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코리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2.12 #105 트렌드 코리아 2018 / 김난도외 7명

2018.01.25-2018.02.11


10년동안 집필되었지만 올해 처음으로 읽어보았다. 내년 끊임없이 변화하는 사회를 사람들의 소비 패턴을 분석하여 2018년을 예측하고 있다. 사람들이 어떤 곳에 돈을 쓴다는 것은 그곳에 마음이 있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돈은 누구에게나 소중하고 한정적이기 때문에 그 돈의 흐름을 잘 분석하는 것이 사람들의 보이지 않는 관심과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좋은 방식인 것 같다. 매년 읽어볼 가치가 있는 책이다.

- 경험소비는 갈수록 유목화하는 현대 사회에도 더 잘 들어맞는다. 한곳에 머물며 이동하지 않는 정주형 소비에서는 소유가 중요하다. 반면 끊임없이 이동하고 흘러가는 유목형 소비에서는 거추장스럽게 물건을 쌓아놓기보다는 좋은 기억을 많이 가진 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 SNS의 등장은 이전과는 달리 소유물뿐만 아니라 경험, 라이프스타일, 나아가 가치관까지도 자랑의 대상으로 삼을 수 있게 했다. ...중략... 경험소비는 매우 SNS 친화적이다. SNS 시대에 경험 소비가 더 각광을 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 과시의 대상이 부에서 개념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 늘 그렇듯이 위기와 기회가 공존한다.

- 기약할 수 없는 내 집 마련이나 노후 준비보다, 현재의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취미나 자기계발에 돈을 쓰면서 행복한 삶을 추구한다는 새로운 소비문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중략... 장미빛 미래를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후회 없는 오늘을 보내기 위한 삶의 원동력 중 하나가 욜로다.

- 과거에는 명품백과 같은 과시형 아이템을 ‘득템’하는 데 공을 들였다면, 이제는 SNS에 공유해 큰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낸다. 그중에서도 최고봉은 단연 여행이었다. 욜로 열풍은 장기 여행, 세계 여행, 오지 여행 등의 다양한 유행을 만들어내며 여행 트렌드의 지형도를 바꾸어놓았다.

- 행복을 연구하는 많은 학자들은 물질보다 경험에 돈을 지불할 때 사람은 더 큰 행복을 느낀다고 말한다. 물건은 구입한 직후부터 실증을 느끼게 되는 반면, 경험은 시간이 지날수록 긍정적인 기억만 남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집으로 돌아가는 소비자의 두 손에 무엇을 들릴 것이냐보다 소비자에게 어떤 기억으로 남을 것이냐가 더 중요하다.

- 세계 일주와 같은 매우 특별한 경험에서 얻는 행복의 크기와 도서관에서 좋아하는 책을 읽으며 하루를 보내는 소소한 행복의 크기는 어쩌면 별반 다르지 않을 수도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그 경험을 누구와 함께 하느냐,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충분히 나눌 수 있는가의 문제이다.

- 행복은 ‘강도’의 문제가 아니라 ‘빈도’의 문제인 것이다.

- 사람들이 일상에서 늬는 행복의 순간은 과거 그 어느 때보다도 소비와 높은 연관성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핵심음 ‘더 많은 소비가 곧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소비행위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경험을 공유하는 것’ 자체가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는 사실이다.

- 소확행, 작지만 확실한 행복
- 가성비에 가심비를 더하다: 플라시보 소비
- 워라밸 세대
- 언택트 기술
- 나만의 케렌시아
- 만물의 서비스화
- 매력, 자본이 되다
- 미닝아웃
- 이 관계를 다시 써보려 해
- 세상의 주변에서 나를 외치다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