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1.18 [D+27] Sunshine Gold Coast (3)
  2. 2012.01.04 [D+12] 이젠 무한 질주 (1)
  3.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오늘 아침에 백팩커 앞에 공사장 소음에 깨서 눈을 떴는데 창문 사이로 햇살이 비친다.

야호!

해가 쨍쨍 나니 기분도 좋다. 정현 언니의 기도발이 정말 잘 먹혔다. 언니 오늘밤에도 기도해줘요. 내일도 쨍쨍!

그래서 우린 짐을 싸서 캐라반 파크로 가서 다시 캠핑을 한다.

퀸즐랜드 주까지 오니 이제 열대 나무도 많이 보이고 다른 지역보다 습하고 덥다. 우리 캐라반 파크도 모두 야자수가 많이 있다.

우린 그 동안 못 했던 빨래가 다 돌기 전까지 캠핑장에 있는 수영장에서 잠시 논다. 캐라반 파크에는 대부분 작은 수영장이 있다. 그런데 여긴 스파도 있어서 저녁에 해봐야겠다.

아래의 사진 뒤쪽에 정자같은 곳 안에 스파가 있다.

정말 오랜만에 해를 보니 당장이라도 바다에 뛰어들고 싶은 마음만 들었다.

오늘은 서핑을 할 것이니깐 그 동안 못샀던 래쉬가드를 사러 서퍼스 파라다이스로 갔다. 빌라봉, 록시, 립컬 매장을 둘러보고 내가 선택한 래쉬는 바로 이것!

빌라봉에서 49.99달러 주고 산 화이트 래쉬가드. 사실 키즈14세 옷인데 나한테 맞고 예뻐서 샀다. 박싱데이에 빌라봉에서 산 반바지도 키드 14세.

호주에서 계속 느끼는 건 우리 몸은 참 어린이같다.

점심으로 mos burger를 먹었다. 태국에서 처음 본 버거라서 태국 브랜드인 줄 알았는데 일본 브랜드라고 한다. 나는 와규치즈버거를 먹었다. 역시 맛이 있다. 햄버거 집 답지않게 꽤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냥 정크 푸드라는 느낌은 덜 드는 햄버거 브랜드다.

이제 서핑을 하러 가려고 하는데 하늘도 무심하시지 비가 마구마구 쏟아진다. 그래도 이제 갈 날이 얼마남지 않았기 때문에 서핑을 꼭 배워야겠다.

서퍼스 파라다이스 비기너 코스 2시간 레슨비는 1인 50달러!

오늘 산 래쉬가드를 입고싶었는데 레슨 받는 학생임을 확인하기 위해서 같은 래쉬가드를 입어야해서 아쉬울 뿐.

서핑 레슨을 시작하려고 하니 비가 그치고 해가 난다.

서핑은 발리에서 배운 적이 있어서 잘 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골드코스트의 파도는 정말 만만치 않았다. 조금 거짓말 보태서 사방에서 파도가 쳐오니 파도를 잡을 들어가는 것 조차도 힘들어서 밀려나버린다. 그래도 큰 파도랑 부딪히면서 물 속에 풍덩 빠지고 하니 기분은 상쾌해지고 좋다.

서핑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비가 하늘에서 쏟아지는데 순간 보이는 풍경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아름답게 느껴졌다. 이렇게 마음껏 비를 맞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오랜만인지 얼굴 위로 뚝뚝 떨어지는 비가 반가웠다. 순간의 풍경과 느낌은 꽤 오래 내 마음 속에 남아있을 것 같다.

휴..2시간을 서핑을 하고나니 몸이 축 처진다.

이 어정쩡한 포즈는 서핑을 끝내고 아쉬운 마음에 서핑 포즈만 잡아봤다. 이상하다.

오늘은 모두 큰 에너지를 쏟았으니 바베큐를 해먹기로 하고 장을 보고 숙소로 돌아왔다. 오늘의 바베큐는 멕시칸 스타일 비프와 치킨케밥, 새우를 메인으로 늘 먹던 옥수수, 양파, 버섯이다.

수영장 옆에 이렇게 비비큐 시설이 있어서 더 피크닉 기분이 난다. 한국 가면 비비큐 기구를 하나 사고싶다. 근데 둘 곳도 없고 차도 없으니 참 슬프구나.

밥도 맛있게 먹고 우린 오늘 서핑의 피로를 풀기 위해서 스파를 하길 했다. 스파는 1달러에 10분 정도 버블을 마구마구 만들어준다. 몸이 나른나른 풀린다.

우린 2달러치를 했는데 스위스사람 필립이 오더니 2달러를 더 가지고 와서 4달러치! 그리고 우리가 1달러를 더 해서 총 5달러를 스파에 썼다. 한 시간 가까이 스파를 즐겁게 했다.

