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가 10일이라니!!

방학때도 일주일만 집에 있으면 좀이 쑤신데 10일 이 긴 연휴동안 어디라도 안 다녀오면 너무 억울할 것 같아서 9월이 되어서야 부랴부랴 비행기표를 알아봤다.

다행히 매력적인 여행지(안 가본 곳은 다 매력적임ㅋㅋ)삿포로 2박 3일의 저렴한 항공권을 득템

명절이니까 엄마와 함께 떠납니당!

​내 머리가 언제 이리 장발이 되었지?

사람들이 하도 많다길래 좀 일찍 출발했는데 평소보다 10분 정도밖에 다 안갈렸던 출국 수속!! 덕분에 난 지루하고 긴 대기시간을 가져야했다.

​드디어 출발!!

손자사랑이 지극하신 어머니께서 유현이를 보여주시겠다고 찍으라고 한 비행기 사진ㅋㅋ

​저가항공 에어부산의 자랑 기내식

나름 맛있었움ㅋㅋㅋ

​지루하게 대기하다 타서 2시간 비행도 왜 이리 지루한지 안찍던 하늘 사진도 찍어봤다.

​그리고 진짜 오랜만에 기내 면세품도 사봄ㅋㅋㅋ가서 추으면 두르고 다녀야지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에 도착했다. 우리를 먼저 반겨주는 건 도라에몽!!

어제 도라에몽 만화를 열심히 보던 조카들이 생각나서 이 앞에서 조카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약을 올리고 싶었지만 안 그래도 오키나와에 고래 보러가고 싶다고 난린데 여기 또 도라에몽 보러가고 싶다고 난리칠까봐 말았다.

​버스를 타고 삿포로로 이동해서 숙소 도착!

일본에 많은 체인을 가지고 있는 도미인호텔인데 엄청 깨끗하고 나무로 고급지게 지어져 있어서 기분이 좋아졌다.

​내부도 생각보다 작지 않았다.

​온천욕장이 있어서 저 옷을 입고 수간이 든 바구니를 들고 내려가면 된다.

​배가 고파서 짐만 내려두고 징기스칸을 먹으러 갔다. 홋카이도에는 양고기가 유명한데 그 이름이 징기스칸이다.

가는 곳마다 웨이팅이라서 그나마 제일 줄이 짧은 곳으로 가서 30분 정도 웨이팅을 한 것 같다.

다루마 6.4

​바에 24명 정도 앉을 ​수 있는 좌석이 있고 앞에 개인 화로를 두고 먹는다. 연기가 자욱한데 뭔가 분위기 있다고 느꼈다.ㅋㅋ ​

​드디어 만난 징기스칸이 나와서 한 컷

​맥주가 나와서 또 한 컷

맥주는 홋카이도 지역에서만 판매되는 클래식이다. 삿포로 클래식 나마비루~ 맥주는 무조건 맛있으니까!!

​밥이 나와서 또 한 컷

​먹다가 너무 맛있어서 또 한 컷

진짜 부드럽고 양고기 특유의 냄새도 안나고 맛있었다.

​온 몸에 연기가 가득차 길거리에서 양고기 냄새를 풍기며 좀 걸었다.

삿포로의 마스코트 니카상ㅋㅋ 오사카에 갈리코상이 있다면 삿포로엔 니카상에 있다!!

​조금 걷다보니 테레비타워가 나온다. 하나도 기대하지 않았는데 밤에 보니 꽤 멋있었다.

​뭔가 볼수록 예쁘다. 위에 전망대가 있어서 올라갈 수도 있다고 한다.

​시계탑.. 이건 왜 유명한지..

​홋카이도 구청사...이것도 그냥 오래 돼서 ㅋㅋ

소화시킬겸 구시가지 유명한 것들은 쭉 둘러봤다. 역시 대도시는 별 매력이 없고 다 비슷한 것 같다. 하지만 대도시를 피할 수 없는 이유는 맛집 밀집 지역이라는 것ㅋㅋ

돈키호테에 잠깐 들러 엄마 밴드만 좀 샀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깜짝 놀랐다. 돈키호테는 뭔가 너무 좁은데 물건이 너무 많고 사람도 너무 많아서 이제 가면 좀 답답하고 그 공기에 질려버리는 느낌이다. 비슷한 가게가 많으니 이제는 돈 조금 더 내도 그런 곳에서 좀 여유있게 쇼핑해야겠다.

돈키호테 짜이찌엔~

호텔에 돌아와서 온천욕장에 가서 씻고 이제 자야겠다. 내일부터 차를 빌려서 쭉 여행한다. 너무 기대된다. 천천히 안전하게 다녀야지!!

'On The Road > 2017.달리자홋카이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3] 나는 자연인이다  (2) 2017.10.04
[D+2] 단풍과 카레  (1) 2017.10.02
[D+1] 추석엔 홋카이도  (0) 2017.10.02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