 보고 있는 것인지 끊임없이 내 판단의 기준들을 다듬어 나갈 필요가 있다.

 

- '어미는 손도끼로 찍어 죽이고 새끼 둘은 생매장해버린 남자와 우리는 다른 종족이야'라고 자족하고, 그 남자의

사악한 죄과를 대리보상하면서 도덕적 우월감에 젖겠지.

 

가끔은 내가 남들보다 우월하고 조금은 더 도덕적이라는 우월감에 빠질 때가 있다. 하지만 사실 너와 나는 별로 큰 차이가 없는 똑같은 인간들인데 남은 낮게 만듦으로써 우리를 높이는 건 아닌지 반성된다.

 

- 현수는 자신의 손끝에서 깜박거리는 담뱃불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인생과 그 자신이 일치하는 자가 얼마나 될까. 삶 따로, 사람 따로, 운명 따로, 대부분 그렇게 산다.

 

- 명색이 배웠다는 것들 입에서 나오는 소리가 죄다 남의 뒷소문이었다.

 

뒷말 하지 않아야 한다는 건 지켜야할 규칙! 배움과 행동은 항상 일치하지 않는다. 많이 배운 사람이 도덕적이거나 더욱 높은 사람일 것이라는 것은 엄청난 편견이다. 우리는 모두 하나의 우주이기 때문에.

 

- 블루 오브 증후군(Blue Orb Syndrome)이라는 게 있어. 바다에서 일어나는 광장공포증이지. 깊고, 넓은 해저에 나 홀로 있다는 인식이 엄습하면, 공포에 사로잡힌 나머지 의식이 핀 포인트가 되는 거야. 감압은 말할 것도 없고 숨을 뱉는 일까지 잊어버려.

 

너무 넓은 곳에 있으면 길을 잃기 쉽다. 방향감각을 키우자.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