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2021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2012.07.10

 

 

어제 학교에서 학교폭력에 대한 컨설팅 장학을 받으면서 소개해주신 책,

모르는 척.

 

우리 나라보다 따돌림이 더 빨리 시작된 일본에서 만들어진 책이다.

 

이 책에서는 따돌림 받고, 따돌림 시키는 아이들에 대한 문제라기 보다는

대다수의 묵시적 동의를 하고 있는 지켜보고 있는 아이의 입장에서 쓴 글이라서

아이들에게 읽어주면 좋을 것 같다.

 

그림책이지만 200페이지 정도의 두꺼운 책이었지만 역시 20분이면 쉬엄 쉬엄 읽을 수 있는 아동 도서다.

 

진도 끝나고 방학 전에 시간을 내서 아이들에게 이 책을 읽어줘야겠다.

그러고보니 올해는 한 번도 책을 읽어준 적이 없다.

 

 

"사람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걸 보고 모르는 척하면 안 되지. 그러면 기분이 영 개운치 않아."

"하지만 그 대신 이 모양이 됐잖아요......"

"그렇다고 해도 역시 모르는 척해서는 안 되는거야. 마음 속에 간직한 등불이 꺼져 버리면 어떻게 되겠니?"

 

 

마지막까지 꼴불견이 되다니, 생각할수록 창피해.

그런데도 가슴은 후련하다.

이걸로 된 거야.

"정말 잘 해냈어, 너......"

 

 

Posted by 릴리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