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ura'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1.05 [D+13] 가장 힘든 코스 통과 (3)
  2. 2012.01.04 [D+12] 이젠 무한 질주 (1)

Madura to Ceduna

간 밤에 잠을 설쳤다.

내가 제일 싫어하는 동물인 쥐가 텐트 주변을 어슬렁 거리며 텐트를 손으로 긁으며 공격해서 무서웠고 생각하기 싫은 일에 대해서 악몽을 꿔서 찝찝했다. 더 싫은 건 잠에서 깼음에도 그 악몽이 내 머릿 속에 ing 라는 것이다.

오늘 아침 느낌은 좀 거지같다.

어쨌든 상돈이가 찍어 온 Madura의 아침 사진을 보며 마음을 달래본다.

오늘도 갈 길이 멀다. 어제처럼 늦게 도착하면 날이 어두워져 힘들기때문에 좀 일찍 출발하기로 한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캐라반 파크에 있는 대부분의 차가 다 빠져나갔다. 이 곳은 정말 그냥 잠만 자고 다시 길을 떠나는 곳이다.

근데 아침에 텐트에서 나와서 어제 어둠에 뭍혀 보이지 않았던 어마어마한 물건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이것!

호주에서 엄청나게 캠핑카와 캐라반을 많이 봤지만 이런 규모는 처음 봤다. 아침에 무심코 봤을 땐 트럭이 서있는 줄 알았다. 정말 누굴위한 캐라반인가! 대단하다.

캠핑을 할수록 느끼는 건 나도 캐라반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캐라반이나 트레일러, 캠핑카를 끌고 다니면서 여행하는 너무 많은 호주인들. 땅이 넓어서 이런 것이들이 발달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어쨌든 캥핑은 좀 짱인 듯!

오늘 아침은 꼬꼬면과 티 3종 세트!

정말 일년동안 먹을 라면을 호주와서 다 먹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이 더운 나라에서 식재료를 들고 다니기도 힘들다. 우리는 아이스박스밖에 없기 때문에...

오늘도 700km를 달려서 Ceduna까지 가야한다. 갈 길이 멀다.

오늘은 서호주에서 남호주로 넘어간다. 넘어가는 border에는 세관이 있는데 생과일이나 야채를 검사해서 병해충이 넘어오지 못하도록 막는다. 1차 산업이 주를 이루는 호주 사회에서 세관 검사는 어느 나라보다 엄격하다.

정말 오는 가는 길은 끝없이 아무 것도 없다. 하늘과 땅만 있을 뿐이다.

덩그러니 놓인 주유기!

여긴 너무 비싸서 우리가 싼 곳에서 사온 기름 20리터를 부었다.

기름값의 차이도 크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서 기름통을 채우고 다니는 것은 호주에서 꼭 필요한 일이다.

길에 불쑥 불쑥 튀어나오는 야생 동물들을 알려주는 위험표지판이다. 호주 오기 전에 이런 표지판을 많이 봤지만 다 기념품인 줄 알았다. 근데 정말 저런 표지판이 엄청 많이 있다.

아직 캥거루를 만나진 못했지만 로드킬 당한 야생동물을 길에선 많이 봤다. 끔찍하지만 이젠 좀 익숙해진다.

오늘도 열심히 달려서 목적지 Ceduna에 도착했다.

south austrailia로 진입한 차량들은 여기 세관에서 검사를 받는다. 우린 모르고 지나쳤다가 막 소리를 지르며 불러서 돌아갔다.

오늘도 캐라반 파크에서 텐트를 친다. 그런데 바닷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 텐트치기도 쉽지 않았다.

힘들게 텐트를 치고 부엌에 가서 저녁을 해먹는데 설거지 하러 온 노부부가 잡은 크랩을 주시며 먹으라고 하셨다. 저녁을 다 먹은 상태라 배가 불렀지만 오랜만에 먹는 레토르트가 아닌 신선한 맛에 홀딱 빠져서 마구마구 먹었다. 너무 감사해서 뭐라도 드리고 싶었는데 아무 것도 없다.

우린 꽤 일찍 도착했다고 생각했는데 시차가 바뀌면서 갑자기 늦은 밤이 되어버렸다.

이틀 동안 핸드폰도 터지지 않는 허허벌판을 달려왔다.

이 곳 Ceduna에 오니 사람 냄새가 조금은 나면서 마음이 편해진다.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5] Adelaide 시티 구경  (1) 2012.01.08
[D+14] Adelaide 입성  (1) 2012.01.06
[D+13] 가장 힘든 코스 통과  (3) 2012.01.05
[D+12] 이젠 무한 질주  (1) 2012.01.04
[D+11] 호주 바다를 즐기자!  (2) 2012.01.03
[D+10] Happy new year, Esperance  (2) 2012.01.02
Posted by 릴리06

Esperance to Madura

아침에 일어났는데 정말 오랜만에 텐트로 햇빛이 비친다.

