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타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09 [D+9] 퀘벡에서 몬트리올로 (1)

아침에 일어나니 햇살이 완전 좋다. 여긴 정말 햇볕이 따가울 정도로 세고 그늘에 들어가면 엄청 시원하다. 이런 햇빛에는 소독을 해야한다면 창문에 가장 더러울 것 같은 나의 청남방을 걸어두었다.

바싹바싹해져랏!!

가장 고생 많은 옷

생각보다는 잘 나오는 아침 식사

아침에 먹는 커피와 빵은 나에겐 항상 만족스러운 것 같다. 이곳이 다른 곳과 다른 점은 메이플 시럽을 준다는 것! 아주 듬뿍듬뿍 먹었다.

오늘은 천천히 마지막 올드퀘벡을 구경하다가 3시 기차를 타고 몬트리올로 이동한다.

숙소를 나와서 시타델로 갔다. 들어가는 입구에는 영국에서 본 근위병 아저씨도 있다. 영국에서도 찍지 않은 근위병 사진을 여기서 같이 찍는다.

입구를 못 찾아 잔디밭을 헤맸단 시타델

퀘벡에서 가장 높은 지대에 위치한 시타델은 별 모양의 군사 지역인데 프랑스가 퀘벡으로 들어와서 처음 만들기 시작해서 영국이 들어와서 완성했다고 한다.

시타델은 투어로만 들어갈 수 있다. 우리가 입장료를 낸 몇 안되는 곳!

사진은 쨍하게 잘 나왔을지 몰라도 햇볕이 따가워서 힘들었다. 따끔따끔!! 마치 공원같이 지금은 잘 꾸며져 있다.

내가 따라다니던 그룹!

호주, 영국, 미국, 캐나다 각지에서 온 사람들이다. 여기선 투어할 때 가이드라인이 있는지 투어를 시작하기 전에 어디서 왔는지 한명한명 물어본다. 그래서 사람들의 출신을 다 알아버리게 된다는...

성벽으로 가서 보면 세인트 로렌스강이 내려다 보인다. 강을 끼고 있는 도시나 마을은 참 매력있다.

프랑스와 영국이 번갈아 건설했기 때문에 영국이 지은 건물과 프랑스가 지은 건물이 있다.

첫번째 사진은 영국이 지은 건물이고 그 밑에 사진은 프랑스가 만든 건물인데 가이드도 프랑스어를 쓰는 퀘벡의 사람이라서 그런지 영국은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든 건물이라서 벽돌이 반든하고 프랑스는 빨리 만들어서 정교하지 않다고 하며 프랑스를 옹호하는 듯한 느낌이다.

이 벽돌을 보면서 느낀 것은 17-19세기에 지은 문명인이라는 프랑스와 영국 사람이 만든 벽돌은 남미에서 본 잉카인의 완벽한 벽돌과는 엄청 다르다는 것이다. 남미 여행 때는 잘 몰랐는데 그들의 석조 기술은 실로 엄청난 것이었다는 것이 느껴졌다.

매일 12시에는 대포를 쏘는 이벤트를 하는데 운이 좋게도 우리가 딱 12시에 투어중이어서 볼 수 있었다.

사진찍어야지 하고 카메라를 맞춰놓고 있었는데 카운트다운도 하지 않고 갑자기 쏘는 대포 소리가 너무 커서 깜짝 놀라서 아무것도 찍지 못했다. 대신 폴폴 끝나고 나는 연기만ㅋㅋ

군사 지역이기 때문에 이 곳에는 감옥건물도 있었는데 감옥방 안에는 현재 일어나고 있는 전쟁에 대한 전시나 유엔이 전쟁에 참가해서 평화를 위해 공헌했다는 것을 홍보하기 위한 전시가 있었는데 그곳에 한국전쟁에 대한 전시물이 있었다.

짚신과 밥그릇, 공민증 등이 한국의 물건으로 소개되어 있었지만 밥그릇과 젓가락은 중국의 것 같았고 일본어가 쓰인 뭔지 모를 물건도 있었다. 우리 나라 사람들이 아직도 짚신 신고 다니는 줄 아는 건 아닌지

한국전에 참전한 사람들에게 수여되는 훈장같아 보인다.

