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1.27 [D+7] 비 오는 방콕
  2. 2016.01.24 [D+6] 카오산 나들이
  3. 2013.01.04 [D+12] 이건 사야해! (1)

​밤 사이에 비가 와서 바람이 선선하다. 이번 여행에서 처음 맡는 비냄새다.

아침에 일어났는데 조금 배가 고프다. 여랭 중에 배고픔은 뭔가 반갑다. 오늘도 38층에 아침식사를 했다.

​식사를 하고 내려와서 계속 빈둥빈둥 침대에 누워서 뒹굴댔다. 오늘은 방도 안치워도 될 것 같아서 메이드가 복도에 있길래 수건이랑 물만 받았다. 그리고 1회용 슬리퍼가 계속 보풀이 일어나서 새걸로 달라고 했는데 왠걸~ 완전 푹식푹식한 슬리퍼를 준다! 아니!! 이런 슬리퍼가 있는데도 그 1회용을 비치한거였군

새 슬리퍼 하나로 완전 기분이 좋아졌다.

​밖에는 보슬보슬 비가 내리고 있으니 수영장은 글렀고 사톤 지역을 어슬렁거려볼까해서 우산을 쓰고 나왔다.

그런데!! 보슬보슬거리던 비가 장대비로 바뀐다. 잠시 비를 피해서 한참 있어도 비가 잦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서 밖에 살짝보니 우리 목적지가 머지않아서 빗속으로 뛰어들었다.

​오늘은 탑스에 가서 마트 구경을 했다. 방콕 곳곳에 레이 광고판이 붙여있다. 이렇게!!ㅋㅋ

​웰빙포차에서 새우를 시키면 머리만 모아서 튀겨줬는데 그게 정말 맛있었던 기억... 근데 여기 이렇게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내가 싫어하는 똠얌맛과 그린커리맛이라서 사진 않았다.

​마트 쇼핑을 끝내고 배고파서 먹을 곳을 찾는데 사톤 지역이 상업지구이고 일요일이다보니 문을 닫은 곳이 많았다. 그래도 국수집 하나 찾아서 앉았다.

​여기 소스통이 참 예뻤다. 보통은 플라스틱인데 탐나는 소스통이다.

​돼지고기 쌀국수! 태국 어딜가나 쌀국수는 맛있다.

​커피를 마시려고 했는데 커피숖이 문을 연 곳은 스타벅스와 Mr. Jones 두 곳뿐! Mr. Jones가 아기자기 예뻐보여서 들어가 보았다.

디저트류도 많고 예쁘다.

​위에 시계가 돌아가면서 줄을 당겼다 풀면서 인형들이 오르내린다.

​구석구석 귀여운 인형들로 장식이 되어있었다. 근데 여기 들어오자마자 모기한테 다리에 10분만에 10방 정도 뜯겼다ㅠㅠ 그래서 그 때부터 내 다리는 달달 떨며 진동모드로 ㅋㅋ

​커피잔 엄청 큼ㅋㅋ

커피랑 케이크랑 먹고 오늘은 조금 일찍 호텔로 돌아왔다. 호텔로 걸어들어오면서 봤던 길거리 음식들이 눈에 밟혀서 2%부족한 하루를 채우기 위해서 맥주와 쏨땀, ㅊ닭구이를 사서 들어왔다.


쏨땀까이~ 너무 맛있다. 또 우리는 맛있다고 찬양을 하며 순식간에 만족스러운 음주와 식사를 했다. 이젠 뿌팟뿡커리에서 쏨땀으로 주종목을 바꿔야겠다.

'On The Road > 2016.방콕에서방콕'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 드디어 Done 방콕  (2) 2016.06.19
[D+8] 춥다! 추워  (1) 2016.02.03
[D+7] 비 오는 방콕  (0) 2016.01.27
[D+6] 카오산 나들이  (0) 2016.01.24
[D+5] 체크 아웃 & 인  (0) 2016.01.23
[D+4] 배고픔이 뭐에요?  (0) 2016.01.22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주 푹 자고 일어났다. 역시나 내가 눈을 뜨면 란옥이는 돌아다니고 있다ㅋㅋ

원래 조식은 2층인데 주말에 예약이 많아서 고층 게스트는 38층 스카이에서 조식을 먹으라고 안내되어 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아침부터 방콕의 멋진 뷰를 감상하며 아침 식사를 했다.

다양하게 갖춰져 있어서 좋았고 특히 태국 와서 처음으로 쌀국수를 먹어서 좋았다.

​근데 조식을 많이 먹고 나니 약간 속이 안좋다. 안그러다가 여행 와서는 계속해서 아침점심저녁을 꼬박꼬박 챙겨먹고 더구나 많이 먹어서 힘들어하는 것 같다.

오늘은 라이트한 하루를 보내자고 란옥이랑 이야기했다.

