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라운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30 [D+1] 뉴욕 입성기 (7)

마산 다녀와서 짐 싸고 한달동안 비워둘 집 정리하느라 늦게 잤는데도 일찍 일어났다. 어느 때 여행보다 준비도 많이 하고 기대하던 곳이라 그랬나보다.

냉장고를 싹싹 비워서 먹을 것이 없다. 공항에 일찍 가서 밥을 먹어야지!

또 만나 반가운 공항 리무진을 타고 룰루 출발!

이번 여행을 위해서 한 네일!

예쁜 고양이도 한 마리 데리고 간다.

은진이가 오기 전에 외환크로스마일카드로 오늘도 맛있는 밥을 먹었다. 매번 한식을 먹었는데 오늘따라 별로 먹고 싶지 않아서 오늘은 다른 곳으로 공략! air cafe 피자, 파스타를 파는 곳인데 오늘은 새우버섯크림파스타를 시켰다. 음료도 한 잔 무료다.

나름 맛은 좋다. 만족스러워 음음 배도 부르고

은진이를 만나서 체크인을 했는데 수화물이 12.5kg이다. 먹을 것을 빼면 10-11kg쯤 되는 것 같다.

오예! 나름 짐싸기 성공! 23kg까지니까 나머지는 쇼핑으로 다 채워야지 오홍!
하지만 면세품 산 것들의 무게를 생각하면 또이또이.

외환은행에서 돈을 찾아서 출국심사를 받으러 줄을 섰는데 오늘따라 왜 이리 사람이 많은지 갑자기 너무 덥고 해서 지쳐 버렸다. 그래도 우린 씩씩하게 탑승동으로 넘어 가서 면세품을 찾고 아시아나 비지니스 라운지로 갔다.

보라! 이 엄청난 면세품ㅋㅋ

조금씩 샀는데 단품으로 20개 정도가 되었다. 흠...

적당히 빵과 샐러드로 요기를 하고 면세품을 정리했다. 일찍 공항에 온다고 와도 빠듯하구나~ 예전엔 더 천천히 와도 여유로웠던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됐지?

아시아나 라운지는 분위기도 너무 좋고 음식 종류는 적지만 음식이 다 맛있다. 그리고 다른 부대 시설도 정말 잘 갖춰져 있어서 꽤나 수준이 높다. 보딩에 맞춰 게이트로 가서 뱅기를 탔다.

이번 여행의 메이트를 소개합니다.

짜잔!

은진이는 내가 신규 2년차에 그 시절 있었던 6학년 일제고사 채점을 하러 갔을 때 압구정초와 양전초로 가나다순 배열에 의해 한 방을 쓰게된 나보다 한 살 어린 동생이다. 무려 목금토일 3박 4일을 가서 아침 먹고 채점하고 점심 먹고 저녁 먹고 채점하고 무려 9시까지 채점을 하며 동고동락한 사이다. 포천 산정호수 한화리조트 지하홀에서 빛도 못보고 눈이 빠지게 채점을 해야만 했던... 그 당시엔 정말 그 출장이 가기 싫었는데 지금은 그런 출장있다면 당장 가고 싶은 그런 ㅋㅋㅋ

어쨌든 그 이후로 영주라는 동생과 우리는 자주 만나며 그렇게 친하게 지낸지 벌써 6년째다.

내가 여행의 신세계를 열어줬다고 말하고 다니는 동생 ㅋㅋ 이번 여행을 함께 하면서 알고보니 개털인 나를 보고 실망하는 건 아닌지...어쨌든 유쾌 명랑한 동생과 이번 여행은 이렇게 시작되고 있다.

이번에 우리가 이용하는 비행기는 유나이티드 항공사다.

비행기 이륙 후에 아이패드를 켰는데 와이파이가 잡히는 것이었다. 이런 신기한!!! 하늘에서도 와이파이가 이제 터지는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들어가보려고 하니 이런 화면이 뜬다. 역시 ㅋㅋ

뭐 비행기에서도 와이파이를 할 수 있다는 신기한 간접 경험정도로 넘어간다.

그런데 이륙하고 음료를 나눠주는데 스파클링 와인이나 샴페인 없니? 라고 하니 7월 1일부터 알코올에는 돈이 부과된다고 한다.

이럴 황당한 시츄에이션은 무엇! 헐헐헐

그럼 맥주는?

맥주도 7불 내야해 .... 돈을 내야 한다는 충격으로 사실 가격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믿을 수 없다.

그러고 보니 이 뱅기는 유난히 춥고, 유난히 건조하고, 유난히 좁고, 개인 모니터도 없다.

하지만 이렇게 싼 요금이면 다시 선택해야 한대도 이 뱅기를 선택하겠지만 술을 돈 내고 사먹어야하는 저가항공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이 뱅기에 정이 생기진 않았다.

