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lbourn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10 [D+19] Melbourne에서 3시간 (3)

오늘은 Melbourne으로 간다.

피곤했는지 여행하고 처음으로 9시에 일어났다. 밤에 빨래를 널어놨는데 비가 와서 다시 건조기를 돌렸다. 맑다가도 금새 비가 오고, 비가 오다가도 금새 갠다.

그런데 오늘 사진은 다 뿌옇다. 어제 Great Ocean Road에서 엄청난 바닷바람을 받고 렌즈가 엉망이 됐는데 내가 모르고 안닦아줬더니 사진이 전부... 흑흑

어쨌든 Melbourne 비지터 센터로 가서 정보를 얻는다.

Melbourne 도보 여행 코스를 짜놓아서 내가 원하는 코스를 골라 걸을 수 있다. 우린 시내 관광을 하기로 했다.

여긴 Flinder's street station으로 Melbourne의 대표적 건축물이다.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 소지섭의 호주 생활의 배경으로 나온 적이 있다고 한다.

밑에 있는 건물은 st.paul 성당이다.

Melbourne에는 정장을 입은 사람들이 정말 많았는데 역시 양복은 서양 사람들 옷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같이 다들 너무 멋있었다.

그리고 길에 나무가 많아서 뭔가 여유롭긴 했지만 역시 시티는 시티! 조금 도니 답답하기도 하다.

오늘 점심은 빌 클린턴 대통령도 먹었다는 베트남 음식점 Mekhong에서 먹었다. 정말 맛있고 배부르게 잘 먹었다.

beef pho 작은 거 8.5달러. 큰 거 9.5달러

오늘은 시내에 나왔으니 맛있는 커피도 먹고!

마키아또! 원래 마키아또는 에스프레소 커피 위에 우유 거품을 올린 음료로 쓴 에스프레소를 부드럽게 마실 수 있어서 좋다. 이탈리아에선 보통 이런 마키아또가 1유로 내외로 굉장히 싸서 가볍게 먹기도 좋다.

전원 생활을 좋아하는 우린 간단하게 도시의 향기만 맡은채 다시 시드니로 길을 떠난다
Melbourne에서 Sydney까지는 900km라서 하루만에 가기가 힘들어서 오늘은 250km정도만이라도 가야한다.

이제까지 차를 아무 곳에서나 막 주차했던 우리에게 Melbourne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무시무시한 주차료다. 3시간 주차했는데 30달러나 나왔다.

넌센스~ 주차료 비싸요!

Sydney에선 우리의 큰 휴식이 기다리고 있어서 너무 기대된다.
이젠 실내취침할 수 있다!

아자아자! 조금만 더 힘내서 가자~

오늘 저녁은 제육볶음과 된장찌개!

먹고 힘내서 내일 시드니에 잘 입성합시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21] 여유로운 시드니 시티  (3) 2012.01.12
[D+20] 시드니 실내취침  (1) 2012.01.11
[D+19] Melbourne에서 3시간  (3) 2012.01.10
[D+18] Great Ocean Road를 가다  (2) 2012.01.09
[D+17] 이젠 Victoria  (3) 2012.01.08
[D+16] Barossa valley winery  (2) 2012.01.08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