이 캐라반 파크가 마음에 든다.

필립은 호주가 물가가 매우 비싸다고 했다. 근데 내가 아는 스위스 물가도 꽤 비싼데 스위스인이 호주 물가가 비싸다고 느낄 정도면 이 곳이 정말 그렇긴 한다보다.

내일도 우린 서핑을 하러 고고!

지금 밤하늘은 별이 반짝반짝 많아서 참 맑은데 내일 아침은 또 모르는게 호주의 날씨다. 변화무쌍 변덕쟁이!

그런데 이제 비가 와도 서핑을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걱정이 되진 않는다.

다만 침수될 텐트가 걱정일 뿐이다. 조금만 더 견뎌주렴~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29] 살고 싶은 나라, 호주  (1) 2012.01.20
[D+28] Let's surf!  (2) 2012.01.19
[D+27] Sunshine Gold Coast  (3) 2012.01.18
[D+26] 그치지 않는 비  (1) 2012.01.17
[D+25] 다시 시작된 캠핑  (1) 2012.01.17
[D+24] 시드니 호텔 이용권  (5) 2012.01.15
Posted by 릴리06

Esperance to Madura

아침에 일어났는데 정말 오랜만에 텐트로 햇빛이 비친다.

이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어제 아침의 풍경이거늘...

Esperance를 떠나는 날 이렇게 활짝 개는 하늘이 아쉽다.

그래도 어제 널어놓은 빨래가 바짝 잘 마르고 내 발이 되어주는 소중한 신발에게 햇빛을 쐬어 줄 수 있어서 만족!

지금까지는 한 도시에서 2박씩 하면서 서호주 해안을 즐기면서 여행을 했다면 오늘부터 3일 동안은 하루에 700km씩 달려서 Adelaide까지 간다.

이 구간은 볼 것도 없고 도시도 없고 정말 끝없이 펼쳐진 길만 있다.

Adelaide부터는 유명한 동부 도시를 쭉 돌기 때문에 즐거울 것 같지만 오늘부터 3일 동안은 꽤나 지루할 것 같다.

오늘의 점심은 컵라면!

1차 목적지 Norseman에 도착해서 공원에서 컵라면을 끓여먹었다.
아웅. 그래도 배가 고프다.

근데 이렇게 이동 중에 밥을 챙겨먹은 것도 처음이다. 다음부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말 이 곳은 시골이고 인구도 많지 않아보이는데도 공원에 내가 사랑하는 BBQ시설이 있다. 정말 우리나라도 만들어 주세요!

밥을 먹는데 옆에 기차가 지나간다.

란옥이와 상돈이는 호주와서 처음보는 기차라고 했다. 근데 귀찮아서 사진을 안찍으려는데 기차가 계~~~~~속 지나간다. 한 200량정도가 지나가는 것 처럼 엄청 길게 느껴졌다. 땅이 넓으니 한 번에 이렇게 많이씩 운송하는 것이 효율성이 높을 것이다.

끝없는 도로를 달리다 보면 1시간에 1개꼴로 주유소가 나오고 그 주유소는 지나가는 관광객이 길 위에서 죽지 않도록 식당과 숙박업도 같이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본격적으로 사람이 없는 도로로 진입했더니 기름값이 1리터에 1.9달러까지 치솟는다. 퍼스의 보통 기름값은 1.3달러 선이었다. 그래서 우린 20리터짜리 기름통에 싼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어서 다닌다. 비상시 대비도 되고 경제적이고!

호주는 시골로 갈수록 마트, 기름 물가가 급격하게 올라간다. 땅이 워낙 크다보니 운송료가 많이 붙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오늘 나는 190km를 달렸다. 앞지르기도 4번이나 했다. 점점 발전하는 운전 실력!

이제 해가 뉘엇뉘엇 넘어가니 점점 오늘의 최종목적지 Madura에 접근해간다.

Madura는 내 예상과 달리 그냥 마을도 아니고 주유소, 캐라반파크, 숙박, 레스토랑이 함께 있는 쉬어가는 곳이었다.

정말 3일 동안은 사람들이 살지않는 곳을 지나가야 하나보다.

저녁 7시가 넘어서 Madura 도착!

완전 끝이난 기름부터 넣었다.

가격은 흐억;;; 1리터당 1.99달러
하지만 표시가 잘 못 되어 있어서 사실은 1리터당 1.89달러.
어쨌든 비싸다.

빨리 텐트를 치고 밥을 해먹는다.

완전 전부 레토르트 식품이다. 근데 3일동안은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참 맛나다!

이 곳은 물이 부족한 지역으로 호주 사람들의 물을 절약하는 습관은 참 대단하다.

