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와미야 함바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1.09 [D+1] 가깝고도 먼 나라 (8)

일본을 표현하는 가장 흔한 말!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오늘은 처음으로 일본으로 떠난다.

그 동안 일본은 가까워서 언제든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갈 기회가 없었다. 그리고 원전사고까지 겹치자 심리적인 거리는 더 멀어졌다. 그러다 이번 방학엔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있으므로 '아~ 이럴 때 가라고 일본을 남겨둔 것인가.' 싶다.

김해공항에서 새로 산 셀카봉도 시험해볼 겸 사진 한 장 찍어본다.

음...뭔가 카메라 내가 들고 찍는 것보다는 나은 듯ㅋㅋ

셀카봉이 엄청 쏟아지다 보니 몇가지 필수적으로 체크해야할 것이 있는데 홈이 파여있어서 돌아가지는 않는지 올리고 내리기 뻑뻑하지는 않는지 버튼이 있어 간편한지 등을 체크하고 가기 전날 대학로에서 힘들게 찾은 나의 셀카봉!

기대 만방!

막판까지 고민하며 면세점에서 샀던 진저백 레오파드!

받고보니 마음에 든다. 좋다 좋다.

유난히 지루했던 대기시간을 보내고 일본으로 가는 비행기를 탔다.

그런데 정말 실제 비행시간은 30분? 정도밖에 안 될 정도로 엄청나게 가까운 곳이었다. 이래서 일본을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했었는지 이렇게 가볍게 제주도보다도 오기 쉽다는 것이 그 짧은 비행이 나이게 나름 큰 충격적이었다.

공항에 도착해서 입국수속도 빠르게 받고 호텔로 이동했다. 우리의 숙소는 비싸고 좁기로 유명한 일본에서도 꽤 싸고 마냥 작지만은 않은 곳이었다. 가격대비 나의 만족도는 200%이다.

Hotel Sunline Fukuoka Ohori

짐만 내려놓고 빨리 텐진으로 밥을 먹으러 갔다. 이미 8시가 넘은 시간이라 배가 고프다.

지하철 기다리다가 발견한 공간이다. 이 곳은 여름에 에어콘을 틀어놓는 곳이라고 한다. 한정된 공간에만 에어컨을 틀어놓는 것만으로도 일본사람들이 얼마나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것을 추구하는지 알 수 있는 면이다.

첫 식사는 키와미야 함바그!

9시가 다 되는 시간인데도 아직도 웨이팅을 해야하는 맛집이다. 은진이랑 셀카봉 시험도 해볼겸 한 장 찍어봤다.

굿굿

20분 정도 기다려서 들어갔는데 옷은 미리 따로 카운터에 보관해주고 가방은 아래의 바구니에 넣고 앞에 선반에는 온갖 양념들과 반찬, 필요한 물품들로 가득하다. 정말 효율적인 시스템을 자랑하는 일본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세트를 시켜 밥, 국, 샐러드는 미리 세팅이 되어있었다.

드디어 나온 함바그!

가운데 있는 돌판에 구워서 먹는 방식이었다. 한 입 먹고 너무 맛있어서 큰 걸로 시킬 걸 후회를 했다. 소중대 사이즈가 있었는데 소 사이즈를 시켰는데 다음엔 적어도 중으로!!

지글 지글 돌판에 구워 냠냠

배도 고팠지만 고기도 부드럽고 소스도 맛있어서 정말 허겁지겁 맛있게 잘 먹었는 첫 식사였다.

계산서 조차도 최소화 되어있는 모습! 하나하나 소소한 재미가 있는 일본이라는 생각을 했다.

너무 맛있게 잘 먹어서 키와미야 소스도 따로 팔아서 하나 샀다. 요즘에 동생이 일본 요리에 관심이 많고 함박스테이크와도 인연이 깊으니...필요없다고 하면 내가 소고기 찍어먹는 용도로 ㅋㅋ

밥을 잘 먹고 나왔더니 밤이다...

