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011.12.30 [D+8] 120km/h를 밟다. (2)
  2.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3. 2011.11.27 호주 자동차 여행 준비2

Margaret River to Albany

어젯밤 잠이 오지않아서 뒤척이다 겨우 잠이 들었는데 12시쯤 비가 쏟아졌다. 비를 맞으며 짐을 모두 차에 실고 텐트에 들어가 다시 잠을 자려고 하니 잠이 오지 않는다. 또 한참을 뒤척이다가 참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지난 밤에 내린 비때문에 바람이 싸늘하다.

빵과 커피를 먹고 오늘은 갈 길이 멀기 때문에 빨리 짐을 싸고 출발했다.

퍼스에서 조금 차를 몰아보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처음으로 운전을 했다.

지금까지 내가 밟아본 최고 속력은 70km/h였다. 근데 호주의 프리웨이에서는 속도를 내지않으면 대부분 편도 1차로이기 때문에 자동차 흐름에 방해가 된다. 대부분의 도로는 110km/h여서 내가 밟을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두근두근. 운전 시작. 그냥 밟아보자!

처음엔 중앙선 가까이 붙기가 무서웠는데 조금씩 감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나도 모르게 120km/h까지 밟고 있었다. 그렇게 무한 질주를 계속하다가 좌회전 때 속력을 못 줄여서 어어어어어어 하는 순간 중앙 보도블럭을 넘어 맞은편 차선까지 넘어가버렸다. 다행이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지만 처음으로 아찔한 순간... 휴

왜 초보들이 잘 가다가 벽을 혼자 들이받는지 느꼈다.

Pemberton으로 가는 울창한 숲길.

Pemberton은 사다리로 타고 올라가는 60m높이의 나무에서 바라본 풍경이 멋있다고 해서 보러가려고 했는데 어제 저녁부터 내린 비로 날씨가 흐려서 그냥 점심만 간단하게 먹고 가기로 했다.

우리가 들린 Pemberton의 호주 시골의 베이커리.

그래도 오랜만에 아메리카노를 먹어서 기분이 좋다.

호주에서는 커피 이름도 조금씩 다른데 아메리카노는 롱블랙, 에스프레소는 숏블랙이다.

화장실이 가고 싶어서 물어봤더니 뭐라뭐라 이야기 하는 곳으로 갔다. 그 곳은 무려 베이커리로 부터 걸어서 10정도 거리 떨어진 퍼블릭 토일렛이었다. 이 곳에는 우리나라처럼 가게마다 화장실이 있지 않은가보다.

어쨌든 화장실 가는 길에 본 보라 나무. 모두 꽃으로 만발해있는데 방울꽃 모양이고 손가락 두 마디 정도되는 크기의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다.

오늘은 날씨가 좋지 않아서 그냥 계속 달러서 Margaret River에서 Pemberton, Walpole, Denmark를 거쳐서 Albany까지 도착!

Albany외곽에 캐라반 파크에 자리를 잡았다.

오늘의 저녁은 카레라이스

많이 해서 내일 아침까지 해놓자고 했지만 결국 거의 다 먹어버린 우리.

하루에 몇 시간씩 차로 달리는 일은 생각보다 지루하진 않았다. 그냥 노래 듣고 좀 자다가 좀 운전하고 풍경 구경하면 꽤 시간을 빨리 간다.

하지만 생각보다 끼니때를 챙기기가 힘들어서 배가 자주 고프다.

그래서 저녁은 거의 매일 시장을 반찬 삼아 먹는다.
그래서 너무 맛있다.
그래서 너무 많이 먹는다.

오늘은 하루종일 날씨가 쌀쌀해서 저녁에 좀 추울까 걱정은 되지만 Albany까지 무사히 왔음에 감사하며 잠을 자야겠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0] Happy new year, Esperance  (2) 2012.01.02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D+8] 120km/h를 밟다.  (2)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2011.12.30
[D+6] 드디어 출발  (1) 2011.12.29
[D+5] 출발 하루 연기  (1) 2011.12.27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현 2011.12.31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고속도로 드뎌 밟았구나~ 난 아직 못해본일..소감은? 스릴만점??
    아침부터 우울했는데 경은 블로그보니 좀 기운이 나네요 하루하루 욜심히 즐겁게 사는 경은이 너무 예쁘고 보기 좋다! 모든일이 순조롭기를 기도하께요

어제 도착한 Margaret River.

최소 2 nihgt 을 해야하기 때문에 우린 오늘 비치에 가서 놀고 내일 떠나기로 했다.

텐트에 누워있으면 아침에 햇살이 눈부시게 들어와서 안일어날 수가 없다.

완전 신난 하란옥씨.

우린 컵라면 을 아침으로 먹고 여유롭게 쉬었다. 우리가 준비한 음식이 라면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된 우리는 아침을 먹고 장을 보러 가기로 했다.

다행이 Margaret River 에도 Coles와 IGA와 같은 대형 마트들이 있었다.

보통 호주의 마트는 5시에 문을 닫는다. 우리나라에선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호주는 그렇다. 그런데 Margaret River는 관광지라서 그런지 10시까지 오픈을 한다.

생각보다 호주는 맛있는 빵과 커피가 없다. 하지만 싸고 맛있는 고기와 다양한 식재료들이 있어서 먹는 재미는 가득하다.

