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8] 가는 친구, 오는 친구

오늘은 희진 지수 선미와 마지막으로 보내는 날이다.

어제까지 대충 하고 싶은 것들을 다 했기 때문에 오늘은 뭐할까 이야기하다보니 다들 쉬고 수영이나 하다가 쇼핑을 하자는 것이었다. 그래서 느지막히 일어나서 밥을 먹고 수영을 하고 놀았다.

라면과 누룽지를 먹고 갤러리아 근처에 있는 비치 웨어 팩토리 아울렛으로 갔다.

그런데 우리가 길을 나선지 몇 분만에 하늘에서 비가 무섭게 쏟아진다.

우산은 희진이의 0.5인용짜리 우산 하나뿐.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연말이고 비도 오고 차도 막히고 하니까 1000원이면 될 택시비를 2만원씩 부르니 우리는 탈 수가 없다. 근처 식당에 들어가서 차와 간단한 간식을 먹으며 비가 멈추길 기다린다.

20분 정도 가다리니 빗방울이 가늘어져서 서서히 나가본다. 내가 GPS로 확인한 바로는 샛길이 있다고 나와있어서 들어갔는데 이건 뭐지.. 점점 답이 안나오는 풍경.

주민들이 여긴 길이 없다고 하는데도 나는 길이 있다며 이야기를 하다가 답답한지 자기를 따라오란다. 따라 갔더니 오마이갓! 바로 옆에 멀쩡한 샛길이 있는 걸...

다행히 길은 찾았지만 이것도 멀쩡한 길이 아니다.

비가 와서 길은 다 고여있고 지수는 실지렁이를 봤다고 하고 닭들이 뛰어다니고 오리가 수영하고 있는 기이한 풍경. 그 물에 다리가 닿으면 발이 썩을수도 있을 것만 같은 불안한 마음,

우리의 어드벤처가 끝난 후의 뿌듯한 표정들!

바로 팩토리 아울렛 화장실에 들어가서 슈퍼 파워 수동 비데에 다리를 씻고 나니 한결 낫다.

이 곳은 적게는 30%에서 많게는90%까지 세일을 하는데 잘 찾으면 괜찮은 물건을 아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우린 아주 다들 정신줄을 놓고 쇼핑을 하기 시작했다. 나는 다른 건 관심없고 비키니와 보드숏 위주로 열심히 찾아봤다. 빌라봉 아웃렛에 75%세일하는 비키니와 30%세일하는 비키니 두 개를 약 50,000원을 주고 구입!

아오 신나~

2시간정도 쇼핑을 하고 배가 고파서 저녁을 마데스와룽에서 먹고 꾸따비치로 석양을 보러 갔다.

가는 길에 우리는 맛있는 사테를 사먹었다. 어쩜 사테는 이렇게 맛있을까? 이 치킨과 땅콩 소스는 정말 환상이다.

사테를 길에서 사먹고 맛있어서 마데스와룽 가서 또 시켜 먹었다. 우히히

우리는 빨리 속력을 내서 꾸따비치로 갔다. 그런데 오늘 날이 흐려서 그런지 내가 2년 전에 봤던 그 환상적인 석양이 아니었다. 이게 지금 같은 비치가 맞나 싶을 정도로 나는 실망스러웠지만 그래도 바다가 주는 특유의 확트이는 풍경과 시원한 바람으로 위로를 해본다.

제대로 나온 사진은 하나도 없지만 다 재밌는 사진들이다. 푸하하 디테일하게 보라!

우린 마지막으로 커피빈의 시원하고 단 커피를 마시며 우리의 발리 여행을 마무리 한다. 이제 나는 새로운 친구들, 란옥이와 민정이를 데리러 다시 공항으로 간다.

네 명이서 같이 여행해본 적이 없어서 과연 우리가 아무런 서운함이나 불만 없이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걱정도 됐지만, 다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배려심 있는 친구들이었다. 너무 재밌고 즐겁게 여행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이런 친구들과 함께 일주일을 함께 이 먼 발리에서 보낼 수 있었던 것은 내 인생에서도 큰 행운이었던 것 같다.