우리는 야타이(포장마차)에 가서 첫날이니 술을 한 잔 마시기로 했다. 텐진미나미로 고고!

번화한 길에 이렇게 야타이가 많이 있다.

맥주를 시키고 안주를 시켰다. 추운 공기 속에 따듯한 증기가 포근하게 느껴졌다.

오뎅도 있었는데 어묵도 부드럽고 맛있어서 만족스러웠다.

안주로 시킨 명란교자! 맛나맛나!

분위기가 정말 따뜻하고 각자 술을 마시러 온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 하러 온 것만 같은 사람들의 정스러움이 있었다.

엄청 따닥따닥 붙은 의자에서 우리는 옆에 있는 커플과 그 옆에 있는 커플과 이야기도 나누고 재미있게 술을 마셨다. 옆은 후쿠오카에서 사는 사람이로 옆옆은 도쿄에서 여행온 커플이었다. 다들 따뜻하고 친절하게 대해줘서 고마웠고 활발하고 사교성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내 옆에 앉은 사람은 우리에게 맥주도 한 병 사줬다. 이런 땡큐!!!

일본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관심이 없고 개인적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내가 만난 사람들은 그렇지 않아서 너무 좋았고 나도 누군가에게 좋은 인상과 추억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덕분에 기분좋게 첫날부터 맥주를 마셔댔다.

이리저리 사람들이 사진을 찍자 내가 셀카봉을 두둥 꺼냈더니 사람들이 본적은 있는데 일본에는 없다며 신기해했다. 셀카봉을 잘 사온듯ㅋㅋㅋㅋ 함께 사진 찍고 신기해하고 좋아해서 마지막 날이었다면 셀카봉을 주고싶었는데 첫날이라 아쉽게도 내 가방속에!!

12시가 다 되어가자 야타이 안은 사람들로 북적북적하고 한층 분위기가 따뜻해졌다.

우리는 지하철이 끊기기 직전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호텔로 돌아왔다. 씻고 블로그를 다 쓰니 새벽 2시가 되어가네...

첫날이라 아주 아주 일본의 티끌만큼밖에 경험하지 못했지만 즐겁고 따뜻한 느낌의 시작이 참 좋다! 이런 짧은 여행, 가까운 곳으로의 여행도 많이 다녀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짧지만 인상깊은 하루였다.

'On The Road > 2015.겨울후쿠오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먹으러 다시 떠나자  (3) 2015.01.13
[D+5] 아이시떼루 스시  (1) 2015.01.13
[D+4] 료칸 만세  (6) 2015.01.12
[D+3] 구마모토 나들이  (1) 2015.01.10
[D+2] 프랑프랑하다  (1) 2015.01.10
[D+1] 가깝고도 먼 나라  (8) 2015.01.09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옹나니 2015.01.09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도 사주드나? 우앙~!!!!

  2. 민정 2015.01.09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고기는 얼마나 먹어야 배부를지ㅋ냄새로 반은 배불리는듯ㅋ 내 셀카봉보다 좋아보여

  3. 허지 2015.01.09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유니 숙소에서 봣던 시끌벅적한 일본인들 생각이 나네용ㅎㅎ 새로운 여행기 기대합니다 흐흐

  4. 희진 2015.01.12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셀카봉 가져가기 잘했다ㅋㅋ

  5. 김블리 2015.01.14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은 그 함바그집 텐진 지하상가 맛집? 완전 아이시떼루 인데 ㅋ 어캐지내나 했더니 후쿠오카에 있구나~~ 언니도 6일부터 9일까지 오사카 잠깐 다녀옴

  6. 선미 2016.01.21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일본갔구나!! 이번 겨울엔 어디갔었을지 궁금해서 들어와봄ㅎㅎ 나도 대학때 후쿠오카 갔었는데ㅋㅋ 거리가 깨끗해서 놀랐던 기억!!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