설거지를 할 때에도 세제로 문질러 받아놓은 물에 한 번 담궈서 행주로 닦아낸다. 우리가 보기엔 더럽지만 여기 사람들은 꽤나 익숙해보였다. 그리고 화장실 변기도 꼭 대소변에 따라서 물 내리는 버튼이 다른게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이 캐라반파크에서는 체크인할 때 코인을 주고 코인 1개당 8분 동안만 샤워를 할 수 있다. 그런데 여자만 그렇다. 남자는 마음껏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남탕에는 맘껏 쓸 수 있는 수건이 여탕에선 없거나 제한 되어있는 점.
남탕에는 치약이 묶여있지 않은데 여탕에선 치약이 묶여있는 점.

이런 것과 비슷한 것일까?

어쨌든 재밌는 코인!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4] Adelaide 입성  (1) 2012.01.06
[D+13] 가장 힘든 코스 통과  (3) 2012.01.05
[D+12] 이젠 무한 질주  (1) 2012.01.04
[D+11] 호주 바다를 즐기자!  (2) 2012.01.03
[D+10] Happy new year, Esperance  (2) 2012.01.02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Posted by 릴리06

어제 도착한 Margaret River.

최소 2 nihgt 을 해야하기 때문에 우린 오늘 비치에 가서 놀고 내일 떠나기로 했다.

텐트에 누워있으면 아침에 햇살이 눈부시게 들어와서 안일어날 수가 없다.

완전 신난 하란옥씨.

우린 컵라면 을 아침으로 먹고 여유롭게 쉬었다. 우리가 준비한 음식이 라면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된 우리는 아침을 먹고 장을 보러 가기로 했다.

다행이 Margaret River 에도 Coles와 IGA와 같은 대형 마트들이 있었다.

보통 호주의 마트는 5시에 문을 닫는다. 우리나라에선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호주는 그렇다. 그런데 Margaret River는 관광지라서 그런지 10시까지 오픈을 한다.

생각보다 호주는 맛있는 빵과 커피가 없다. 하지만 싸고 맛있는 고기와 다양한 식재료들이 있어서 먹는 재미는 가득하다.

오늘 우리가 저녁에 먹을 신선한 소고기!

장을 다보고 세컨샵에 가서 물놀이 용품을 좀 사려고 했지만 인포메이션에서 알려준 곳은 문을 닫았거나 어딨는지 못찾겠다.

장을 다보고 캐라반 파크로 돌아와 비빔 국수를 해먹고 우린 prevelly 비치로 고고!

비치 색깔이 너무 예쁘다.

이 좋은 비치에 사람도 얼마 없다.

앞으로 남쪽으로 내려갈수록 더 예뻐진다고 하는데 정말 기대된다.

근데 호주의 비치에는 파라솔이 없고 나무 그늘도 없어서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엔 너무 고통스러운 점이 있다.

오늘은 물놀이 장비가 하나도 없이 바다에서 헤엄만 치고 놀았더니 금새 지쳤다.
다음엔 꼭 스노클 장비를 사서 더 재미있게 놀아야지~

물놀이를 끝내고 비치에 누워있는데 살이 너무 따갑다.

란옥이의 숄을 빼앗아 온몸을 꽁꽁 싸서 번데기로 변신! 햇빛이 하나도 안들어올 것 같지만 그래도 새어들어로는 햇살에도 피부는 따갑다.

햇빛이 우릴 괴롭히지만 안더라도 더 있고 싶었지만 우린 오늘 저녁 바베큐를 위해서 다시 우리의 안식처, 캐라반 파크로 이동.

참, 가는 길에 Margaret River에 들러서 구경을 했다. 강주변에 있었던 알 수 없는 정채의 조류들에게 과자를 주는 상돈이와 란옥!

나는 조류가 너무 무섭기때문에 패스.

오늘의 저녁 메뉴

scotch fillet beef 꽃등심 스테이크.

캐라반 파크 안에 있는 BBQ 시설을 이용해서 맛있는 스테이크와 와인!

오늘은 양파와 버섯을 함께 구웠는데 다음에는 옥수수, 호박 같은 야채도 같이 구워먹어봐야겠다.

호주의 캠핑 문화는 매우 생활화되어 있어서 노부부부터 젊은 사람들까지 폭넓게 캐라반 파크 시설을 이용한다. 시설도 매우 깨끗하고 사용에 불편함이 없어서 어느 숙박 시설 못지않게 좋다.

아침에 일어나 의자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며 주변을 돌아보고 있으면 너무나 마음이 편하고 그냥 좋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D+8] 120km/h를 밟다.  (2)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2011.12.30
[D+6] 드디어 출발  (1) 2011.12.29
[D+5] 출발 하루 연기  (1) 2011.12.27
[D+4] 박싱데이  (2) 2011.12.26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