친구들아, 싱가포르에서도 잘 지내다 돌아가렴!

설정

트랙백

댓글

  • 선미 2013.01.01 03:30 ADDR 수정/삭제 답글

    너무너무 즐거웠던 발리!!! 저 아웃렛에서 산 유쥬바지 대만족이야 ㅋㅋ 오늘 하루 종일 입음ㅋㅋ 싱가폴 와보니 뭐만 하면 다 돈이야. 발리서 너가 자꾸 쇼핑하라고 했던 이유를 완전 알겠음ㅋ 지금 호스텔에 누워있는데 누가 코골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꾸따 타운 하우스 완전 그리워!!! 그런 곳에 머물렀다니 꿈만 같아 ㅋㅋ 그래도 또 싱가폴 오니까 '가이더'없이 삽질하며 찾아가는 맛이 있음ㅋㅋㅋ 낼은 칠리 크랩 먹으러가 ㅋ 경은아 건강히 여행 잘하고 해피 뉴 이어~!!!

    • 경은 2013.01.01 17:33 수정/삭제

      내가 계속 쇼핑하라고 그랬니? ㅋㅋㅋ 거기 가니까 더 비싸게 느껴지지?ㅋㅋ 재밌게 놀아~ 나도 너희가 고마웠단다 ^^ 새해 복 많이 받어~

  • 선미 2013.01.01 03:33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경은아 너 덕분에 발리랄 500% 만족도로 여행할 수 있었엉~!!!!! 정말 정말 고마워~~~♥

  • 이하님 2013.01.04 13:44 ADDR 수정/삭제 답글

    위에 사진들은 마치 홍수 난 느낌인데요?ㅋㅋ 언니 현지 가이드군요 ㅋㅋ친구 보내고 또 다른 친구들 맞이하고 ㅋ 언니 친구들은 언니 덕분에 200% 여행 즐기다 가겠어요ㅠ 부럽부럽

[D+5] "서핑 재밌지?"

오늘은 서핑을 하기로 한 날!
나는 처음 서핑할 때 너무 재밌었는데 친구들을 어떻게 느낄지 궁금했다.

아침을 먹고 일단 수영장에서 또 한판 논다. 희진 지못미-_-

(사진은 나 지수 선미가 열심히 찍으나 이 블로그에 올라오는 것은 모두 내 기준ㅋㅋ)

날아라, 윤선미!

수영을 하고 나면 꼭 라면이 먹고 싶어진다. 그래서 오늘 점심은 컵라면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다. 나 원래 컵라면 별로 안 좋아하는데 왜 이렇게 많이 먹나 모르겠다.

이제 서핑하러 우리는 바루서프로 가자!

나는 먼저 바다로 가고 선미 희진 지수는 안전교육부터 받고 바다로 간다

오늘은 파도가 잔잔해서 물 위에서 보드에 몸을 맡기고 바다에 둥둥 떠서 쉬는 시간도 많았다. 패들링도 이제 처음보다는 나아진 것 같다. 난 왜이리 팔 힘이 없는걸까... 그래도 균형 잡기가 잘 되고 바다에서 내 몸이 조금씩 판안함을 느껴가고 있어서 잘 될 것만 같다.

쉬는 시간이 애들이랑 사진찍었는데 선미 카메라에 있어서 블로그에 올릴 수는 없다.
아쉽, 기회가 되면 2월에라도 수정을 해야겠다.

지수 선미 희진 모두 생각보다 서핑을 재밌어하고 다들 잘 탄다. 다들 운동신경이 꽤 좋은가보다. 첫 서핑 치고는 성공적인 스타트! 얘들도 서핑을 좋아하게 되면 좋겠다.

