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아침부터 부슬부슬 비가 온다. 일기예보를 보니 하루 종일 내릴 모양이다.

조식을 챙겨먹고 11시가 넘어 호텔을 나섰다.

​머리도 안 감고 ㅋㅋㅋ

왜냐하면 우린 숙소 근처에서 샴푸마사지를 받기로 했으니까!!

앉은 자리에서 이렇게 샴푸를 해준다. 머리에 물을 안 뭍혀서 그런지 거품이 흐르거나 떨어지지 않는 것이 신기하다.

​헹구는 건 우리 나라처럼 누워서!!

​머리 드라이까지 해주는데 스타일이 우리 나라랑 비슷한 것 같다. 나는 대만 스타일을 원했는데 ㅋㅋㅋ

머리 하고 나와서 오늘도 버블티를 사먹었다. 거리에 엄청 많은 우쓰란인데 이건 쏘쏘...그래도 맛 없진 않음ㅋㅋㅋ 다 묵었다.

​비 오는 날엔 박물관이지 ㅋㅋㅋ

박물관 올라가는 길에 본 장면!!! 많은 남성분들에게 귀감이 되는ㅋㅋㅋㅋ

​잘 들어볼 각오로 오디오 가이드도 대여 완료!

​열심히 들으려고 애씀......근데......뭔가 점점 블랙홀로 빠져드는 듯한 무기력감ㅋㅋㅋㅋ

모르겠다.
모르겠다.
모르겠다.

내가 이럴려고 오디오 가이드 빌렸나 자괴감 들어 ㅋㅋㅋㅋ

​고궁박물관의 얼굴마담 취옥배추랑 같은 방 쓰는 다른 옥배추

​이게 진짜 옥배추!!

실물이 더 감탄스러웠다. 원래 이렇게 색이 섞인 옥은 가치가 떨어지는데 절묘하게 배추로 표현해서 가치를 무한대로 끌어올린 센스!

옥이 투명해서 그런지 진짜 배추를 표현하는 것 같았다.

​이것도 옥

​이건 무덤에 넣는다는 옥돼지

​이건 서양에서 온 귀이개, 가위 등등 세트

​이건 술병? 물병? ㅋㅋㅋㅋ

​마법의 용, 퍼프

​손잡이가 귀여운 물건(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이건 뭔지 모르겠는데 배경이 멋있길래 중요한 건가보다 싶어 찍음ㅋㅋㅋ

​이건 티벳사람들이 수시로 먹는 버터차를 보관하는 그릇

​이것도 엄청 유명한 건데 상아를 깎아서 연결한 것이다.

​특히 경이로운 이 구는 총 17겹으로 이루어져 있다. 3대에 걸쳐서 만들었다고 하니 솜씨가 대단하다.

​박물관을 돌다보니 머리도 어지럽고 내가 이렇게 무식한가 싶기도 하고 ㅋㅋㅋㅋ

말이나 색칠하며 마음을 가라앉혀 보자.

​짜잔!!!!

볼품없어 보이지만 내 말이 가장 성의있었는데!!
다른 말들도 같이 사진 찍어놓을 걸ㅋㅋㅋㅋ

​배가 고프고 머리가 아파서 박물관은 더 못보겠다.

​아까 들어올 깨 비가 많이 와서 건물 사진 못 찍었으니까 열심히 찍는다.

​오늘도 우육면ㅋㅋㅋㅋ

이곳은 국물이 진짜 걸쭉할 정도로 진하도 국물도 맛있었다. 타이페이 시민들이 가장 사랑한다는 우육면집이다.

​배가 고파서 정말 흡입! 근데 기름이 너무 많아서 먹고 나면 다른 곳보다 좀 느끼했다. 그래도 엄청 맛있게 먹었다.

​써니힐 펑리수를 사러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길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어느 커피숍에서 커피향이 너무 좋게 나를 끌어 당긴다.

고민도 하지 않고 들어갔다. 커피도 진짜 맛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몬스터 커피같은 맛!!

​여기서 민주의 캘리가 시작됨ㅋㅋㅋㅋ

​우리가 먹은 우육면과 쩐주나이차 순위 정리를 했다. 현재 대만 여행 카페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음ㅋㅋㅋㅋㅋㅋㅋ

​커피를 마시고 쉬고 나와서 써니힐로 갔다. 써니힐은 고급화 전략이 제대로 인 것 같다. 오늘도 시식을 한다. 물론 펑리수도 구입!

꽤 무거움 ㅠㅠ 비도 오는데 ㅠㅠ

​치아더도 잠시 들렸다가 오늘은 타이완 마지막 밤이니까 술을 마시러 가기로 했다.

타이완 메뉴판은 전혀 볼 수 없으므로 사진을 열심히 찾아야 한다.ㅋㅋㅋ

​이곳은 옛날 타이완의 술집에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화장실 의자같은 낮은 의자에 앉아서 먹는 테이블이 재미있었다.

​맥주잔도 작고 너무 귀엽다. 딱 원샷 사이즈로 좋음ㅋㅋㅋㅋ

​타이완 18일 맥주는 유통기한이 18일밖에 안되는 생맥주로 신선함이 생명인 맥주다. 이런 맥주는 처음 본다. 난 원래 생맥주를 좋아해서 그런지 내 입맛에 딱이다!

이 맥주 완전 좋아~

​안주는 안에 파를 넣어서 튀긴 막창!

껍질의 식감이 엄청 특이하고 고소하고 맛있었다. 처음 먹어보는 막창의 맛!! 별미!!

​이것 저것 시켜서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부슬부슬 비오는 타이페이의 마지막 밤을 그렇게 보냈다.

신경질쟁이 주인 아줌마만 아니면 참 마음에 드는 술집이다.

대만에는 먹을거리밖에 살게 없는 것 같아 이것저것 사다보ㅠㅠ 부피가 장난이 아니다. 짐을 어떻게 싸나 고민하다 내일 우찌되겠지 하는 마음으로 그냥 자버렸다.



'On The Road > 2017.푸통푸통타이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 집으로 (feat.강추위)  (1) 2017.01.15
[D+8] 우육면과 쩐주나이차  (0) 2017.01.14
[D+7] 대만여행은 과식주의  (2) 2017.01.14
[D+6] YES 진지  (1) 2017.01.13
[D+5] No 웨이팅 타이페이   (0) 2017.01.11
[D+4] 휴식같은 타이중  (1) 2017.01.10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