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교토 당일치기 하는 날!

교토가 오사카보다 볼거리는 더더 많고 제대로 보려면 일주일이나 걸린다니 가볍게 분위기만 느끼는 정도로 둘러봐약겠다.

내가 엄청 먹어보고 싶었던 우동집이 있었는데 조금 늦게 가니 웨이팅이 너무 심해서 그 옆에 봐뒀던 장어덮밥을 먹으러 갔다.

​법진이는 큰 거

​엄마랑 나는 작은 거! 저 밥 사이에 장어 한 덩어리가 더 들어가 있었다.

따뜻한 차를 계속 부어줘서 좋았고 기본 이상은 했던 장어덮밥집이었다.

​한큐라인을 타고 교토에 도착해서 내렸는데 오랜만에 해가 떠서 반짝이는 물빛이 반가웠다. 교토는 길거리 풍경부터 오사카랑 많이 달랐다.

​첫번째 간 곳은 야사카신사

일본 3대 마쯔리 중 하나인 기온마쯔리가 시작되는 신사이다.

​나중에 알고보니 이 물은 마시면 안된다던데 ㅋㅋㅋ 맛만 좋더라 ㅋㅋㅋㅋ

​일본 사원마다 가면 이렇게 종을 치는 긴 줄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종을 치면서 신사에 대해 인사를 하는 것 같은데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다.

​사람도 많이 없고 천천히 둘러보기 고즈넉한 분위기가 봏았다.

​작은 신사에도 작은 종이 있다.

​여사카 신사를 나와서 청수사까지 걸어갔다. 오사카와는 다른 예쁜 목조 건축물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다.

​아라비카 앞에서 만난 5층석탑

불에 타고 짓고를 반복하다 현재 탑은 15세기에 지어졌다고 하니 역사가 대단하다.

​우리가 오려고 했던 곳은 아라비카 커피집이다.

​에스프레소 머신이 진짜 고급스럽고 예뻤다. 법진이 말로는 튜닝처럼 꾸민 것이라는데 어쨌든 분위기도 커피맛도 좋았던 아라비카!!!

​심플한 컵도 좋다.

​주마니마다 소원이 적혀있었던 사원

불교, 도교, 민속신앙이 섞여있다는데 분위기가 다른 곳과는 조금 달랐던!

​다시 걸어가는데 옆으로 보이는 집들이 정말 멋있었다. 목조 건축물을 만드는 기술이 뛰어난 것 같다.

​그중 놀라웠던 어마어마하게 길게 누워있었던 소나무

​니넨자카를 지나고

​산넨자카도 지나면

​청수사! 키요미즈테라에 도착한다.

​우리 나라 등다는 것처럼 한 해의 소원들이 주렁주렁 매달려있었다.

​전주 한옥마을에 한복 대여집이 많은 것처럼 이곳에는 기모노 대여집이 많아서 이런 일본적인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청수사는 종교시설임에도 입장료가 있었다.

​청수사에서 바라보면 교토 시내가 한 눈에 내려보인다.

​일본 사람들은 절에 와서 간단한 점괘를 자주 뽑아 보는데 나쁜 점괘가 나오면 이렇게 묶어두고 간다고 한다.

​이곳의 풍경이 끝내주는 이유는 바로 단풍과 벚꽃!!ㅋㅋㅋ

그러나 지금은 한겨울ㅋㅋㅋ

​마음속으로 단풍풍경을 그리며 구경했다.

그리고 139개의 기둥 위에 만들어진 본당이 유명하다. 어떻게 저렇게 굵고 큰 나무를 구할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청수사는 물이 맑기로 유명해서 그 이름이 붙여졌다. 세 줄기의 물이 흘러내리는데 각각 건강, 학업, 연애의 복을 뜻하는데 3군데서 다 마시면 효과가 없다고 한다.

언제 어디서든 욕심은 금물ㅋㅋㅋ

​기모노는 역시 일본옷이라 그런지 일본 정원에 있으니 참 예쁘다.

​아침엔 비가 내리더니 낮에는 맑게 개었다.

후시미이나리 사원으로 이동

​​여우 사원으로 불리는 이곳은 붉은 토리이가 4키로 정도 이어진 곳으로 유명하나다.

우리나라에서 시주를 하고 탑을 세우거나 하는 것 처럼 토리이도 개개인의 이름이나 회사가 써있는 걸 봐서 신앙심을 보이기 위해서 돈을 내고 세우는 것 같았다.

​가볍게 둘러보고 이른 저녁을 먹으러 혼케 오와리야로 갔다.

무려 550년된 소바집이라니!!!

​온소바와 닭고기덮밥

​정갈하게 나오는 메밀소바

면발이 오래 있어도 퍼지거나 하지 않고 뭔가 맛있었으나 소량이라 금밤 배가 고플 것 같았다.ㅋㅋ

메밀도 맛있었는데 다 먹으면 메밀면 삶을 때 나온 면수를 주는데 우리나라 숭늉 먹듯이 먹는 것 같았다. 그 면수가 구수하게 맛있었다.

그냥 550년 된 가게에 가보고 싶었다.

​튀김도 우리가 생각하는 완전 바삭한 덴뿌라는 아니고 튀김옷을 얇게 입혀 재료의 맛을 살리려고 한 듯ㅋㅋㅋ

비쥬얼은 갑!!

​우리는 아라시야마로 가서 오늘도 온천을 했다.

온천하고 일본 사람들은 병우유를 많이 마실길래 나도 ㅋㅋㅋ

​이렇게 교토 여행이 끝나고 오사카로 돌아와서 아니나 다를까 배가 고파온다.ㅋㅋ

숙소 앞에 라면집에서 한 끼

​있는 돈 탈탈 털어 라면을 시켜먹었다.

그냥 흔한 일본 라면맛ㅋㅋㅋ


​이렇게 숙소로 돌아와 내일 돌아갈 짐을 싸고 3일간의 여행을 끝냈다.

다음날 아침 일찍 공항으로 가는 길은 유난히 하늘이 맑다. 우린 이틀이나 비가 왔었는데ㅋㅋㅋ

​돌아오는 비행기는 브리또!

저가항공 중엔 서비스가 좋은 에어부산ㅋㅋ


설에 이렇게 제사 안지내고 여행을 나오니 정말 명절 느낌이 안드긴 했다. 설이 지났는지도 모르겠다.

생각해보면 법진이는 얼마만의 해외여행이었는지....재밌딘 않고 피곤하기만 했던 건 아닌지...

무엇보다 엄마는 발이 아직 다 낫지 않아서 많이 피곤했을 것 같다. 아무리 천천히 조금만 다닌다고 해도 자유여행은 어쩌면 도보여행인데 계속 괜찮다고만 엄마는 하는데 발이 괜찮아 보이지 않아서 여행 내내 마음이 쓰였다.

다음에 엄마와 함께하는 여행은 엄마가 좋아하는 패키지로 가야할까보다 ㅋㅋㅋㅋㅋㅋ

세상에나!! 패키지라니 ㅋㅋㅋㅋㅋ

'On The Road > 2017.설날오사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D+3] 고즈넉한 교토  (0) 2017.02.03
[D+2] 소가 되다  (0) 2017.01.30
[D+1] 우메다 블랙홀  (1) 2017.01.29
Posted by 릴리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