그래도 그럭저럭 기내식은 닭가슴살 통으로 나와서 먹을만했다. 디저트도 촉촉하고~

심심해서 면세점에서 산 루나솔 아이쉐도를 눈에 발라봤다. 색상별로 바르는 순서와 방법이 자세하게 나와 있어서 눈화장에 잼병인 나도 흉내낼 수 있을 것 같아서 샀는데 너무 소심하게 발랐는지 별로 티나 안 난다.

좀 더 팍팍 발라야겠어!

밑에 사진 눈화장 한 거임ㅋㅋㅋ

한 번의 간단한 식사를 하고 우린 긴 비행을 마쳤다.

비행기를 내려서 입국심사를 받으러 가는데 이미그레이션이 보이지도 않는데 뭔가 엄청난 줄이 보인다. 왠지 나도 여기 서야만 할 것 같은 음침한 분위기가 스멀스멀...역시...나도 거기에 줄을 섰고 무려 한 시간 반 정도를 기다려 입국심사를 받았다. 이렇게 오래 기다려보긴 정말 오랜만이다.

입국 심사를 받는데

왜 왔어?

휴가왔다

얼마나?

3주

뉴욕만 가?

아니, 캐나다도 갈거다

캐나다 어디?

(알아서 뭐할래?) 온타리오 갈거다

나이아가라 폭포가는거야?



캐나가는 왜가? 별로 안 좋아. 거긴 북한같은 곳인데, 미국이랑 캐나다랑 남북으로 있잖아

(헐..어쩔..뭔 소리가 하고 싶은지 웃지 않고 계속 들어봄)

허허허 농담이야

그래 알아 (하지만 재밌어야 농담이지)

싱겁게 입국심사를 마치고 수화물 다시 붙이고 다시 국내선으로 들어왔다. 국내선에 들어오자마자 쭉 늘어서 있는 한국 도자기 작가 8명의 전시회가 눈에 띈다. 갑자기 한국어가 큼지막하게 있어서 깜짝 놀라웠는데 정말 반갑고 자랑스러운 마음이 들었다.

이번 비행에는 한명의 메이트가 더 있었으니!

바로 내가 학교에서 엄청 의지하고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성희샘이다. 우연히 샌프란시스코까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것을 알고 어찌나 놀라웠던지... 내가 좋아하는 샘이라 인연의 끈도 많은가보다. 오호홍

내가 몸건강히 좋은 여행할 수 있도고 항상 기도해주신다고 하니 어찌나 감사한지 선생님의 넓고 깊은 마음이 느껴졌다. 선생님도 좋은 여행되세요~

선생님이 맛있는 걸 사준신다고 하셔서 크램 차우더 스프를 시켜먹었는데 정말 건더기가 엄청엄청 많아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보스톤에서 또 크램 차우더 먹어보고 비교해봐야지!

끊임없이 먹는 하루

성희샘을 먼저 보내고 우린 라운지로 가서 물티슈 세수를 하고 간단한 간식거리를 먹고 아이패드도 좀 충전하다가 나왔다.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던 라운지지만 여기도 알코올은 유료라고 !!!! 싫어 !!!! 타의로 인해 이번엔 무알콜 비행을 했다. 하늘에서 먹는 맥주가 맛인데 ㅋㅋ

당근 싫어하는데 저 귀여운 베이비 당근이 맛났다. 좋아하는 치즈도 몇종류 챙기고~

뉴욕 가는 비행기에서는 자고 자고 계속 잤다. 피곤하옹

5시간 넘는 비행 끝에 우린 NEW YORK에 드디어 도착했다!! 두둥

현지 시간으로 12시가 넘은 야밤이라 미리 예약해둔 한인택시를 타고 우리 숙소 Z NYC Hotel로 이동했다. 뉴저지 맨하탄 브룩크린을 거쳐 롱아일랜드시티로 들어왔는데 사실 아직은 뉴욕임이 실감이 안났다.

우리 숙소에서 보이는 맨하탄의 풍경

숙소도 좁긴하지만 깨끗하고 이만한 뷰면 14만원은 공짜다!

아웅 신난다.

5시간의 비행인데도 음료밖에 안줘서 우린 배가 고파 컵라면을 먹었다. 이건 또 왜이리 맛있는지... 라면 안 좋아하는 나도 외국 나오면 라면이 더 맛있게 느껴진다. 고추참치도 함께 냠냠

오늘은 첫날이라 한 일도 없는데 왜 이리 블로그가 길어져버렸는지 모르겠다. 이제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된다. 좋은 건지 나쁜건지~

아고 길고 긴 하루다.

이제 폭신폭신한 침대에서 푹 자고 내일은 뉴욕에 왔음을 더욱 실감해야지!

'On The Road > 2014.뉴요커(+캐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Niagara Falls  (0) 2014.08.05
[D+5] ALDO 찾아 삼만리  (0) 2014.08.04
[D+4] 워싱턴 하루로는 모자라  (1) 2014.08.03
[D+3] 워싱턴 조지타운 나들이  (5) 2014.08.01
[D+2] 오감만족 뉴욕 워밍업  (5) 2014.07.31
[D+1] 뉴욕 입성기  (7) 2014.07.30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