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먹으러 내려가는데 영 어제와 다르게 춥다. 기온이 많이 떨어진 것 같다. 그래도 눈이 안 오고 길이 안 어는 걸 보니 영하는 아닌 듯ㅋㅋㅋ

따뜻한 차가 필요해!! 근데 컵이 너무 작아서 나에겐 4번은 물 리필 필수 ㅋㅋ​

아침은 빵과 버터만 맛있다. ㅋㅋㅋ미리 조리해 놓았는지 식은 음식이 나왔다. 그래도 베트남 음식이 몇 가지 나와서 맛을 본 걸로 만족​

우리밖에 없어서 밥 먹는데 주인이 한국 노래 좋아하냐며 뭘 따로 찾아서 틀어주는데 티아라 노래만 모아서 보여줬다.

근데 아침방송에서 롤리폴리 열창중ㅋㅋㅋㅋㅋㅋㅋ 이런 화면 찾기도 쉽지 않은데 웃​기다.​

오늘은 라오차이 마을까지 트레킹을 오전에 하기로 했다. 9시에 로비에서 가이드를 만나서 출발했다.

가이드, 도연이와 나 셋이 출발했는데 어느새 두 명의 소수민족 사람이 더 따라붙는다. 이 분들은 나중에 끝에 가서 우리에게 기념품을 파는....

안개가 아니 구름이 너무 껴서 아무 것도 안 보이다가 이렇게 살짝 보이는 풍경에도 감동이다.​

흔히 보이는 물소들, 도연이는 물소가 멋있다며 참 좋아한다 ㅋㅋ​

전체적으로 구름낀 하루였지만 간혹 보이는 풍경만으로도 충분히 멋있었다. ​

다랭이 마을과는 비교도 안되는 규모이다. 이렇게 논을 만드느라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을까? 이 논 자체가 이곳 사람들의 역사 그 자체인 것 같았다.​

우비와 장화는 필수!!

정말 장화가 없으면 신발이랑 바지는 버려야하는 길이다. ㅋㅋ​

수박같은 열매가 있길래 수박이냐고 물어보니 먹을 수 없는 열매라고 하는데 귀엽다.​

인디고블루 색깔을 염색할 때 사용하는 식물이라고 한다. 잎을 사용한다고 하는데 이곳 사람들이 옷감 염색할 때 많이 사용하는지 엄청 많이 심어져 있었다.​

책에서나 볼 법한 닭 풍경ㅋㅋㅋ 여기선 흔한 풍경​

라오차이 마을로 거의 다 와가니 구름 밑으로 내려왔는지 좀 더 시야가 좋았다.

트레킹을 하면서도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고 사실 오랜만에 이런 힘든 여행을 해서 기분이 좋았다. ​

진짜 논이 어마어마하다. 거의 산 하나를 다 돌려깎은 느낌이다. 이게 산 하나가 아니라 대부분이라니 정말 대단하게 느껴졌다.​

사파에 오기 전에 사람들이 사파를 동남아의 스위스라며 극찬하는 글도 보았는데 나는 시큰둥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내 생각보다 사파의 자연은 대자연에 가까웠​​다. 걱정도 많았지만 참 오길 잘 한 것 같다.​​

이곳이 흐몽족이 사는 라오차이 마을이다.​

처음부터 우리를 따라오던 고산족 여인은 트레킹이 끝나자 우리에게 작은 손가방 두 개를 강매했다. ㅋㅋㅋ

우리는 호갱이됨ㅋㅋㅋ​

차를 타고 사파로 돌아와 따뜻한 쌀국수를 먹었다.​

갑자기 프렌치 프라이도 먹고 싶었는데 이상한 비쥬얼이 나왔다. 먹어보니 이것은 고구마 ㅋㅋㅋㅋ

고구마를 바삭하게 바로 튀겨서 주니 정말 맛있었다. 깨끗하게 비우고 나왔다.​

숙소로 돌아와 씻고 내일 판시판에서 쓰려고 우비를 말려놓았다. 내일은 제발 저 우비를 안 쓰면 좋으련만...

부탁한다!!​

따뜻한 물에 몸을 씻고 우리 호텔 바로 옆에 있는 힐 스테이션으로 갔다. 사파에서 가장 트렌디하고 럭셔리한ㅋㅋㅋ 레스토랑이다. 낮 시간을 여기서 커피 마시면서 느긋하게 보내고 싶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따뜻한 모닥불​

베트남 커피와 애플 파이를 시켰다. 연유가 들어간 커피를 시켰는데 부드럽고 맛있었다. 사과파이도 따뜻하게 나와서 더 맘에 들었다.

무지개 송어 스프링롤

이 지역은 고산지역인데 송어와 철갑상어(?)가 지역 특산물이다. 사파지역 야채와 훈제 송어를 넣어 페이퍼에 싸먹는데 특색있고 맛있었다.​

이건 바나나잎에 넣고 찐 찰밥인데 맛도 있고 플레이팅도 너무 예쁘게 잘 나와서 이 식당이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밖이 추운데 사파지역은 난방 시설이 잘 되어있는 편이 아니라 춥고 피곤해서 호텔에 돌아와 낮잠을 늘어지게 잤다.

저녁을 먹으러 8시쯤 나왔는데 정말 처음보는 사파의 구름 걷힌 풍경에 나도 모르게 살짝 흥분을 했다.​

사람이 시련이 많으면 작은 것에도 감사함과 행복함을 느끼는 법ㅋㅋㅋㅋ​

원래는 햄버거 먹으러 가던 길에 꼬치구이가 맛있어 보여서 들어갔다.​

대나무통에 찐 찰밥과 고구마​

엇 고구마 색깔이 이렇게 주황주황하다니!!

색도 그렇지만 맛도 약간 고구마랑 당근이랑 합친 듯한 맛이다. 촉촉하고 부드러워 여기 고구마가 딱 내 스타일ㅋㅋㅋ​

돼지고기, 닭고기, 소고기 다 맛있다.​

계란이랑 버섯, 애호박도 먹었​다. 한 자리에서 맥주 각 두병씩 먹은 건 오늘이 처음인 듯! 좋구만~​

다 먹고 나오니 또 구름이 자욱하다. 정말 한 치 앞도 모르는 사파 날씨란...

비와 구름때문에 사파의 온전한 풍경을 내 눈으로 담지 못해 아쉬운 마음도 당연히 있지만 조금 수고스러웠던 오늘도 참 재밌었다.

'On The Road > 2018.맛있는베트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D+6] 짜까와 피자  (1) 2018.01.12
[D+5] 판시판 스튜핏  (0) 2018.01.11
[D+4] 슈퍼 울트라 그뤠잇 다랭이  (0) 2018.01.10
[D+3] 흐린 기억 속의 그대  (0) 2018.01.09
[D+2] 베트남은 쌀국수지  (1) 2018.01.08
[D+1] 신짜오, 하노이  (0) 2018.01.07
Posted by 릴리06