난 물놀이할 때 비가 오면 너무 기분이 좋아진다. 그런데 오늘 서핑을 하는데 비가 왔다. 호주에서 서핑했던 생각도 나고 친구들과도 같이 서핑을 하니 또 기분이 마구마구 좋아졌다.

즐거운 서핑을 끝내고 씻고 몸을 풀어주러 마사지를 받으러 갔다.

가는 길에 선미가 좋아하는 발리의 운치있는 골목길에서 사진을 찍는다.

이번에도 신케이로 가서 마사지 1시간 받고 너무 배가 고파서 집에 가서 씻고 빨리 짐발란으로 갔다. 가는데 또 차는 왜이리 막히는지 답답했다.

짐발란 씨푸드는사람들이 분위기는 좋은데 가격이 너무 비싸고 맛도 별로라는 평이 많아서 망설여지기도 했지만 그래도 가볼만한 가치는 있는 것 같아서 저녁을 먹으러 갔다.

분위기가 조금 좋은 곳이니 오늘은 다들 색색 원피스를 입었다.

우선 도착해서 비치를 둘러보자.

자리를 잡고 시킨 해산물이 나오기 전에 맛있는 옥수수 숯불 구이가 있어서 사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정신 없이 먹었다. 발리 옥수수 맛있다. 신나게 먹었다. 매콤한 버터를 발라서 구워주는데 잘싹 매콤하고 고소해서 좋았다.

옥수수를 다 먹은 잔해 바라보기! 넌 왜이리 맛있니?

사진을 찍고 노는 동안 드디어 우리가 시킨 아이들이 나왔다. 여러가지 해산물 세트와 새우 1kg을 더 시켰다. 세트에는 밥과 모닝글로리, 그리고 맥주 2병이 포함된다. 이 정도가 서비스차지 15% 더해져서 약 15만원 정도 된다. 싼 가격은 아니지만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 이제 먹기 시작!

랍스터, 새우, 크랩, 깔라마리, 조개, 생선이 숯불에서 구워져서 나오는데 우리는 꽤 맛있고 만족스럽게 잘 먹었다. 이런 분위기와 맛이라면 와볼만한 곳인 것 같다. 이것저것 너무 맛있어~~ 먹을 것이 많아서 정신을 못차리고 배부르게 잘 먹었다.

해산물은 이곳에서 이렇게 구워진다. 화력이 엄청나서 옆에만 가도 엄청난 열기가 느껴진다.

해가 지면 손님들이 더 많아지고 캔들도 켜니 분위기도 한층 좋아진다. 바람이 세게 불었지만 시원하고 상쾌했다. 그냥 그 상황이 참 아름답게 보였다. 비록 앞에 처참하게 비워진 그릇들은 있지만..아~ 딱 좋다.

비가 조금씩 내리길래 비치를 더 둘러보진 못하고 바로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맥주와 안주를 사서 우리 숙소에서 맛있게 먹고 마시며 하루를 정리한다.

맛있는 빈땅맥주!

오늘도 쉬엄쉬엄 하나씩 하다보니 하루가 다 지나갔다. 친구들과 서핑도 같이 해서 좋았고 궁금했던 짐발란 씨푸드도 먹어서 좋았다.

내일은 우붓으로 우리는 간다~

'On The Road > 2012.발리서핑(+싱가포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7] 렘봉안 크루즈  (1) 2012.12.30
[D+6] 평화로운 우붓  (1) 2012.12.29
[D+5] "서핑 재밌지?"  (3) 2012.12.28
[D+4] 먹고 쇼핑하고 수영하라  (5) 2012.12.27
[D+3] 웰컴 투 발리  (1) 2012.12.26
[D+2] 첫 서핑 시작  (3) 2012.12.24

설정

트랙백

댓글

  • 민정❤ 2012.12.28 02:00 ADDR 수정/삭제 답글

    블로그보니까 빨리 가고싶어~❤

    • 경은 2012.12.28 08:54 수정/삭제

      빨라와~~~ 몇일 안 남았다 우헤헤

  • 이하님 2013.01.04 13:37 ADDR 수정/삭제 답글

    밤에도 분위기 좋네요. 사진에 꼭 언니 친구한테 막 들이대는것처럼 보이는 바베큐 굽는 남정네가 있네요 ㅋ

[준비] 숙소 4. Lilacita inn

2012.12.31-2013.01.02

 

Lilacita inn, ubud

 

우붓에서 2박 머무를 숙소. (with 민정,란옥)

 

우붓왕궁까지 걸어서 15분 정도 걸리는 곳으로 시내에서 조금 벗어나지만 가격대비 숙소의 질이 매우 좋았다.