이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어제 아침의 풍경이거늘...

Esperance를 떠나는 날 이렇게 활짝 개는 하늘이 아쉽다.

그래도 어제 널어놓은 빨래가 바짝 잘 마르고 내 발이 되어주는 소중한 신발에게 햇빛을 쐬어 줄 수 있어서 만족!

지금까지는 한 도시에서 2박씩 하면서 서호주 해안을 즐기면서 여행을 했다면 오늘부터 3일 동안은 하루에 700km씩 달려서 Adelaide까지 간다.

이 구간은 볼 것도 없고 도시도 없고 정말 끝없이 펼쳐진 길만 있다.

Adelaide부터는 유명한 동부 도시를 쭉 돌기 때문에 즐거울 것 같지만 오늘부터 3일 동안은 꽤나 지루할 것 같다.

오늘의 점심은 컵라면!

1차 목적지 Norseman에 도착해서 공원에서 컵라면을 끓여먹었다.
아웅. 그래도 배가 고프다.

근데 이렇게 이동 중에 밥을 챙겨먹은 것도 처음이다. 다음부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말 이 곳은 시골이고 인구도 많지 않아보이는데도 공원에 내가 사랑하는 BBQ시설이 있다. 정말 우리나라도 만들어 주세요!

밥을 먹는데 옆에 기차가 지나간다.

란옥이와 상돈이는 호주와서 처음보는 기차라고 했다. 근데 귀찮아서 사진을 안찍으려는데 기차가 계~~~~~속 지나간다. 한 200량정도가 지나가는 것 처럼 엄청 길게 느껴졌다. 땅이 넓으니 한 번에 이렇게 많이씩 운송하는 것이 효율성이 높을 것이다.

끝없는 도로를 달리다 보면 1시간에 1개꼴로 주유소가 나오고 그 주유소는 지나가는 관광객이 길 위에서 죽지 않도록 식당과 숙박업도 같이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본격적으로 사람이 없는 도로로 진입했더니 기름값이 1리터에 1.9달러까지 치솟는다. 퍼스의 보통 기름값은 1.3달러 선이었다. 그래서 우린 20리터짜리 기름통에 싼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어서 다닌다. 비상시 대비도 되고 경제적이고!

호주는 시골로 갈수록 마트, 기름 물가가 급격하게 올라간다. 땅이 워낙 크다보니 운송료가 많이 붙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오늘 나는 190km를 달렸다. 앞지르기도 4번이나 했다. 점점 발전하는 운전 실력!

이제 해가 뉘엇뉘엇 넘어가니 점점 오늘의 최종목적지 Madura에 접근해간다.

Madura는 내 예상과 달리 그냥 마을도 아니고 주유소, 캐라반파크, 숙박, 레스토랑이 함께 있는 쉬어가는 곳이었다.

정말 3일 동안은 사람들이 살지않는 곳을 지나가야 하나보다.

저녁 7시가 넘어서 Madura 도착!

완전 끝이난 기름부터 넣었다.

가격은 흐억;;; 1리터당 1.99달러
하지만 표시가 잘 못 되어 있어서 사실은 1리터당 1.89달러.
어쨌든 비싸다.

빨리 텐트를 치고 밥을 해먹는다.

완전 전부 레토르트 식품이다. 근데 3일동안은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참 맛나다!

이 곳은 물이 부족한 지역으로 호주 사람들의 물을 절약하는 습관은 참 대단하다.

설거지를 할 때에도 세제로 문질러 받아놓은 물에 한 번 담궈서 행주로 닦아낸다. 우리가 보기엔 더럽지만 여기 사람들은 꽤나 익숙해보였다. 그리고 화장실 변기도 꼭 대소변에 따라서 물 내리는 버튼이 다른게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이 캐라반파크에서는 체크인할 때 코인을 주고 코인 1개당 8분 동안만 샤워를 할 수 있다. 그런데 여자만 그렇다. 남자는 마음껏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남탕에는 맘껏 쓸 수 있는 수건이 여탕에선 없거나 제한 되어있는 점.
남탕에는 치약이 묶여있지 않은데 여탕에선 치약이 묶여있는 점.

이런 것과 비슷한 것일까?

어쨌든 재밌는 코인!

'On The Road > 2011.호주자동차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4] Adelaide 입성  (1) 2012.01.06
[D+13] 가장 힘든 코스 통과  (3) 2012.01.05
[D+12] 이젠 무한 질주  (1) 2012.01.04
[D+11] 호주 바다를 즐기자!  (2) 2012.01.03
[D+10] Happy new year, Esperance  (2) 2012.01.02
[D+9] second hand shop  (2) 2011.12.31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