오늘 우리가 저녁에 먹을 신선한 소고기!

장을 다보고 세컨샵에 가서 물놀이 용품을 좀 사려고 했지만 인포메이션에서 알려준 곳은 문을 닫았거나 어딨는지 못찾겠다.

장을 다보고 캐라반 파크로 돌아와 비빔 국수를 해먹고 우린 prevelly 비치로 고고!

비치 색깔이 너무 예쁘다.

이 좋은 비치에 사람도 얼마 없다.

앞으로 남쪽으로 내려갈수록 더 예뻐진다고 하는데 정말 기대된다.

근데 호주의 비치에는 파라솔이 없고 나무 그늘도 없어서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엔 너무 고통스러운 점이 있다.

오늘은 물놀이 장비가 하나도 없이 바다에서 헤엄만 치고 놀았더니 금새 지쳤다.
다음엔 꼭 스노클 장비를 사서 더 재미있게 놀아야지~

물놀이를 끝내고 비치에 누워있는데 살이 너무 따갑다.

란옥이의 숄을 빼앗아 온몸을 꽁꽁 싸서 번데기로 변신! 햇빛이 하나도 안들어올 것 같지만 그래도 새어들어로는 햇살에도 피부는 따갑다.

햇빛이 우릴 괴롭히지만 안더라도 더 있고 싶었지만 우린 오늘 저녁 바베큐를 위해서 다시 우리의 안식처, 캐라반 파크로 이동.

참, 가는 길에 Margaret River에 들러서 구경을 했다. 강주변에 있었던 알 수 없는 정채의 조류들에게 과자를 주는 상돈이와 란옥!

나는 조류가 너무 무섭기때문에 패스.

오늘의 저녁 메뉴

scotch fillet beef 꽃등심 스테이크.

캐라반 파크 안에 있는 BBQ 시설을 이용해서 맛있는 스테이크와 와인!

오늘은 양파와 버섯을 함께 구웠는데 다음에는 옥수수, 호박 같은 야채도 같이 구워먹어봐야겠다.

호주의 캠핑 문화는 매우 생활화되어 있어서 노부부부터 젊은 사람들까지 폭넓게 캐라반 파크 시설을 이용한다. 시설도 매우 깨끗하고 사용에 불편함이 없어서 어느 숙박 시설 못지않게 좋다.

아침에 일어나 의자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며 주변을 돌아보고 있으면 너무나 마음이 편하고 그냥 좋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D+8] 120km/h를 밟다.  (2) 2011.12.30
[D+7] Margaret River  (1) 2011.12.30
[D+6] 드디어 출발  (1) 2011.12.29
[D+5] 출발 하루 연기  (1) 2011.12.27
[D+4] 박싱데이  (2) 2011.12.26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현 2011.12.31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은이 너무 예쁘네 칭구들도 젊음이 팡팡~ 호주는 뭐든 한스케일 하는듯 보여 푸짐하고 시원시원한 느낌이다~

이제 11월도 마무리 되어간다.
11월 12월은 한해를 마무리 하는 달이기도 하지만 다음 해를 준비하는 달이기도 하다.
다음해에는 어떤 모습으로 살아야 하나 여러가지 준비를 해보느라 바빴다. 특별히 소득도 없지만 실패했다고 잃은 것도 없다.

이제 슬슬 호주로 떠날 시간이 가까워온다. 즐겁다~

항공권을 끊고 10월에 사 놓았던 가이드북.

교보문고에 가서 이책저책 비교하고 샀는데 내 맘에 쏙 들지는 않지만 그럭적럭 볼만하다. 근데 자동차 여행을 하면서 가이드북의 중요성도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된다. 가이드북보다는 현지에서 구하는 도로지도가 더 필요하다.

란옥이가 준비하고 있는 대용량 세면도구들.

이것저것 란옥이가 많이 준비하고 있어서 평소보다 짐이 작을 것 같지만 짐은 싸봐야 안다. 요즘 여행 때마다 짐이 점점 늘어난다.
계속되는 저질체력에 어깨가 부서질 것 같지만 뭐 이번엔 자동차가 있으니깐!

우리가 쓸 텐트!

란옥이 말로는 마당에 펴고 누워있으면 아주 시원하다고 한다.
한 여름이라도 캠핑은 추울 수 있기 때문에 추가로 돗자리, 침낭을 챙겨가야 할 것 같다. 근대 텐트가 좀 비뚤어져 있는데 '란옥아, 제대로 안펼친거지.'^^
대부분의 캠핑용구는 중고로 구하고 있다.

현재 아이패드 블로거플러스 어플로 시험 블로깅 중

호주 가서 매일의 일을 아애패드로 정리할 계획이기 때문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보고, 보완해서 호주로 떠나야한다.

iPad로 작성

호주 여행 D-25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2] 루이스와 리루이  (1) 2011.12.25
[D+1] 퍼스 도착  (0) 2011.12.23
[D-day] 인천-홍콩-퍼스  (3) 2011.12.22
호주 자동차 여행 준비3  (4) 2011.12.17
호주 자동차 여행 준비2  (0) 2011.11.27
호주 자동차 여행 준비 1  (3) 2011.11.18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