1박에 약 70$(3adults) 정도로 매우 넓은 방이 마음에 든다.

 

아고다를 통해서 예약!

 

 

< 위 치 >

 

 

 

 

 

설정

트랙백

댓글

[준비] 숙소 3. Kayun Hostel

2012.12.23-2012.12.25

 

Kayun Hostel

 

1박에 약 21$정도 되는 호스텔인데 발리는 워낙 싱글룸이나 호스텔이 없는 곳이기 때문에 약 25-30$을 내고 더블에 혼자 있을 것인가 20$ 내외에 깨끗한 숙소에서 지낼 것인가 계속 고민을 하다가 그냥 호스텔로 정했다.

 

신식 건물로 보여서 매우 깨끗해 보이고 위치도 괜찮아서 친구들 올 때까지 콕 박혀 있다가 타운하우스로 총총총

 

호텔스닷컴에서 예약을 했다. 일단 10% 디파짓을 내고 가서 나머지 금액을 내면 된다.

 

 

 

 

 

잘란 르기안 근처에 있는 숙소이고 저 정도면 비치에 가기도 꾸따 시티로 나가기도 생각보다 괜찮다. 마치 관성의 법칙을 증명이나 하듯이 여행을 할 때는 나는 엄청나게 많이 걷게 된다. 내가 왜 걷지, 이제 좀 멈추자 멈추자 하지만 계속 걷는다. 서울에서 그 정도 거리는 버스를 타거나 택시를 탔을텐데도 말이다.

 

발리는 한 번 갔다 온 곳이라서 계획을 하기가 편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준비] 숙소 1. kuta townhouse

2012.12.25-2012.12.31 (6박 7일)

 

6박 7일 희진, 지수, 선미와 함께 있을 숙소 예약 완료!

 

일단 일행이 많아서 아파트형의 숙소를 알아보다보니 꾸따 뽀삐스1에 있는 괜찮은 숙소를 발견! 주로 호주 사람들이 장기로 머무르면서 많이 사용하는 숙소라서 여러 편의 시설들이 호주 사람들에게 어필 되도록 소개되어 있다.

 

www.kutatownhouses.com

 

일단 숙소는 매우 마음에 들고 극성수기의 요금임에도 나름 합리적인 가격인 것 같다. 위치도 꾸따 중심부에 있어서 움직이기도 편하고 부대 시설이나 숙소의 크기도 모두 만족스러운 선택이다. 저렴하게 하려면 할 수 있었지만 그래도 나중엔 결국 얼마를 썼는지는 생각 안나고 어디에 머물렀는지만 생각이 난다. 나는 뭐 저렴한 숙소도 가고 좋은 곳도 가고 돌아다니면서 묵어볼 기회가 있지만 친구들에겐 너무 허접한 숙소는 권할 수가 없었다. 어쨌든 나이스 초이스~!!

 

 

 

 

더블 베드가 있는 방 2개와 거실, 발코니, 주방, 화장실이 갖춰져 있는 타운하우스.

 

가격은 극성수기라 20% 서차지 되고 10%, 11%가 붙어서 마구마구 올라갔다. 그래도 6박에 4인에 100만원 정도로 1인당 25만원 정도로 예상된다. 디파짓 100불만 선결재.

 

왠지 이 곳에서 재미있는 일들이 많이 펼쳐질 듯 ^^

 

첫번째 숙소 미션 클리어.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