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 엄마 냄새 / 이현수

책이야기 2020. 3. 23. 01:04

2019.12-2020.03

아기에게 줄 시간을 마련하는 것이 엄마가 준비해야할 첫 번째 출산 준비물이다.

선물 받아서 읽은 책

제목만 봤을 땐 굉장히 감성적으로 접근한 책일 줄 알았는데, 심리학자가 쓴 논리적인 책이었다. 엄마 냄새는 아이가 엄마 몸에서 분리되어 독립된 인격체로 자라는데 꼭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꽤 괜찮은 육아서인 것 같다. 육아휴직을 2년째 하면서 너무 오래 쉬는 건아닌지, 너무 답답하진 않을지, 이제 무급휴직인데 등등 난 내 걱정만 하고 있었다. 내 냄새와 체온을 아직도 간절히 바라는 내 보석같은 아이를 앞에 두고.

내 아이가 평생 이렇게 나를 필요로하는 시기가 다시 올까? 온전히 이 많은 시간을 눈 마주치고, 이야기하고, 체온을 마누며 사랑하며 채워야지.

설정

트랙백

댓글

#104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 벨 훅스

책이야기 2018. 1. 24. 02:01

​2017.01.04-2017.01.23

조금은 여유가 있는 베트남 여행을 위해서 준비한 책이었다. 역시나 여행을 다녀와서 한국에서 다 읽게되었지만ㅋㅋㅋ

최근의 화두, 페미니즘에 대해서 그냥 알고 싶었다. 페미니즘에 대한 지식은 없는데 뭔가 우리 사회에서 부정적인 이미지를 씌운 것만 같은 느낌은 계속 들었다. 그리고 유아인이 자신이 페미니스트라는데, 페미니스트는 여자들만 지칭하는 말이 아닌가? 페미니스트=남성혐오자인가? 갑자기 페미니스트들이 왜 이리 많아지지? 하는 여러가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그런 나의 의문에 대한 대답을 찾을 수 있었다.

​- 여성이든 남성이든, 변화를 위해 늘 노력하고 성차별주의와 그에 근거한 착취와 억압의 사슬을 끊어내리라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의 삶에 페미니즘 투쟁이 선사한 해방의 기쁨은 나누려 애쓰고 있다.

- 단 한 번도 페미니즘 운동이 여성들만의 것이라고도, 그래야만 한다고도 생각해본 적 없다. 여성이든 남성이든, 소녀든 소년이든 모두가 페미니즘에 한 발 다 다가오게 설득하지 못하면 페미니즘 운동이 성공할 수 없다는 사실을 마음 깊이 확신했다.

- 인종차별이 법적으로 금지되고 흑인이, 콕 집어 말하자면 흑인 남성이 일터에서 백인 남성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게 된 민권운동의 성공 이후 백인 여성들이 자유의 확대를 주장했다는 사실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 페미니즘이 경력을 쌓는 도구로 변질되면서, 정치적으로 대중적인 페미니즘 투쟁에 참여해본 적 없는 여성들이 자신의 계급 상승에 유리하다면 기꺼이 페미니즘의 입장과 용어를 수영하는 기회주의가 이어졌다.

- 1980년대 들어 내면화된 성차별주의를 벗어던지게 하는 페미니즘 의식화를 거치지 않은 채 기회주의적으로 페미니스트임을 자임하는 여성들이 점점 늘어나 강자가 약자를 지배해야 한다는 가부장제의 명제가 그들과 다른 여성들과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특히 원래 참정권이 없었으나 이제는 특권을 손에 쥔 백인 여성들이, 내면화된 성차별주의르루버리지 않은 채 계급 권력을 얻자 여성들 간의 분열이 심화되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