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20 [D+1] 열두번째 태국 (3)

저녁 8:50 비행기.

지금까지 이 휴가를 너무 오래 기다려서 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집에서 가만히 기다릴 수가 없었다. 일찍 캐리어를 끌고 나갔다. 2:30이라는 어중간한 시간때문에 브레이크타임이 없는 아웃백에 가서 투움바 파스타와 스테이크를 먹었다.

드디어 공항까지 들어옴ㅋㅋㅋ

신난다 꺄오~

​대한항공 타고 가서 특별 기내식을 미리 해산물식으로 신청했었다. 빵도 다른 종류가 나오고 흰살생선에 바질페토가 올려져서 정말 맛있었다.

​후식으로는 아이스크림

​이건 생일이라 케이크를 미리 주문했는데 배도 너무 부르고 맛도 좀.... ㅋㅋㅋ 한 번만 해보면 될 듯

​순조롭게 방콕에 도착해서 호텔까지 잘 왔다.

​카오산에 최근에 이비스 스타일이 생겨서 여기로 왔다. 카오산에서 2박, 사쿰빗에서 2박

이비스치고는 방도 꽤나 널찍하고 깨끗하고 만족스러웠다.

​현지 시각 새벽 2시가 조금 안 된 시간이지만 카오산의 쿵짝쿵짝 음악소리에 들떠 나가보기로 했다.

카오산 정말 오랜만인데 금요일밤이라 그런지 온통 거리에는 술먹고 춤추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그 시간에도 앞으로 나가기가 힘들었다. 언젠가부터 시끄럽고 지저분해지는 카오산에 별 감흥이 없어졌는데 점점 더 심해지는 것 같았다.

​반면 조용하고 반가운 람부뜨리는 그대로

​카오산 경찰서 앞에 왕의 사진이 이제 푸미폰이 아닌 그의 아들의 사진이 걸려있었다. 공항에서 오는 길에도 새로운 왕의 사진이 많이 걸려있었지만 아직은 푸미폰의 추모 열기가 더 높은 것 같다. 내 왕도 아닌데 푸미폰의 서거에 나도 씁쓸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들었다.

​그냥 들어가긴 아쉬워 호텔 앞에서 팟타이를 ​사먹었다. 도연이는 최고의 팟타이라며 ㅋㅋㅋ 태국 음식의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얼마만에 카오산에서 자보는 건지 모르겠네. 늦은 휴가인만큼 더 재밌게 놀아야지~~

보통 사람들이 많이 해봤음을 강조할 때 쓰는 말이 12이다.

열두번도 더 봤다.
열두번도 더 얘기했다.
열두번도 더 먹었다. 등등

왜 12가 그런 의미로 쓰이는지는 모르겠지만 난 정말 이얼 12번째 태국여행을 떠난다. 이제 난 태국 여행을 충분히 많이 해봤다고 말할 수 있을까?

'On The Road > 2017.열두번째방콕' 카테고리의 다른 글

[D+5] 대리석과 황금  (0) 2017.08.24
[D+4] 코끼리코끼리코끼리코끼리  (0) 2017.08.23
[D+3] 타투하는 달마시안  (4) 2017.08.21
[D+2] 팟타이 완전 정복  (1) 2017.08.20
[D+1] 열두번째 태국  (3) 2017.08.20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