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다시 발리로 떠나는 날!

10시쯤 숙소에서 나와서 맥스웰 푸드코트에 가서 하이난 치킨라이스를 먹었다. 이 치킨 라이스는 태국에서 길에 포장마차같은 가게에서 사람들이 줄을 엄청 많이 서있길래 그냥 같이 서서 먹어본 것이 처음이었다. 그 때의 맛은 충격적일 정도로 사실 나는 맛있었다.

이 하이난 치킨 라이스도 싱가포르에서 꽤 유명한 집이라고 한다.

란옥이는 두유 푸딩을 먹고 나는 밥 먹고~ 싱가포르에는 두유로 만든 음식이 매우 많고 유명한데 나는 두유를 먹으면 느끼하고 속에서 안받아서 잘 못먹는다.

하이난 치킨라이스는 밥도 닭 육수로 만들어서 더 특별한 맛이 난다.

참! 푸드코트에서 발견한 충격적인 닭의 모습! 척추가 아주 곧다. 히히

이제 공항으로 고고!

7D망고를 사려고 마트를 찾다가 인터넷에서 창이공항3터미널 지하에 7D망고를 파는 곳이 있다고 해서 우리는 공항에서 사기로 했다. 가격은 우리나라 최저가 코스트코보다 조그 더 비싸지만 그래도 먹고 싶고 나는 코스트코를 안 가니까 기념으로 사야지~

앗! 그런데 그 마트에서 세일을 하고 있다. 뜨아~ 200g짜리 5.30S$ 사자 사자!

말린 망고는 7D가 진리다.

망고를 사고 출국장 안으로 들어가서 면세 구경도 하고 싱가포르에서의 마지막 밥을 먹었다. 란옥이는 국물이 있는 완탕, 나는 로스트 치킨 라이스~

오늘은 치킨 라이스의 날이구나! 너무 맛있다.

출국장 안에 야쿤 카야 토스트가 있는 줄 알았는데 없다. 으으 그래도 아쉬운대로 마지막 카야토스트를 찾아 먹었다. 저 진하고 연유 넣은 아이스 커피는 또 생각날 것 같다. 내가 한 번 만들어 먹어볼까? 어떤 연유를 쓰나? 매우 궁금해진다.

두리안 파먹는 m&m! 완전 귀엽다!

별 것 아닌 특별한 것 없는 초콜렛볼인데 참 마케팅을 잘 하는 것 같다. 뭔가 특별해 보이도록~

싱가포르 공항이 좋기로 유명한데 지나가다보니 선베드를 놓아둔 곳도 있다. 그리고 무료 발 마사지 기계도 있고 인포메이션 사람들도 참 친절하다.

자~ 이제 다시 비행기를 타고 발리로 가자!

비행기 안에서 소울서퍼 영화를 보았다. 예전에 보다가 상어가 나타나는 장면부터는 뭔가 호러 영화처럼 느껴져서 보다 말았는데 정말 감동적이고 재밌는 영화였다. 영화를 보는 또 다른 재미는 정말 멋진 서핑 영상이 보는 내내 마음을 시원하게 만들어줬다. 그리고 이제 발리 돌아가서 정말 열심히 서핑을 해야겠다는 의지도 불태우면서!

영화를 보는 동안 캡쳐한 화면들이다. 정말 판타스틱하다!

발리에 도착해서 우리 새로운 숙소 best western kuta beach로 이동했다. 방은 dekuta보다 작아서 좀 답답하긴 한데 곧 적응하겠지~ 무엇보다 바루서프와 1분 거리라는 것이 엄청난 장점이다. 그리고 조식도!

짐을 정리하면서 싱가포르에서 쇼핑한 물건들을 펼쳐봘다. 생각보다 짧은 시간에 많이 샀네ㅜㅜ 싱가포르 쇼핑하기도 좋고 먹을 것도 많고 좋은 곳이구나.

이제 내일부터는 서핑 스파르타다. 오전 오후에 각각 2시간씩 서핑을 열심히 타보자!

발리~ 나 다시 왔어!

'On The Road > 2012.발리서핑(+싱가포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26] 간만에 맑음  (0) 2013.01.17
[D+25] 이젠 서핑만 하자  (0) 2013.01.16
[D+24] 발리 again  (0) 2013.01.16
[D+23] 먹고 싶은 거 다 먹기  (0) 2013.01.15
[D+22] 유니버셜 스튜디오에 가다!  (4) 2013.01.14
[D+21] 안녕, 싱가포르  (4) 2013.01.14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