오늘은 느긋하게 오후 보내고 저녁에 카오산에 가볼 생각이다. 우선 수영장으로 고고!!

​선베드에 누워 뒹굴거리다가 수영하고 누워서 블로그 정리하다가 수박쥬스도 시켜먹고 이러다 보니 3시간이 휘이릭 지나간다.

아아 누워있는게 젤 좋아!


방에 올라와서 또 반신욕하고 깨끗히 씻었다. ​방콕의 뜨거운 태양과 바람을 피해 호텔에서 푹 잘 쉬었다.

5시나 되어서 우리는 카오산 로드로 이동했다. 사톤의 극심한 정체를 피해 시판탁신으로 가서 배를 타고 이동했다. 단돈 13밧(450원)에 강 주변의 풍경도 구경하고 깅바람도 시원하게 쐬며 무엇보다 교통체증없이 이동할 수 있다.

​해질녘이라 풍경도 멋있다.

​왓아룬은 태국 동전에도 들어갈만큼 아름답기로 유명한 사원이다. 가서 보는 것보다 멀리서 보는게 더 멋지다.

​카오산에 도착한 우리는 바로 쫀득국수를 먹으러 갔다.

​찹쌀로 만들어서 찐득한데 진한 국물에 고추양념을 넣어서 얼큰하게 먹으면 굿굿! 그리운 맛이었다.

​배도 든든히 채웠으니 카오산을 돌아다녀볼까? 역시나 이곳은 활기가 넘치고 머리 위로 올라오는 무거운 배낭을 매고 돌아다니는 젊은이들을 보니 나도 모르게 흐뭇했다.

​이건 꼭 먹어야지!!! 바나나 팬케이크❤️ 정말 별거아닌 요리인데 너무 맛있다 으흐흐


​​망고도 사먹고 돌아다니다가 람부뜨리거리에 자리잡고 맥주를 마시려고 하는데 테이블 위에 너무 태연히 고양이가 자고 있다. 고양이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귀여웠다. 란옥이늠 사랑스러워 죽을라고 했음ㅋㅋㅌ

​어찌나 더운지 맥주 한 잔이 필요했다. 여행하는 내내 수영장, 호텔방, 쇼핑몰, 택시 이렇게 다녀서 그런지 더운줄 모르고 다니다가 카오산에 있으니 육수가 줄줄 흐른다. 역시 태국은 더운 곳이라는 걸 뼈져리게 느꼈다.

​카오산에서 시간이 점점 더 흐르니까 시끄럽고 사람 많은게 싫게 느껴져서 이동했다. 예전엔 여기서 며칠을 먹고자고 했는데 이젠 못그러겠다. 나이에 맞는 여행이 있는 법ㅋㅋ

궁극의 팟타이를 판다는 팁사마이로 왔는데!!! 9시가 다되어 가는 시간인데 사람이 줄을 서있다. 대박

​어마어마한 팟타이 공장같다.

​사람들 말에 의하면 팟타이보다 이 오렌지 쥬스가 더 비싸고 맛있다고 한다. 우리도 한 번 먹어봤습니다.

​몽글몽글 알갱이가 실하게 씹히고 신선한 맛이 살아있는 오렌지 주스다. 엄지 척!

​그럼 이제 팟타이를 먹어보겠습니다.​

음...그냥 팟타이 맛입니다.

​음...일반 팟타이보다 맛이 없다고 느껴지는데 내 입맛이 이상한 걸까요?

팁사마이는 궁극의 팟처이가 아니라 궁극의 오렌지 쥬스를 파는 곳이다. 케케

우리는 택시를 타고 10시가 다되어서 호텔로 돌아왔다. 씻고나니 피곤이 몰려와서 평소보다 일찍 잠들었다.

태국 와서 처음으로 덥다고 느낀 하루였다. 찝찝하면서도 그래 이래야 태국이지 라는 생각도 든다. 오랜만에 카오산의 씨끌벅적함과 그리웠던 맛들이 반가웠다. ​

'On The Road > 2016.방콕에서방콕' 카테고리의 다른 글

[D+8] 춥다! 추워  (1) 2016.02.03
[D+7] 비 오는 방콕  (0) 2016.01.27
[D+6] 카오산 나들이  (0) 2016.01.24
[D+5] 체크 아웃 & 인  (0) 2016.01.23
[D+4] 배고픔이 뭐에요?  (0) 2016.01.22
[D+3] 태국 음식 도전기  (3) 2016.01.21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에 일어나서 조식을 먹고 수영을 하러 나갔다.

사들 새로 산 비키니를 입고 수영장으로 출동!

나의 다이빙 실력 후훗! 웃기다~~

수영을 하고 마타하리 식품점에서 민정이가 칠리를 산다고 해서 갔다. 요즘에 왜이리 블루버드 택시 이외에는 다 미터로 안가려고 하고 몇 배를 뻥튀기해서 값을 부르고 잘 태워주지도 않는다. 발리도 피크는 지난 것 같다. 전에 만큼 무시무시하게 차가 많지는 않다. 그래서 요즘 참 많이 걷는다.