미국과 캐나다의 시선에서는 한국 전쟁과 베트남 전쟁은 그들이 끼친 영향이 매우 크기때문에 꽤 홍보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퀘벡의 경치에 큰 영향을 끼치는 샤또 프롱뜨낙은 19세기 말부터 짓기 시작해서 20세기 말까지 한 세기 동안 지은 호텔 건물이다. 옛 성주의 집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역사가 짧은 호텔 건물이었지만 퀘벡의 상징이 되었다.

세계 2차 대전 당시 루스벨트와 처칠이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대한 회의 한 곳으로도 더욱 유명해진 샤또 프롱뜨낙

투어가 끝나고!

오예 끝났다. 햇빛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생각보다 한 시간 반 동안이나 투어가 진행되어 다리도 아프기도 했다.

어제 몽모랑시 폭포 가는 버스 타러 갈 때 봐둔 피자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D'youville 파자리아

연어 샐러드와 피자, 맥주를 시켜먹었다.

치즈도 듬뿍! 빵도 포실포실 맛났다.

버터를 주길래 피자 뒤에 남는 빵을 버터에 발라먹어서 처음 먹어봤는데 또 다른 별미다. 너무 많이 먹어서 뒤뚱거리며 식당을 나왔다.

세시에 몬트리올로 가는 기차를 타러 총총총 역으로~

퀘벡은 역마저 예쁘다.

마지막 퀘벡역에서 한 컷!

안녕 퀘벡

세시간을 조금 넘게 달려 다시 몬트리올로 왔다. 빨리 숙소에 짐을 내려놓고 마지막 캐나다 쇼핑을 위해서 고고!

이튼 쇼핑몰로 이동했지만 생각보다 캐나다 브랜드가 적고 괜찮은 물건을 찾기 힘들었다. 미국 브랜드는 미국 가서 사면 더 싸고 종류도 많을테니 굳이 보지도 않게된다.

미국과 캐나다는 주마다 세금이 다른데 뉴욕주는 7-8%이고 110$이하의 의류에 대해선 세금이 안붙는데 캐나다 온타리오주는 13%, 퀘벡주는 무려 15%까지 세금이 붙는다. 그래서 같은 물건을 어디서 사냐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같은 물건을 어디서 만나게 될지 모르고 그 물건과 나와의 인연도 있다고 생각하니까 세금보다는 가격이 합리적이다면 그냥 사는걸로 ㅋㅋ

사실 우리나라도 물건값에 세금이 포함되어 있지만 추가로 세금이 붙는 형태는 왠지 돈을 더 내는 것 같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어떤 물건에 세금이 붙고, 안붙는지 적게 붙고, 많이 붙는지 나가의 세금 체계에 대해서 더 투명하게 알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은 제도인 것 같인하다.

어쨌든 오늘은 몬트리올에 늦에 도착해서 분위기 느낀 걸로 하자!

들어오는 길에 팔레펠을 팔고 있어서 하머스와 함께 간단히 요기를 하고 들어왔다.

몬트리올은 퀘벡주의 가장 큰 도시로 토론토와 퀘벡을 합쳐놓은 듯한 느낌의 도시이다. 퀘벡에 아기자기하다면 몬트리올은 큼직큼직, 넓직넓직하다. 하지만 토론토처럼 완전 신도시의 느낌은 아닌 그런 도시

하지만 쇼핑몰 근처엔 도시의 부랑자나 위협적인 사람들이 드문드문 보인다. 내일 몬트리올의 다른 모습을 찾아봐야겠다.

이제 캐나다도 몇일 남지 않았다. 가이드북 없이 다녀보긴 처음이라 정보 검색을 더 많이 해야하지만 부딪히면 안되는 건 없다는 걸 더 느끼는 캐나다 여행이다.

'On The Road > 2014.뉴요커(+캐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1] NYC again  (1) 2014.08.09
[D+10] 맛있는 몬트리올  (3) 2014.08.09
[D+9] 퀘벡에서 몬트리올로  (1) 2014.08.09
[D+8] 캐나다 속의 프랑스  (0) 2014.08.07
[D+7] Bonjour Québec  (4) 2014.08.05
[D+6] Niagara Falls  (0) 2014.08.05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허지 2014.08.14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저도 이번에 가이드북없이 다 다녔는데 책만없었다뿐이지 인터넷에 아주 의존했어요 ㅋㅋ

  2. 허지 2014.08.14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저도 이번에 가이드북없이 다 다녔는데 책만없었다뿐이지 인터넷에 아주 의존했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