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30-2015.07.06

 

 

몰랐다. 실제 인물의 일기인지.. 그저 소설인 줄 알고 읽기 시작한 책이었다.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고민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읽다보니

나의 고민과 걱정들은 정말 너무도 사치스러운 것들이다.

 

죽음 무게란 아직도 나에겐 크다.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장군봉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장례식장에서 '호상'이라고 이야기를 하자 사람이 죽었는데 호상이 어디있냐며 호통을 치는 장면은 나에게 꽤나 충격적이었다.

 

내가 삶에 대한 집착이 강한걸까?

아직도 죽음이란 단어는 내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 아야씨 말대로 그저 '살아있다'는 것이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인지, 우리 곁에 있는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사회에서 '장애'란 어떤 것인지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 나에게는 잘 할 수 있는 것이 더 많구나.

 

- 모두들 그런 기분을 실제로 체험하지 않고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것일까. 실제로 그 사람의 기분이 되지 않더라도 조금쯤은 그 입장에서 봐주면 안 될까. 하지만 어려운 일일 거라고 바꿔 생각했다. 나도 이렇게 되고 나서야 처음으로 알게 되었으니까.......

 

- 한번쯤은 다 열어놓고 솔직해지는 쪽이 편해진다. 일부러 기를 쓰며 힘들지 않아도 된다고 고쳐 생각했다.

 

- 없어진 것을 뒤쫓아 가기보다는 자신에게 남겨진 것을 높인다.

 

- 의학으로부터도 버림받은 것 같다.

 

- 나는 지금 나 자신과 싸우고 있는 것이다. 싸움의 한복판에서 만족감 같은 게 있을 리가 없다. 고민하며 고통스러워하며, 그런 마음을 정리하려고 기를 쓰고 있다. 다른 사람에게 물어봐서 해소할 일은 아니지만 누군가 조금이라도 내 기분을 이해해줬음 하고 마음을 기대고 싶은 것이다.

 

- 엄마한테 받는 사랑은 내 안에서 소화되어 또 다른 사랑으로 바뀌어 표현되는 법이다.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