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garet River to Albany

어젯밤 잠이 오지않아서 뒤척이다 겨우 잠이 들었는데 12시쯤 비가 쏟아졌다. 비를 맞으며 짐을 모두 차에 실고 텐트에 들어가 다시 잠을 자려고 하니 잠이 오지 않는다. 또 한참을 뒤척이다가 참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지난 밤에 내린 비때문에 바람이 싸늘하다.

빵과 커피를 먹고 오늘은 갈 길이 멀기 때문에 빨리 짐을 싸고 출발했다.

퍼스에서 조금 차를 몰아보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처음으로 운전을 했다.

지금까지 내가 밟아본 최고 속력은 70km/h였다. 근데 호주의 프리웨이에서는 속도를 내지않으면 대부분 편도 1차로이기 때문에 자동차 흐름에 방해가 된다. 대부분의 도로는 110km/h여서 내가 밟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두근두근. 운전 시작. 그냥 밟아보자!

처음엔 중앙선 가까이 붙기가 무서웠는데 조금씩 감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나도 모르게 120km/h까지 밟고 있었다. 그렇게 무한 질주를 계속하다가 좌회전 때 속력을 못 줄여서 어어어어어어 하는 순간 중앙 보도블럭을 넘어 맞은편 차선까지 넘어가버렸다. 다행이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지만 처음으로 아찔한 순간... 휴

왜 초보들이 잘 가다가 벽을 혼자 들이받는지 느꼈다.

Pemberton으로 가는 울창한 숲길.

Pemberton은 사다리로 타고 올라가는 60m높이의 나무에서 바라본 풍경이 멋있다고 해서 보러가려고 했는데 어제 저녁부터 내린 비로 날씨가 흐려서 그냥 점심만 간단하게 먹고 가기로 했다.

우리가 들린 Pemberton의 호주 시골의 베이커리.

그래도 오랜만에 아메리카노를 먹어서 기분이 좋다.

호주에서는 커피 이름도 조금씩 다른데 아메리카노는 롱블랙, 에스프레소는 숏블랙이다.

화장실이 가고 싶어서 물어봤더니 뭐라뭐라 이야기 하는 곳으로 갔다. 그 곳은 무려 베이커리로 부터 걸어서 10정도 거리 떨어진 퍼블릭 토일렛이었다. 이 곳에는 우리나라처럼 가게마다 화장실이 있지 않은가보다.

어쨌든 화장실 가는 길에 본 보라 나무. 모두 꽃으로 만발해있는데 방울꽃 모양이고 손가락 두 마디 정도되는 크기의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다.

오늘은 날씨가 좋지 않아서 그냥 계속 달러서 Margaret River에서 Pemberton, Walpole, Denmark를 거쳐서 Albany까지 도착!

Albany외곽에 캐라반 파크에 자리를 잡았다.

오늘의 저녁은 카레라이스

많이 해서 내일 아침까지 해놓자고 했지만 결국 거의 다 먹어버린 우리.

하루에 몇 시간씩 차로 달리는 일은 생각보다 지루하진 않았다. 그냥 노래 듣고 좀 자다가 좀 운전하고 풍경 구경하면 꽤 시간을 빨리 간다.

하지만 생각보다 끼니때를 챙기기가 힘들어서 배가 자주 고프다.

그래서 저녁은 거의 매일 시장을 반찬 삼아 먹는다.
그래서 너무 맛있다.
그래서 너무 많이 먹는다.

오늘은 하루종일 날씨가 쌀쌀해서 저녁에 좀 추울까 걱정은 되지만 Albany까지 무사히 왔음에 감사하며 잠을 자야겠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0] Happy new year, Esperance  (2) 2012.01.02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D+8] 120km/h를 밟다.  (2)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2011.12.30
[D+6] 드디어 출발  (1) 2011.12.29
[D+5] 출발 하루 연기  (1) 2011.12.27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현 2011.12.31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고속도로 드뎌 밟았구나~ 난 아직 못해본일..소감은? 스릴만점??
    아침부터 우울했는데 경은 블로그보니 좀 기운이 나네요 하루하루 욜심히 즐겁게 사는 경은이 너무 예쁘고 보기 좋다! 모든일이 순조롭기를 기도하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