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18-2014.11.26

 

 

이 소설에서는 삼성이 우리나라이 민족적 사명을 띤 그룹인 것처럼 그려져있다. 삼성이 세계적 기업이라는 것은 부정하지 않지만 그 노선과 기업윤리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부정적인 것이 사실이다. 삼성이라는 실제 그룹과 인물을 설정해서 더 현실감 있기는 했지만 거슬리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하지만 역시 김진명의 소설을 읽으면 문화와 역사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낀다. 역사를 더 잘 알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다.

 

- 어쩌면 진정한 평론은 침묵에서 온다고 생각해서 그랬던 건지도 몰라요. 수천 년을 두고 서 있는 조각상들을 보면 그냥 말없이 바라만 보는 게 예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거든요 괜히 그 앞에서 이런저런 해석을 하는 것이 섣부른 짓이라는 생각도 들어요.

 

- 제기랄! 과학기술은 언제나 사람이 못 쫓아갈 속도로 내닫는다니까. 그걸 쫓아가야 하는 인간의 운명도 이젠 정말 피곤할 지경이오.

 

정말 피곤하다. 어쩔 땐 이걸 따라가야하나 싶다가도 따라가서 신세계를 경험하고나면 신기하기도하고...

 

- 실제 미국이라는 사회에서 살다보니 평등이라는 것은 어림도 없는 말이었다. 모두가 무언가에 의해서 차등지어져 있었다. 유학생은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는 관광객조차도 그 국적이 어디냐에 따라 엄밀히 구분되는 곳이 바로 미국이란 사회였다.

Posted by 릴리06

2014.03.13-2014.03.22

 

- 이번 여름방학에 가족들 중국 여행 좀 시켜주세요. 아직 그럴 여유가 없다고 말하지 마세요. 여유는 마음이 만드는 거지 돈이 만드는 게 아닙니다.

 

- 모든 일에 아주 그럴듯하게 적용되는 중국식 편의주의야. 문제 삼지 않으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문제 삼으니까 문제가 된다.

 

- 그렇게 힘들게 고생해도 죽는 것보다는 낫고, 보수가 적더라도 안 주는 것보다는 낫다는 말이 꽤나 충격적이었거든요. 그런 낙관주의와 현실 순응주의가 어떻게 중국사람들의 의식 속에 그렇게 깊이 뿌리박히게 되었는지 수수께끼예요. 그게 중국의 여러 문제들을 풀 수 있는 열쇠같기도 하구요.

 

Posted by 릴리06

2012.07.26-2012.07.27

 

 

히노데 소학교에 다닐 때도 입었고 일본에 와서도 입었던 옷이다. 하지만 지금은 입을 수 없다. 일본 백작의 아내가 되었기 때문에 더 이상 입을 수 없다. 만약 그 옷을 입는다면 그대로 무너져 내릴 것만 같았다.

 

재일한국인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 학교'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펼쳐진다. 추운 겨울 여학생들이 저고리를 입는 것에 대해서 춥지만 일본에서 조선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선 저고리를 입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를 우리이게 만들어주는 여러가지 형식적인 것들이 지금 우리에겐 거추장스럽고 따분한 것들이 되어버렸을 수도 있지만 그것들이 있기에 우리는 우리일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선 안될 것 같다.

 

덕혜옹주의 상황은 많은 면에서 영화'우리 학교'를 떠올리게 했다.

 

60-70년 전의 덕혜옹주의 일본에서의 정체성 혼란을 지금 재일동포들도 똑같이 느끼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도 우리나라는 일본의 식민지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그 상처와 아픔이 꽤 오래 사람들의 마음 속에 남아있으리라는 짐작도 가능했다.

 

 

덕혜옹주는 해방후 1962년에 조국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지만 일본에서 정신병원에 감금되고 이혼을 당하고 딸이 죽는 등 이미 많은 시련을 겪은 우리 민족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이후였다. 그래도 그녀가 그토록 사랑했던 아버지 옆에서 잠들 수 있음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국적, 조국, 고향

 

생각보다 강한 정체성의 울타리인 것 같다.

Posted by 릴리06
Bowling For Columbine (2002년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상 수상)



시사적인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드는 감독 마이클 무어의 영화 중에 삽입된 애니메이션이다.
다소 자극적으로 풀어내고 있지만 나같이 문외한 일반인들의 쉬운 이해를 돕는다.





다양한 인종, 민족이 함께 살고 있었고 지배층과 피지배층이 있었던 복잡한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총기 소지는 선택이 아니라 살기위한 필수 조건이었다.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