마타하리에 있는 예쁜 꽃 장식

이건 인도네시아에서 밥을 시키면 꼭 옆에 같이 나오는 우리나라 알새우칩과 맛이 비슷한 새우칩인데 기름에 튀겨먹는 인도네시아 음식의 필수품이다. 맨날 먹어만 봤지 이렇게 파는 건 처음 봤다.

여러가지 향신료와 허브 등등

여행자들이 기념으로 사가기 좋을 뿐! 싸거나 품질이 좋거나 하진 않는 것 같다. 민정이는 여기서 칠리를 샀다.

루왁커피의 향이 너무 좋다며 계속 맡고 있는 란옥이

우리나라보다 많이 싼 센소다인 치약을 사고 있는 민정이

원래는 오늘 짐발란을 가려고 했는데 하루 종일 비가 내리고 있기도 하고 우리의 점심시간이 너무 늦은 관계로 짐발란 대신에 부바검프로 갔다. 부바 검프는 새우 요리 집인데 매우 맛있다. 하지만 비싼 가격이 흠...

부바검프에서 맛있게 먹고 디스커버리 몰에 갔다. 내일 민정이도 일찍 나가야 해서 아침을 못 먹으니까 빵을 좀 사야하고 해서 브레드톡에 갔다.

이 빵은 브레드톡에서 가장 인기있는 쥐포빵. 위에 빵가루처럼 뿌려져 있는 것이 약간 매콤한 쥐포맛이 난다. 그리고 우리는 레이즌빵과 티라미스 그리고 피자빵 비슷한 맛이 나는 빵을 샀다. 드디어 브레드톡을 먹어보는 건가... 두둥

그런데 내가 기대가 컸는데 너무 맛이 없었다. 음... 그 쥐포맛 나는 가루가 빵이 잘 어울린다고 말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느꼈다. 차라리 다른 빵들은 다 맛있었다.

우린 꾸따 비치가 다 내려다 보이는 디스커버리 몰 3층에 있는 셀시우스 카페를 갔다.

이제 해가 점점 져서 하늘이 더 붉어진다. 밖으로 나가보고 남은 세 시간 가량을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 역시 소핑을 하러 비치웨어 팩토리 아울렛을 가기로 한다. 여자달은 쇼핑을 하면 힘이 생기나 보다. 우선 밖으로~

전에 친구들과 갔던 팩토리 아울렛과 다른 두 곳까지 세 곳을 돌아가니면서 민정이는 마지막 밤은 쇼핑으로 불태웠다. 나도 사고 싶지만 아직 남을 날들이 많아며 스스로 자제를 하며..ㅜㅜ

비니키는 2-3만원 정도면 살 수 있고 보드숏도 2-3만원 등 50-70%까지 할인 받을 수있다. 발품을 많이 팔고 그 많은 옷 중에서 내 옷을 찾아낼 수 있는 안목도 매우 중요하다.

전에 친구들과 뚫어놨던 샛길을 이용해서 지름길로 빨리 숙소로 돌아왔다.

민정이가 산 물건들! 우와 많다아아아

나도 구경만 하나다 마지막에 록시 비키니 하나 삼ㅋㅋ 예쁘다~

이제 민정이는 내일 아침 일찍 비행기를 타야하기 때문에 짐을 싸고 마타하리에서 사 온 망고와 망고스틴을 먹었다. 란옥이가 샀던 pop me 컵라면도~ 생각보다 싸고 맛있어서 기대 이상!

이렇게 민정이와 함께한 여행도 끝이 보인다.

비행기 티켓이 끝까지 안 구해져서 고생했고 비싼 비행기 티켓을 끊게 되어서 괜히 좀 미안하고 그랬다. 20대의 마지막 30대의 처음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다.

2년 전 혼자서 너무 외로웠던 발리, 이젠 친구들과 함께 해서 너무 재밌고 편하고 그저 좋다.

'On The Road > 2012.발리서핑(+싱가포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4] BEACH WALK  (0) 2013.01.05
[D+13] 새 숙소 단장하기  (1) 2013.01.04
[D+12] 이건 사야해!  (1) 2013.01.04
[D+11] 번잡한 꾸따  (1) 2013.01.03
[D+10] 자전거가 좋아!  (6) 2013.01.02
[D+9] 우붓! 또 다른 너의 모습에 반했어  (2) 2013.01.01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정❤ 2013.01.04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 수영복 언제 다입지?ㅋㅋ
    담엔 연말여행은 피하자ㅋㅋ
    내가 바빠서 여행준비도 못챙겨주고 미안
    담에 모두다 모르는곳으로 가보자~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