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계속 답답하고 떠나고 싶었다. 방콕행 비행기는 아직 세 달 가까이 남아있고 참을성이 없는 나는 주말에 일본을 가기로 했다.

마침 내 주변에 답답해하던 친구가 있었으니! 이 얼마나 다행인지 ㅋㅋㅋ

내일 당장 떠나려니 비행기가 시간도 애매하고 돈도 비싸서 배를 타고 가보기로 했다. 배를 타고 일본을 가보는 건 처음이라서 걱정반 기대반으로 출발했다.

금요일에 반일연가를 쓰고 부산항까지 오는 길에 생각보다 난관이 있었으므로 ㅋㅋㅋ 부산에서 맛있는 건 못 먹고 부산항 안에 있는 맘스터치를 먹었다. 그래도 이것도 난 맛있다.

티켓팅을 하니 탑승권을 주는데 마치 비행기탑승권과 흡사하다. 

이제 배를 타러 들어간당~~~ 새로 생겼다는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은 반짝반짝 빛이 나고 시설도 완전 깨끗하고 편리해서 걱정이 사라졌다. 

배 타러 가는 길에 본 여객터미널! 밤이 되면 조명도 예쁘다.

배를 타는 곳도 비행기 연결 통로와 같은 것이 연결되어 있어서 타기 전까지는 비행기 타는지 배 타는지 모를 정도다.

우리는 2인실을 끊었다. 잠을 잘 자야 내일 아침 일찍부터 여행 잘 할 것 같아서ㅋㅋㅋ 생각보다 쾌적하고 어매니티도 나름 줘서 내가 가져간 세면도구는 안써도 될 정도였다. 심지어 작은 수건까지 들어있어서 정말 편리했다.

짐을 풀었으니 배 구경을 해볼까? 역시 처음 하는 모든 것들은 흥미로워 ㅋㅋㅋ

로비도 꽤 아늑하고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자리도 많았다.

자판기에는 일본 맥주를 면세로 팔아서 마음껏 마시며 갈 수 있다.

우리도 사온 통닭과 맥주, 컵라면을 먹으며 일본으로 갔다. 

떠나기 전의 부산 영도쪽의 야경은 정말 멋있었다. 저기 떠나는 배는 시모노세키로 가는 배인데 다음엔 저걸 타봐야겠다. ㅋㅋ

목욕탕에서 목욕도 하고 맥주도 마시고 한숨 푹 자고 일어나니까 일본에 도착했다. 우리는 숙소를 하카타항 근처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잡았는데 그곳에 짐을 맡기고 아침부터 회를 먹을 수 있는 수산시장으로 갔다.

건물만 봐도 너무 반갑다. 내가 2년 전에 일본 스시맛에 눈을 뜨고 한국 가는 날 아침에 한 번이라도 더 먹으려고 찾아갔던 수산시장! 그 때는 너무 이른 아침이었고 와이파이도 안되서 얼마나 헤맸었는지 ㅋㅋㅋ 기억이 새록새록!!

이게 누가봐서 수산시장이냐고! 내가 헷갈릴만도 하지

수산시장 1층에 있는 식당에서 주문하고 기다리는 중

란옥이가 시킨 간장생선조림

1인분인데 양이 어마어마하다. 손바닥 쫙 편 것보다도 큰데 저건 머리밖에 없다는 거 ㅋㅋㅋ 맛있었던 생선 조림이다. 

나는 무조건 회회회

회덮밥을 시켰는데 역시 이맛이야 너무 부드럽고 숙성회 특유의 풍미가 있다. 맛좋다. 

먹고 나왔는데 로비에 2년 전처럼 학생들의 물고기 작품들이 걸려있다.

란옥이가 이 물고기가 아마 자기가 방금 먹은 입술 있는 물고기같다며 ㅋㅋㅋㅋ

2학년이 뭐라고 또 2학년 작품에 눈길이 간다.

그라데이션이 멋지게 표현된 고학년 작품ㅋㅋㅋㅋ

이제 배도 부르고 오호리공원으로 갔다. 전에 왔을 때도 참 좋았는데 오늘도 평화로운 분위기가 가득한 이 공원이 참 좋다.

왜 만들었는지 모르겠는 의자에 앉아서 ㅋㅋㅋㅋ

오호리공원 안에 있는 스타벅스는 풍경이 좋아서 명소로 유명하다. 우리도 좋은 자리에 앉아서 커피를 마셨다. 란옥이는 일본 스타벅스에서만 파는 녹차 푸딩도 함께!

난 드립을 마셨지만 라떼를 마신 란옥이는 배가 안꺼진다며 한참을 후회 했다는 ㅋㅋㅋ

커피를 다 마시고 스미요시 신사로 이동했다. 바다신을 모시는 신사인데 화려하지 않은 고즈넉한 분위기가 좋았다.

마침 사원 안의 공원에서는 주말 벼룩시장같은 마켓이 열리고 있었다.

바다의 신이라고 하니 우리가 집으로 무사히 돌아가게 해달라고 빌었다. 

란옥이는 저 밧줄까지 흔들며 빌었는데 뭘 빌었는지 모르겠다. ㅋㅋㅋ

안쪽으로 더 들어가보니 주황색 토오리가 줄지어 서있었다. 수수한 신사인줄 알았는데 우리가 뒷문으로 들어가서 그랬나보다. ㅋㅋㅋㅋ

나무의 줄기가 이 신사의 세월을 말해주는 듯하다.

하늘도 맑고 날씨도 따뜻해서 너무 좋았던 오후

나올 때는 정문으로 ㅋㅋㅋ

이곳에도 역시 마켓이 열려있었다.

