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05 #7 김제동이 만나러 갑니다. / 김제동

2012.07.03-2012.07.05

 

김제동이 많은 사람을 만났듯이 나도 많은 사람을 만난 기분이 드는 책이다.

한 명 한 명의 인터뷰 깊이는 떨어지지만 다양한 사회 분야의 아이콘이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폭넓게 들을 수 있어서 좋은 책이다.

 

그리고 가끔 더해지는 김제동의 재치 있는 입담이 참 재밌는 책!

 

 

[이외수]

- 책을 읽어야죠. 책을 안 읽으면 가슴이 삭막해져. 요즘 청소년들은 삭막하고 메말라 있어요.

- '사촌이 논 사면?' 이라고 물으면 '보러 간다'고 대답하는 아이들. 그 싱싱함에 덧씌워 '배가 아프다'고 가르치는 사회다.

- 이 나라에 맹모가 너무 많아요. 다 강남으로 가요.

- 작가들에게 집회 참여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라고 정보가 통보나 하나니...... 말이 안 돼요.

 

[정연주]

- 노 대통령이 참 아이러니였죠. 임기 내내 독립을 위해 애써줬던 언론과 검찰, 결국 그 두 기관에 의해 죽음의 길을 가신 거야.

- 민주주의의 뜻은 다양성이고 어떤 이야기든 여유 있게 용납될 수 있어야 하는데 뭐든 이분법으로 갈리고, 정치적 해석이 붙어요.

- 정치와 성 이야기를 안 하고도 웃기는 개그맨이 많기로는 우리나라가 유일할 겁니다.

- 요즘 거조 '기득권'이 되었다는 느낌입니다. 남들이 누리지 못하는 것을 많이 누리고 살면서 다른 사람의 편에서 이야기할 자격이 되는지, 그저 허공에 대고 입바른 소리만 해대면서 내 양심을 자랑하려고 사는 것은 아닌지...

- 얼마를 가지는게 중요한 게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는 부, 명예, 영향력을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중요한 거죠.

 

[김용택]

- 교사를 교육하는 내용과 구조도 바뀌어야죠. 지금은 선생님 되려면 인격과는 상관없이 시험 잘 봐야 하잖아요.

 

[엄홍길]

- 자연과 교감하고 소통하면서 말이예요. 불편하긴 했지만 낭만도 있고 순수했어요.

- 초심을 잃지 않고 좋아하는 일에 매진하는 게 가장 중요한 덕목이었죠.

 

[박원순]

- 하늘을 덮는 큰 나무도 모두 작은 씨앗 하나에서 시작했다.

 

[정재승]

- 이젠 시대가 달라졌죠. 더 똑독한 것 대신 다른 사람 100명을 설득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 필요해요.

 

[강우석]

- 로빈 윌리엄스가 맷 데이먼에게 "네 잘못이 아니야" 하는 장면을 보며 펑펑 울었다.

 

[김C]

- 몇 년 전에 '착함의 정의'가 내 화두였어. 내 결론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상대에게 장단점을 기분 나쁘지 않게 바로 이야기할 수 있는 거야.

 

[남경필]

- 한나라다의 현재 모습은 꼴통, 가짜 보수의 성격이 혼재돼 있어요. 진짜 보수가 되려면 군대 가고, 세금 제대로 내고, 사회에 봉사하고, 법치를 하고, 기본을 해야죠.

 

[안희정]

- 자신의 감정을 읽어내느 데 둔하고, 또 그것을 드러내는 데도 익숙지 않아요.

- 모범생이 된다는 건 나를 버리고 주변 요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거였죠. 모든 교육과 사회화 과정은 '야생마를 거세시키는 작업'이었다고 할까요?

 

[조정래]

- 돈 때문에 인간성이 훼손되고 인권이 무시받는 사회.

- 오늘날 기업이 탐욕을 부리면서 반사회적인 행위를 자행하는 것은 기업이 잘돼야 우리가 잘살 수 있다는 그릇된 맹신을 해왔기 때문이예요.

- 광화문 세종대왕상 뒤에 있는 꽃밭 이름이 '플라워 카펫'이래요. 이런 얼빠진 놈들이 있나.

 

[정호승]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산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 정호승의 [수선화에게] 중에서

- 왜 어둠이 있느냐면 밝음을 위해서죠. 별을 지향하지만 별은 어둠이 존재해야 빛나요. 한 신부님이 하신 말씀인데 '진정한 사랑을 위해서는 증오도 필요하다'는 거죠.

 

[문용식]

- 디지털 문화를 향유할수록 이익을 받는 업체들이 있어요. 디지털 기기를 파는 업체들과 통신망, 즉 인프라를 통해 돈을 버는 회사들이죠. 또 인터넷 포털 사이트나 콘텐츠를 유통시켜 주는 사이트들도 있어요. 결국 그런 업체들이 버는 돈의 일정 부분을 디지털 문화 향유세 형식으로 내도록 해서 재원을 마련해야 합니다.

- 피자 팔아서 동네 피자가게 다 죽이면서 자기 회사 복리후생 늘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나영석]

- 아무것도 안 하고 가만히 있다가 나중에 손끝이 움직이면서 뭔가 하고 싶고, 생각나면 그 일을 할 것

 

[신영복]

- 감옥에서 보면 나가는 날만 기다리는 단기수들이 더 괴로워했어요. 나 같은 무기수는 시간이 지난다고 빨리 나가는 게 아니니까 오히려 하루하루가 의미가 있었어요. 우리 삶도 그래야 해요. 성과, 속도, 효율......뭔가에 자꾸 도달하려고 하는데 잔혹하고 비인간적인거죠. 삶과 인생에 대한 생각이 부족하다 싶어요.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