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04 [D+3] 나는 자연인이다 (2)

​고작 3일만에 여행의 마지막 아침이 밝았다. 일어나자마자 커튼을 걷어본다.

​아침을 먹으러 거실로 내려갔다. 많은 커피잔 중에서 마음에 드는 잔을 골라 커피를 담고 고소한 훗카이도 우유와 오렌지쥬스도 한 잔씩ㅋㅋ

​식탁 옆에도 어김없이 놓여있는 아기자기한 소품들

​ㅡ아침도 펜션스럽게 참 예쁘다. 식재료 하나하나가 참 맛있었다. 홋카이도에서 나는 감자, 옥수수, 낙농제품, 유제품에 자신이 있어서 간단히 찌고 삶아서 음식을 내는 것 같다.

너무 예쁜 아침 식사! 마치 사람이 웃고 있는 것 같은 얼굴이다.

​조식을 먹고 체크아웃을 하고 다시 차를 가지고 거리로 나왔다. 그런데 어제 보이지 않았던 대설산 꼭대기의 눈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다. 아침의 부드러운 햇살과 만나 너무 운치있는 풍경이었다.

​오늘의 첫 코스는 흰수염폭포이다. 졸졸 흐르는 모습이 흰수염같아서 이름 붙여진 곳인데 생각보다 주변에 단풍이 너무 멋있고 물빛이 푸르러서 좋았다.

​폭포의 위쪽은 이렇게 단풍과 대설산이 어울어졌다.

​​두 번째 코스는 5분 거리의 아오이이케(일명 푸른 연못)

​댐이 생기면서 생긴 수몰지역인데 암반의 영향으로 물이 푸르고 썩으며 생긴 색깔이다. 그런데 보고 있으면 참 예쁜 색깔이다. 연못 안에는 나무들이 죽어있다.

​​​

​주변에 자작나무가 많은데 자작나무의 흰 색과 참 잘어울리는 것 같다.

​세번째 코스는 사계채의 언덕

사실 이곳은 꽃이 하나도 없을 줄 알았는데 라벤더만 없지 정말 가득가득한 꽃의 향연이었다.

이곳의 마스코트 로루짱이 들어가면 바로 보인다. 이렇게 큰 인형도 이렇게 귀엽게 만들어버리는 일본인의 취향ㅋㅋㅋ

​들어가는 곳부터 감탄을 자아내는 풍경이다.

​대박!! 이렇게 많은 꽃들이 언덕 위에 그림을 그린 듯 피어있었다.

​계속 뭔가 사진을 찍고싶게 만드는 곳이다. 한 컷만 더 한 컷만 더 하다보니 꽤 사진을 많이 찍었더라 ㅋㅋㅋ

​꽤 넓어서 꼬마 기차 같은 것을 타고 둘러볼 수도 있다.

​나오는 길에 아쉬워서 뒤돌아 한 번 더 사진을 찍었다.

​이곳에서는 지역 감자, 옥수수 등 농산품도 팔고 있었는데 옥수수는 생으로 먹어도 맛있다고 해서 하나 사봤다.

먹어보니 알알이 톡톡 터지고 안에 단즙이 엄청 많아서 마치 옥수수 쥬스 먹는 것 같은ㅋㅋㅋ 옥수수도 사각사각!! 신기한 맛이다.

​무려 오전에 세군데나 둘러보고 점심을 먹으러 준페이로 갔다. 에비동을 시키고 가게를 둘러보니 여기도 마찬가지로 아기자기 ㅋㅋ

메뉴도 손으로 정성스럽게 그리고 쓴 것들로 가득하다. 가지런하고 일률적인 컴퓨터 글씨보다 이런 것이 더 예쁘다.

​크고 튼실한 새우튀김이 세 마리 올라가 있다.

​왜 맛없다는 사람이 없었는지 알 것 같았다. 새우튀김도 엄청 크고 탱글탱글하고 위에 뿌려진 소스가 맛있었다. 같이 나온 장국도 시원하고 굿굿!!

​밥을 먹고 나오는데 기다리는 사람이 바글바글ㅋㅋㅋ

우리는 네 번째 코스 신에이의 언덕으로 갑니다. 이곳에도 로루짱이 ㅋㅋㅋㅋ

​확 트인 언덕과 나무가 참 시원스럽게 멋있는 곳이었다.

​날도 조금씩 맑아져와서 기분도 좋은ㅋㅋㅋ

​로루짱 여자친구 ㅋㅋㅋ

​흔한 비에이의 풍경이다.

​다섯 번째로 간 곳은 크리스마스 나무 ㅋㅋㅋ

보이는 그대로 나무 한 그루만 있는 언덕이다. 겨울에 하얀 눈이 덮였을 때 오면 참 멋있을 것 같은 곳이다.

​오늘의 마지막 코스는 팜 도미타

사실 저 밑에 사진의 식물은 모두 라벤더 ㅋㅋㅋㅋㅋ 말 안해주면 모름ㅋㅋㅋ

라벤더 꽃은 6-8월까지만 피기때문에 비금음 그냥 허브다.

​하지만 온실에서 라벤더를 조금 키우고 있어서 볼 수 있었다.

​라벤더가 절반 넘게 있지만 드문드문 다른 꽃들도 넓게 피어있다.

​이 보라색 꽃은 라벤더는 아닌데 라벤더가 피었을 때 오면 이런 느낌이 아닐까 싶었다.

​팜 도미타 기념품 가게에는 라벤더로 많든 많은 제품을 팔고 있었다. 우리 나라 기념품은 약간 사기싫게 만들어진 것도 많은데 여기 제품은 참 퀄리티 있어서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ㅋㅋ

​아기자기 귀여운 소품이 너무 많다.

​일본 사람들은 집안에 들이는 물건을 하나 사도 아무거나 사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다.

​팜 도미타를 마지막으로 우리는 두 시간을 달려 공항으로 가서 차량을 반납하고 출국 수속을 마쳤다.

출출해서 먹은 구은 주먹밥과 소금옥수수버터라면ㅋㅋㅋ

홋카이도 지역 라면인데 콘과 버터, 죽순을 넣어 만드는 라면이 유명하다. 못먹어봐서 여기서 먹어봤는데 많이 짜지 않아서 괜찮았다. 하지만 엄마는 이것도 짜다고 함ㅋㅋㅋ

버터향이 더 강하게 나면 좋았을 것 같은 내 개취!!

​이번 여행은 차가 있어서 많이 먹지 못한 삿포로 클래식 나마 비루도 마지막으로 한 잔! 맥주는 유리잔에 먹는 게 좋지만 그래도 굿굿

2박 3일 짧았지만 알찬 여행이었다. 홋카이도만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사람도 적고 차도 적고 나무가 많은ㅋㅋㅋ 자연이 가득한 그런 곳

차를 빌려 다녀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장소와 대중교통의 제약을 받지 않아서 좋았다. 다음에도 일본 여행에 차량 렌트는 필수!! 너무 대도시만 아니라면ㅋㅋ

'On The Road > 2017.달리자홋카이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3] 나는 자연인이다  (2) 2017.10.04
[D+2] 단풍과 카레  (1) 2017.10.02
[D+1] 추석엔 홋카이도  (0) 2017.10.02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허지 2017.10.05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왠지 여행갔을거 같았는데 역시! 좋네요 아흥
    일본에 좋은데가 참 많구만요

  2. 옹나니 2017.10.05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틀트립보면서도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더 좋아보이넵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