이 신사 바로 옆에는 라쿠수이엔이라는 일본식 정원이 예쁜 가옥이 있는데 들어가는 입구부터 녹음에 둘러쌓인 것만 같다.

입장료는 100엔밖에 안하지만 티타임으로 말차와 일본 전통 간식 2종 먹는 건 300엔이다. 리뷰에서는 일본 전통 가옥 안에서 쉬면서 먹는 거였는데 오늘은 안에서 무슨 행사를 하는지 통로 같은...그런 곳에서 ㅠㅠ 편히 쉬는 걸 기대했는데 얼른 먹고 나왔다. 

말차는 생각보다 밍밍했고 저기 하얀과자는 너무 달고 저기 보라색 과자는 식감이 독특해서 맛있었다.

일본식 정원이 잘 가꾸어져 있고 한 쪽에는 작은 폭포까지 있었다.

정원에서 좀 앉아있다가 우리는 돈키호테에 가서 약간의 ㅋㅋ 쇼핑을 했다. 안하면 그래도 섭섭하다니깐!! 그리고 체크인도 할겸 짐도 두고 나올 겸 숙소로 들어갔다.

하루 전에 결정한 여행이라 주말 괜찮은 숙소는 다 풀이었고 그나마 항구에서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로 했는데 생각보다 대만족이었다. 집은 100년이 넘었다지만 올해 문을 열어서 엄청 깨끗하고 방에서는 나무향이 그득하게 났다. 샤워실, 화장실 모두 매우 깨끗하고 작은 것 하나하나까지 사랑스럽게 잘 정돈해놓은 집이었다.

다음에 또 배를 타고 온다면 이곳으로 올 의사가 있다. 무엇보다 8인실이었는데 란옥이랑 나랑 다른 여자 1명 해서 총 3명이서 잤다. ㅋㅋㅋ

짐을 두고 스시를 먹으러 나왔다. 생각보다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ㅜㅜ

내가 좋아하는 성게알, 연어, 참치뱃살, 전갱이 등등을 시켰다. 저 많은 계란은 모두 란옥이의 것ㅋㅋㅋ

먹고나서 맛있었던 것들을 또 시켜서 먹었다. 진짜 일본에서는 스시가 진리인가보다. 너무 너무 맛있다.

스시를 먹고 텐진 주변을 이리저리 구경 좀 하다가 라면을 먹으러 갔다. 란옥이는 배가 너무 불러서 잘 못 먹었고 나도 배가 고프진 않지만 하나라도 더 먹고 싶어서 ㅋㅋ 검색해둔 라멘집으로 갔다. 사람들이 많이 줄을 서고 있었찌만 생각보다 빨리 들어갔다. 

먼저 나온 안창살 구이! 배가 불러서 라멘 두 개는 못 시키고 하나는 소고기 구이로ㅋㅋ

일본은 소고기가 싼데 이것도 싸고 고기도 부드럽고 맛있었다.

라멘은 일본에서 먹어본 라멘 중에 최고로 맛있었다. 면의 식감도 좋았고 국물이 짜지않고 맵게 먹을 수 있는 소스도 있어서 너무 맛있게 잘 먹었다. 나만 알고 싶은 맛집같은 곳이다.

라멘을 다 먹고 나니 9시가 다되어 가서 우리는 숙소로 들어왔다. 숙소에서 씻고 나니 나도 모르게 잠이 스르르 들었다.

그러고 다음날  아침에 한 끼라도 더 먹으려고 프렌치 토스트를 먹으러 갔다.

란옥이는 말차 라떼! 완전 귀여운 데코다 ㅋㅋ

나는 역시나 커피 ㅋㅋㅋ

라면을 먹고 자서 그런지 퉁퉁 부은 얼굴 어쩔 ㅋㅋㅋ

연어 샌드위치와 프렌치 토스트를 시켰다.

요즘엔 일본에서 이런 두껍고 폭신폭신한 프렌치 토스트가 유행인지 이런 가게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나는 엄청 맛있게 먹었지만 란옥이는 약간 느끼해했다. ㅋㅋ

나와서 또 빵을 사러 들어간 곤트란쉐리에

크로와상과 뺑오쇼콜라를 배에서 먹으려고 샀다. (배에서 먹으려다 못 먹은 크로와상은 다음날 아침에 출근하기 전에 오븐에 데워서 먹었는데....너무 맛있었다.ㅜㅜ 하루 지난 크로와상이 이 정도라니!!)

배에서 점심으로 먹을 도시락과 에그샌드위치를 사서 우리는 한국으로 돌아오는 배에 탔다.

4층 선미쪽에는 라운지 같은 공간이 있는데 아늑하고 좋은데 사람도 없어서 더 좋았다.

란옥이가 갈 때부터 얘기한 성시경이 일본에 가면 무조건 젤 먼저 사먹는다는 에그 샌드위치 ㅋㅋㅋ

드디어 갈 때 먹었다. 특유의 폭신폭신한 질감의 계란때문에 부드럽고 맛있었다.

배가 조금 흔들려서 약간의 울렁임과 함께 부산항에 다 와간다. 

맛잇는 거 잔득 먹고 오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금방 차버리는 배때문에 하루에도 10끼를 먹을 수 있는 능력이 나에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100번 생각했었다. 

나도 30시간 뒤에 내가 진짜 떠나게 될지 몰랐던 이번 여행이다. 이렇게 주말을 이용해서도 다녀올 수 있다는 걸 느낀 것만으로도 꽤나 성공한 여행인 듯하다. 이제 몸과 마음에 바람을 좀 쐬었으니 당분간은 현실에 집중하며 살아야겠다. 

'On The Road > 2017.주말후쿠오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박 3일 후쿠오카 한방에 정리하기  (0) 2017.06.05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